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음악

0
 157   8   1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File #1  
   61z196FqY1L._SS500_[1][1].jpg (88.6 KB)   Download : 51
Subject  
   한스 레오 하슬러(Hans Leo Hassler)

  
◈ 음악듣기
Ave Maria Caelorum
performed by the Christendom College Choir & Schola Gregoriana
http://youtu.be/MIJEi0oGbFM

◈ 프로테스탄트의 교회음악  
16세기 초엽, 로마 가톨릭 교회는 대형 성당의 건립과 이에 수반되는 엄청난 분량의 성화
(聖畵)와 성물(聖物) 등 교회 장식품의 제작 등에 막대한 재정을 쏟아 부어야 했다. 게다가
막강한 신권을 구사하던 교회 지도자들의 사적 공적인 문제도 세상에 그대로 들어나는 세태
였다. 급기야 가톨릭 교회 지도부는 면죄부를 발행하는 고육지책을 쓰기에 이르렀다. 막대
한 재정수요를 충당하려는 정책이었다. 그러나 이 제도는 상상 이상의 부작용을 불러 일으
켰다. 그로써 교회는 부패의 온상처럼 인식되는 위기상황에 몰리는 형국이 되었다. 따라서
교회의 부패상과 타락을 혁신하여야 한다는 인식이 자연스럽게 확산되기 시작하였다.

독일의 마틴 루터는 그러한 개혁인사 가운데 한 사람이었다. 1517년, 당시 가톨릭 교회의
성직자였던 마틴 루터(Martin Luther, 1483∼1546)는 96개항에 달하는 항의문을 자신이
시무하던 비텐베르크의 실로스키르헤 교회 문에 게시하고 교회가 저지르고 있는 잘못이 시
정되어야 한다는 주장을 발표했다. 내친걸음으로 이듬해엔 교황 레오 10세에게 문서를 보냄
으로서 로마교회를 향해 도전장을 던졌다. 이러한 도전은 상상조차 할 수 없을 만큼의 목숨
을 건 무모한 짓으로 일부에게 받아들여지기는 했으나, 비텐베르크의 희랍어 교수 멜란흐톤
같은 유능한 협력자를 얻음으로써 로마 당국이 루터를 힘으로만 밀어붙일 수 없는 상황을
만드는 데 성공할 수 있었다.

로마 가톨릭교회를 향한 개혁운동이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두게 되자 루터는 1521년부터 성
서의 독일어 번역이라는 방대한 작업을 위해 아이제나하의 바르트부르크城에 들어앉는다.
마틴 루터에 의해서 이룩된 성서의 독일어 번역은 결과적으로 독일의 종교는 물론 문학과
음악에 엄청난 변혁을 가져다주었고, 결과적으로 루터는 이 하나의 위업만으로도 독일 문학
사와 음악사에 있어서 가장 위대한 인물로 기록될 정도로 평가된다. 독일어로 쓰여진 성서
는 지금까지 400 수십 년을 지내오면서 수많은 작곡가와 작가들의 창작의 샘(泉)이 되어
왔다. 팔레스트리나를 정점으로 하는 가톨릭 교회음악과 더불어 종교음악의 양대 산맥으로
자리잡고 있는 프로테스탄트 교회음악이 만일 루터의 독일어 성서번역이 없었다면 전혀 다
른 양상으로 생성(生成)되어 왔을지도 모르겠다는 가정이 가능 할 만큼 루터는 결정적인 공
헌을 이룩했던 것이다.

비교적 완전한 형식을 갖춘 프로테스탄트 교회음악이 등장한 연대는 1524년이다. 이 해에
요한 발터(J.Walther, 1490∼1570)에 의해서 '비텐베르크성가집'이 출판됐기 때문이다. 발
터는 작센 선제후 예배당 가수를 지냈으며, 1548년부터는 드레스덴 궁정 오르가니스트 겸
악장으로 활동하였고, 특히 루터의 음악적인 협력자이자 친구, 조언자로서 초창기 종교개혁
운동에 지대한 공헌을 이룩했던 인물이다. 이 성가집엔 프로테스탄트 교회의 예배용 성가는
물론 모테트(Motet)들이 포함되어 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발터의 비텐베르크 성가집보다는 루터가 작곡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 일
련의 독일 코랄(Chorale)들이 프로테스탄트 교회음악에서 더 큰 비중으로 취급되고 있다.
루터의 독일 코랄은 독일어로의 성서 번역과 더불어 그의 불멸의 공적으로 평가되고 있다.  
루터가 생각하고 있었던 새로운 교회음악은 누구든지 쉽게 노래할 수 있는 평이성(平易性)
과 종교적 감정을 한껏 높일 수 있는 힘찬 느낌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었는데 이러한 그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 바로 코랄(Chorale)이다.
코랄은 독일인의 기질과 새로운 교회를 지향하는 신학적 이념에 너무도 어울리는 음악이었
다. 그것은 새롭게 등장한 독일적 종교민요라고 부를 만 했다. 지금까지 알려진 자료들에
따르면 루터가 직접 작곡한 코랄은 약 30여곡에 이른다. '내 주는 강한 성이요, Ein feste
Burg ist unser Gott'가 그의 대표적인 코랄로 알려져 있고, 이것은 바흐를 비롯한 수많은
작곡가들에 의해 여러 가지 형태의 종교음악의 재료로 쓰인바가 있듯이 그의 코랄의 의도는
교회예배에서 일반 신도들도 함께 노래할 수 있도록 하는데 있음을 알게 한다.

