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음악

0
 153   8   1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File #1  
   untitled.jpg (77.9 KB)   Download : 53
Subject  
   헨델(G. F. Handel) 칸타타 제72번 ‘아치, 갈라테아와 폴리페모(Aci, Galatea e Polifemo) HWV 72


◈ 사진
프랑소아 페리어(François Perrier, 1645-1650)의 유화 ‘아치와 갈라테아’ 루브르 소장

◈ 유투브 감상
Christopher Purves(베이스 바리톤), "Fra l'ombre e gl'orrori"(어둠과 공포 속에서)  
http://youtu.be/5fdOruWLDWk

지휘 : Jonathan Cohen, Les Arts Florissants
Christiane Karg(Aci), Delphine Galou(Galatea), Christopher Pirves(Polifemo)
http://youtu.be/zLd3K09yWps

‘세레나타(serenata)’라고도 불려지는 드라마틱한 칸타타 장르에 속하는 작품
이다. 헨델은 함부르크에서 알게 된 이탈리아 메디치가(Medici家)의 페르디난
도(Ferdinando) 왕자의 초청으로 이탈리아의 피렌체로 가서 약 3년간 체류하였
는데, 이 작품도 그 기간에 작곡되어서 1708년 7월 19일에 나폴리에서 초연되
었다. 정확한 것은 아니지만, 돈나 아우로라 산세베리노(Donna Aurora
Sanseverino) 공작부인의 의뢰로 작곡된 것으로 추정되는 작품이다. 공작부인
은 이 작품을 자신의 조카딸인 아카야의 공주(Princess of Acaja) 베아트리체
토코 디 몬테밀레토(Beatrice Tocco di Montemiletto)와 알비토의 공작(Duke
of Alvito) 톨로메오 사베리오 갈로(Tolomeo Saverio Gallo)의 결혼축제에서 연
주했다.

이탈리아어로 쓰여진 대본은 공작부인의 개인비서이자 문학 조언자인 니콜라
지우보(Nicola Giuvo)가 작성했고, 그 내용은 1718년에 헨델이 영어 대본에 곡
을 붙인 전원 오페라 ‘아치스와 갈라테아(Acis and Galatea)와 같다. 외눈박이
거인 폴리페무스와 관련된 그리스 신화가 이 작품의 제재가 되고 있다.

폴리페모스(Polyphemus)는 바다의 신 포세이돈과 요정 토오사의 아들인 키클
롭스(외눈박이 거인)족 가운데 가장 유명한 인물이다.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외눈박이 거인이다. 일설에 따르면 폴리페모스는 시칠리아의 갈라테아를 사랑
했다고 한다. 어느 날 바다의 님프인 갈라테아의 모습을 보게 되었는데, 그만
끔찍한 짝사랑에 빠지고 말았다. 그의 마음은 온통 그녀 밖에 없었다. 우유 빛
피부를 가진 아름다운 갈라테아에게는 아키스(Acis)라는 애인이 있었다. 어느
날 두 사람은 한가로이 들판에서 노닐다가 폴리페모스의 눈에 띄게 된다. 두
연인이 웃고 떠드는 것을 본 폴리페모스는 분노로 치를 떨게 되고 발작적인 광
기 속에서 바위를 들어 갈라테아의 애인을 내리쳐 죽이고 말았다. 그러나 그에
게는 가책이 없다. 한 개의 시선은 오직 자신의 여인만을 보았고, 그녀가 자신
을 사랑해 주기만을 바랐다.

이 작품 가운데 폴리페모스가 노래하는 아리아 ‘어둠과 공포 속에서 속에서’
는 매우 무거운 느낌을 주는 멋진 노래인데, 베이스 바리톤 가수에게 A음까지
내려가도록 요구해서 완벽한 연주가 만만치 않은 곡이기도 하다.


Name
Memo
Password
 
     
Prev
   비제(Bizet) 하느님의 어린양(Agnus Dei)

곽근수
Next
   엘가(Edward Elgar) 오라토리오 ‘주의 왕국(The Kingdom)’ op.51

곽근수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