음반이야기

0
 197   10   1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File #1  
   51f23uWWS_L._SS500_[1].jpg (72.0 KB)   Download : 24
Subject  
   미샤 마이스키(Mischa Maisky, 1948)와 바흐의 무반주 첼로 모음곡


** 유투브 감상 /
바흐-무반주 첼로 모음곡 제1번 전곡
http://www.youtube.com/watch?feature=player_detailpage&v=mGQLXRTl3Z0


라트비아 공화국 출신의 마이스키, 차이코프스키 콩쿠르 우승을 계기로 모스
크바 음악원에서 로스트로포비치에게 사사하고, 1965년에 레닌그라드 필하모
니의 협연자로 무대에 데뷔하였다. 유태계였던 그는 소련 당국의 박해를 피해
1972년에 이스라엘로 이주하고, 2년 뒤 피아티골스키를 만나 그에게 몇 개월
간 사사한다. 이로써 마이스키는 이 위대한 거장의 마지막 제자가 되는 영광
을 누렸을 뿐 아니라 로스트로포비치와 피아티골스키라는 두 거장에게 사사
한 유일한 인물이 되었다.

마이스키의 음반 데뷔는 1981년, 기돈 크레머와 브람스의 이중 협주곡 녹음
을 통해서 였다. 일반적으로 이상적인 연주가는 ‘거장적’인 요소와 ‘가요적’인
요소를 겸비하기 마련이다. 현란한 테크닉의 데모만으로 감동의 세계를 만들
지 못한다. 그렇다고 달콤한 노래만 잘해서도 음악적 설득력은 떨어지는 경우
가 많다. 마이스키는 다행스럽게도 썩 이상적인 타입의 첼리스트임에 틀림없
다. 그러면서도 역시 그의 연주에서 일관되게 드러나는 특성은 가요성이 강하
다는 사실이다.

마이스키의 디스크는 지금까지 발표된 바흐의 무반주 첼로 모음곡 음반 가운
데 가장 아름다운 연주라는 평을 받고 있다. 그만큼 마이스키의 따뜻한 인간미
가 투영되어 있는 연주인 셈이다. 主情主義的 연주라고 평해도 큰 잘못이 아
닐 만큼 연주자의 주관이 많이 개입된 연주인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요요마
의 연주와 차별된다. 요요마의 연주가 젊은 혈기와 겁없는 테크닉으로 당당한
패기를 나타내고는 있지만 그것을 주관적 연주라고는 말하기 어렵다. 그러나
마이스키의 경우는 다르다. 그의 생각과 감정이 이 연주에 녹아 있음을 體感하
게 만든다. 그래서 어떤 평론가는 이 음반을 일러서 “바하의 서정성을 가장 효
율적으로 연주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어찌됐든 이 작품을 마이스키의 연주
로 듣는 이들의 귀는 아주 기분 좋은 자극을 받는다.

1985년, 3장의 LP로 발표해서 크게 주목을 받았던 것을 CD 2장으로 복각한
것이 시중에 나와 있다. 마이스키의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바흐의 모음
곡은 그가 얼마나 음악 속에서 자신의 삶을 아름답게 구가하고 있는가를 실감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바흐 작품의 源流를 취하는 사람들에게 이 음반은
다소 낯선 손님일 수도 있을 게다. 그런 점이 매력이라면 매력이다.  

* DG, 415416-2 GH3, DDD


** 이 글을 퍼 가는 것은 좋습니다. 그러나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Name
Memo
Password
 
     
Prev
   모리스 쟝드롱(Maurice Gendron, 1920)과 바흐의 무반주 첼로 모음곡

곽근수
Next
   차이코프스키 콩쿠르 / 차이코프스키의 향연

곽근수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