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반이야기

0
 197   10   5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File #1  
   51XeixUXPmL._SS500_[1].jpg (132.6 KB)   Download : 52
Subject  
   최초의 베소찌(Alessandro Besozzi) 녹음

  

알랙산드로 베소찌(Alessandro Besozzi, 1702∼1793)
오보에와 통주저음을 위한 소나타 제1번∼제6번
오보에 : 피에트로 보르고노보(Pietro Borgonovo)
바순 : 리노 베르니찌(Rino Vernizzi),
쳄발로 : 에도아르도 파리나(Edoardo Farina)
제작 : Dynamic, 1991년 7월 녹음, 이탈리아에서 수입

알렉산드로 베소찌(Alessandro Besozzi)는 18세기 이탈리아 투리노(Turino)
악파의 가장 뛰어난 연주가이며 작곡가의 한 사람이다. 투리노 악파의 음악가
들은 17세기 프랑스 음악에서 큰 영향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그 중
에서도 루이 14세 궁정에서 연주되던 실내악과 교회음악들이 이 악파에 영향
을 미쳤던 것이다. 베소찌는 1789년에  22곡에 이르는 바이얼린, 시오르보
(theorbo, 류트의 일종), 베이스, 트럼펫, 오보에, 작은북을 위한 작품을 썼다.

이 작품들은 49명의 주자(奏者)들에 의해서 연주됐는데, 주자들의 상당수는 프
랑스에서 훈련받은 사람들이었다. 그 중에는 쿠푸랭의 사촌 노르망드(Marc
Roger Normand)도 끼어 있었는데, 연주를 위해서 투리노에 왔다가 이탈리아
인으로 귀화(歸化)하고 사르디나(Sardina)왕의 음악가로 일했다는 기록이 있
다.

베소찌가 쓴 [궁정의 교회음악]과 [공작(公爵)의 교회음악]은 후일 루소에 의
해서 "지구상에서 가장 뛰어난 작품"이라는 극찬을 받았다. 베소찌는 오케스트
라의 지휘와 바이얼린 지도에서도 뛰어난 재능을 펼쳤다고 전해진다. 그의 문
하에서 배출된 바이얼리니스트로는 장 밥티스트 밀로리오, 지오반니 바티스
타, 쥬제페 카나바쏘, 가에타노 퓨나니 같은 명인들이 망라되어 있다.

베소찌는 1702년 7월 22일, 피아센차(Piacenza)에서 오보이스트(Oboist)인
크리스토포로(Cristoforo)의 아들로 태어났다. 1714년부터 1728년까지 파르마
공작의 연주자로 일했고, 아울러서 1731년까지 파르마의 [카펠라 레알
(Cappella Reale)의 주자(奏者)로 활동했다. 1731년, 토리노로 옮겨가서 레지
오 극장의 단원이 되었다. 이 시절에 [2개의 바이얼린과 첼로를 위한 소나타]
를 썼고, 1735년엔 파리의 '콩세르 스피리튜얼(Concert Spirituals)'에 3번이
나 출연해서 큰 성공을 거두었다. 그런가하면 바순 주자였던 동생 파오로와 함
께 파리에서 두 번의 공연을 가져 큰 인기를 끌었다. 1771년엔 이탈리아 연주
여행을 가졌는데, 이때 모차르트가 베소찌를 만나기 위해 토리노로 여행할 계
획을 세우기도 했다. 그만큼 오보이스트로서 그의 명성이 높았던 것이다. 이
무렵 영국의 사학자 찰스 버니(Chharles Burney)가 그를 방문했는데, 버니는
그때의 일을 다음과 같이 기록하고 있다.

"오늘 아침 나는 음악의 독특한 멋을 갖고 있는 베소찌 형제를 만나러 갔다.
그 두 사람은    외국인이었다. 두 사람은 참으로 우애가 깊은 형제였다. 그들
은 음악에서만 경쟁할 뿐이지 서로가 참다운 형제애를 가졌다고 나는 느꼈다.
베소찌가 동생보다 7살 연상이었다. 나는 이들로부터 따뜻한 우정의 환대를 받
았다. 나는 그들의 음악을 듣고 행복을 느꼈다. 이들 뛰어난 음악인들이 만든
작품은 정교한 경과구(Passage), 문학적인 풍요로운 정감으로 가득차 있었
다.--- (중략)---이 얼마나 훌륭한 표현인가! 이 뛰어난 섬세함인가!" 악기들
사이를 비집고 다니는 경과구는 마치 하나의 악기로 연주되는 것과 같은 단순
성을 갖고 있었다".

오보이스트 <피에트로 보르고노보>는 1975년에 독주자로 데뷔했으며, RAI 심
포니의 수석주자, 토리노와 밀라노 심포니의 수석주자를 역임했다. 바순 주자
<리노 베르니찌>는 로마 싼타 체칠리아 음악원 관현악단의 수석주자이고, 쳄
발리스트 <에도아르도 파리나>는 밀라노 음악원의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이
들 세 연주자는 트리오를 구성하고 연주여행과 레코딩에서 눈부신 성과를 만
들어내고 있다.

베소찌의 이 음반은 이들에 의해서 사상 처음으로 출반된 역사적 의의도 지니
고 있다.

** 이 글을 퍼 가는 것은 좋습니다. 그러나 반드시 출처를 밝히시기 바랍니다


Name
Memo
Password
 
     
Prev
   파블로 카잘스의 인생 소묘(素描) [3]

곽근수
Next
   베를린의 베토벤(Beethoven in Berlin)

곽근수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