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음악

0
 156   8   1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File #1  
   untitled.jpg (77.9 KB)   Download : 20
Subject  
   헨델(G. F. Handel) 칸타타 제72번 ‘아치, 갈라테아와 폴리페모(Aci, Galatea e Polifemo) HWV 72


◈ 사진
프랑소아 페리어(François Perrier, 1645-1650)의 유화 ‘아치와 갈라테아’ 루브르 소장

◈ 유투브 감상
Christopher Purves(베이스 바리톤), "Fra l'ombre e gl'orrori"(어둠과 공포 속에서)  
http://youtu.be/5fdOruWLDWk

지휘 : Jonathan Cohen, Les Arts Florissants
Christiane Karg(Aci), Delphine Galou(Galatea), Christopher Pirves(Polifemo)
http://youtu.be/zLd3K09yWps

‘세레나타(serenata)’라고도 불려지는 드라마틱한 칸타타 장르에 속하는 작품
이다. 헨델은 함부르크에서 알게 된 이탈리아 메디치가(Medici家)의 페르디난
도(Ferdinando) 왕자의 초청으로 이탈리아의 피렌체로 가서 약 3년간 체류하였
는데, 이 작품도 그 기간에 작곡되어서 1708년 7월 19일에 나폴리에서 초연되
었다. 정확한 것은 아니지만, 돈나 아우로라 산세베리노(Donna Aurora
Sanseverino) 공작부인의 의뢰로 작곡된 것으로 추정되는 작품이다. 공작부인
은 이 작품을 자신의 조카딸인 아카야의 공주(Princess of Acaja) 베아트리체
토코 디 몬테밀레토(Beatrice Tocco di Montemiletto)와 알비토의 공작(Duke
of Alvito) 톨로메오 사베리오 갈로(Tolomeo Saverio Gallo)의 결혼축제에서 연
주했다.

이탈리아어로 쓰여진 대본은 공작부인의 개인비서이자 문학 조언자인 니콜라
지우보(Nicola Giuvo)가 작성했고, 그 내용은 1718년에 헨델이 영어 대본에 곡
을 붙인 전원 오페라 ‘아치스와 갈라테아(Acis and Galatea)와 같다. 외눈박이
거인 폴리페무스와 관련된 그리스 신화가 이 작품의 제재가 되고 있다.

폴리페모스(Polyphemus)는 바다의 신 포세이돈과 요정 토오사의 아들인 키클
롭스(외눈박이 거인)족 가운데 가장 유명한 인물이다.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외눈박이 거인이다. 일설에 따르면 폴리페모스는 시칠리아의 갈라테아를 사랑
했다고 한다. 어느 날 바다의 님프인 갈라테아의 모습을 보게 되었는데, 그만
끔찍한 짝사랑에 빠지고 말았다. 그의 마음은 온통 그녀 밖에 없었다. 우유 빛
피부를 가진 아름다운 갈라테아에게는 아키스(Acis)라는 애인이 있었다. 어느
날 두 사람은 한가로이 들판에서 노닐다가 폴리페모스의 눈에 띄게 된다. 두
연인이 웃고 떠드는 것을 본 폴리페모스는 분노로 치를 떨게 되고 발작적인 광
기 속에서 바위를 들어 갈라테아의 애인을 내리쳐 죽이고 말았다. 그러나 그에
게는 가책이 없다. 한 개의 시선은 오직 자신의 여인만을 보았고, 그녀가 자신
을 사랑해 주기만을 바랐다.

이 작품 가운데 폴리페모스가 노래하는 아리아 ‘어둠과 공포 속에서 속에서’
는 매우 무거운 느낌을 주는 멋진 노래인데, 베이스 바리톤 가수에게 A음까지
내려가도록 요구해서 완벽한 연주가 만만치 않은 곡이기도 하다.


Name
Memo
Password
 
     
Prev
   비제(Bizet) / 하느님의 어린양(Agnus Dei)

곽근수
Next
   엘가(Edward Elgar) 오라토리오 ‘주의 왕국(The Kingdom)’ op.51

곽근수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