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음악

0
 153   8   1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File #1  
   veni_sancte_spiritus[1].gif (34.6 KB)   Download : 16
Subject  
   세쿠엔티아(sequentia, 부속가)


◈ 유투브
VENI SANCTE SPIRITUS
노래 : 밀라노 그레고리우스 스콜라(Schola Gregoriana Mediolanensis)
http://youtu.be/JFH59bW3W3I

부속가는 덧붙인 딸림노래이다. 이 노래는 연중에는 보이지 않았으나, 부활대축일과 성령
강림대축일에 부른다. 제1독서 다음에 화답송을, 제2독서 다음에는 이 부속가를 부르고, 복
음 환호송 알렐루야를 노래하고 복음을 선포한다. 그렇다면 이 부속가는 무슨 노래이기에
평소에 없던 것이 불쑥 나타나는가? 부속가는 9세기경부터 프랑스 북부 프랑크 전례에서
처음 나타났다. 그 동기는 '알렐루야'의 운율에 별도의 가사를 붙여서 부른 것으로, 그날 축
일의 전례를 교리적으로 잘 가르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 사용한 것이다. 마치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노래 가락에 어떤 다른 내용을 담은 가사를 실어서 바꾸어 부르는 것과 같다. 우
리나라 초대교회 때, 천주 공경에 관한 교리를 가르치려고 우리 고유의 운율에 교리를 가사
로 붙여 만든 '천주공경가'와 비슷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알렐루야의 운율에 붙인 노래이
므로 알렐루야의 부속가인 셈이다.  

이 노래는 그날 축일의 전례를 교리적으로 가르치기에 상당히 유용했던 것으로 보인다. 16
세기경 트리엔트 공의회에서 개혁하기 전에는, 모든 축일의 미사에는 웬만큼 다 있을 정도
로 많은 부속가가 만들어졌다. 그만큼 부속가는 미사에서 '대중적인 노래'로 자리 잡았다.
그 결과 한때 5천여곡의 부속가가 있었다. 트리엔트 공의회는 이 노래가 축일에 의무적으로
부를 만큼 중요한 노래가 아니라고 규정하고 네 곡만을 공인했다.  

곧 부활대축일(Victimae paschali laudes, 파스카의 희생양을 찬미하라), 성령강림대축일
(Veni Sancte Spiritus, 오소서 성령이여), 성체성혈대축일(Lauda Sion, 시온이여 찬미하
라), 장례미사(Dies irae, 분노의 날) 때의 것이다. 그러다가 18세기에 성모신심과 더불어 '
고통의 마리아축일'이 전례력에 들어오게 되는데, 이때 '통고의 성모의 노래(Stabat Mater)'
가 추가되어 다섯 개가 된다. 오늘날에 와서는 제2차 바티칸 공의회 이후 장례미사의 부속
가를 제외하게 된다. 그것은 장례 예식에서 파스카의 특성을 두드러지게 나타내는 데에는,
종말과 심판의 내용을 담고 있는 이 부속가가 적합하지 못하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다시 네
개만 남게 되었다. 다만 부활대축일과 성령강림대축일에 부속가를 부르는 것은 의무이며,
나머지는 자유롭게 할 수도 있다. 그리고 위치도 알렐루야 다음에 하던 것을 제2독서 다음
에 하도록 옮겼다.  

그렇다면 왜 부활대축일과 성령강림대축일에는 부속가를 노래하는가? 원래 부속가가 그날
축일의 주제와 관련되는 별도의 교리 내용으로 부연 반복되는 것이기에 사실 별로 중요한
부분이 아니다. 그러나, 부활대축일과 성령강림대축일에 부속가를 노래하는 것은 이날이 한
해의 전례주년 안에서 가장 중요하고 의미가 깊은 날이기 때문이다. 또 성령강림 대축일은
예수부활사건의 완결이며, 그리스도교의 시작이다. 그래서 성령강림대축일은 그 축제의 성
격이 부활대축일의 것과 유사하게 발전해 왔다. 부활성야예절이 있듯이 전야미사를 봉헌하
게 되었으며, 부활에 주던 견진을 이때에 맞추어주기도 하였다. 부활이 신앙의 핵심이라면
성령강림은 교회생활의 근거인 셈이다. 그래서 이날 축제를 더욱 두드러지게 분위기를 돋우
고 뜻깊게 하고자, 앞서 화답송을 노래했지만 '아직도 더' 노래하는 것이다. 연중 축제들 가
운데 가장 큰 잔칫날에 '앙코르'로 한 곡 더 부르면 더욱 신나는 일일 것이다.

◈ 출처 / 가톨릭 자료실


Name
Memo
Password
 
     
Prev
   비발디(Vivaldi) 스타바트 마테르(Stabat Mater) RV 621

곽근수
Next
   슈베르트(Schubert) 미사 제6번 Eb 장조 D.950

곽근수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