'내 주는 강한 성이요'는 무서운 세력으로 페스트가 유럽 대륙을 휩쓸고 있었던 1528년에
작곡됐는데 시편 46편을 루터式으로 번안하여 텍스트가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
데 루터의 코랄 가사는 거의가 1523∼24년 사이에 작성됐고, 그가 붙인 선율은 새롭게 창
작된 것은 거의 없고 대부분은 독일 민요, 암브로시우스 성가, 중세시대의 독송(讀頌), 그레
고리우스 성가 등에서 가져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그러한 재료들을 단순 모방한 것
은 아니고 그가 의도한 새로운 교회상과 신학적 이상에 알맞도록 뛰어난 솜씨로 변용 시켰
다. 루터의 코랄은 다음과 같은 음악적 특징을 지니고 있다.
        1) 노래하기 쉬운 단순한 선율
        2) 명쾌한 조형성
        3) 힘차고 신선한 리듬
        4) 아름다운 선율
이러한 특성을 갖고있는 코랄은 교회음악 사상 처음으로 3화음을 채택하여 단순하고 호모
포닉한 오르간 반주로 연주되었다. 이것은 음악사상 전혀 새로운 역사가 시작되는 것을 의
미하는 것이다.

그러나 루터가 세상을 떠나자 코랄에 위기가 닥쳐온다. 그것은 16세기 후반에 닥쳐왔다. 하
나는 베네치아 악파의 복합창양식(複合唱樣式, Polychoral style)이고, 또 하나는 17세기의
이탈리아의 협주양식(協奏樣式, Concertizing style)이었다. 특히 후자의 경우는 현저하게
코랄에 위협적인 존재가 됐는데, 협주양식이 만들어 낸 오페라, 오라토리오, 칸타타 등의 극
음악 형식과 소나타, 협주곡, 칸조네, 리체르카레(ricercare) 등 새로운 음악양식의 등장과
눈부신 발전이 코랄의 발전에 커다란 장애가 되었다. 이들 새로운 양식의 출현으로 독일의
많은 작곡가들의 관심은 코랄로부터 떠나게 되었고, 어느새 코랄은 낡아빠진 음악으로 전락
할 위기를 맞게되었던 것이다. 그 결과 프로테스탄트 음악은 이탈리아 스타일을 도입하기
시작하였다. 당연히 프로테스탄트 음악은 세속주의에 물들게 되었고 신선하고 기품 있었던
선율이 있어야 할 자리에 천박한 음악이 대신 들어오는 형국이 되고 말았다.

한편, 프로테스탄트의 종교개혁에 대항하여 반종교개혁 운동을 벌이고 있던 로마측은 이러
한 이탈리아 음악의 유행을 교묘하게 이용하게 된다. 특히 예수회 교단은 온갖 방법을 동원
하여 이탈리아의 미술과 음악을 독일에 보급하는데 앞장섰다. 따라서 17세기는 독일에 있어
서 이탈리아적인 경향과 독일적인 전통의 치열한 각축의 시대라고 규정하는 것이다.

그러나 독일의 음악이 그후 전통성을 완전히 상실하지 않고 오히려 전례가 드문 위대한 음
악예술을 수립할 수 있었던 것은 17세기에 활동했던 몇 사람의 뛰어난 대가들이 있었기 때
문이다. 그 중의 한 사람이 레오 하슬러이다.

◈ 독일적 프로테스탄트 음악의 기수 / 한스 레오 하슬러
교회혁신 운동의 발상지인 독일 출신답게 가장 독일적인 프로테스탄트 음악의 기초를 확립
한 작곡가 하슬러는 1564년 뉘른베르크에서 태어나 1612년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에서 세
상을 떠난 인물이다. 교회 오르가니스트로 활동하던 아버지 이자크(Issak, 1530∼91)에게서
오르간을 배우고, 1584년에 베네치아로 가서 당시 최고의 음악교사이자 작곡가였던 알렉산
드로 가브리엘리(A. Gabrielli)에게 사사하는 한편 조반니 가브리엘리의 영향도 아울러 받았
다. 이런 인연으로 알렉산드로의 추천을 받아 아우구스부르크 풋가家의 오르가니스트로 임
명되어 활동하다가, 1601년, 고향으로 돌아가 뉘른베르크 제1음악가 겸 성모교회 오르간 주
자로 시무 하였다.

1604년, 우름으로 옮겨 일하던 중 이듬해에 결혼했고, 1608년엔 파격적인 봉급을 받는 조
건으로 드레스덴의 작센 선제후 궁정 오르가니스트로 일하게 되는데 1612년, 황제의 선거
가 있어 선제후를 따라 프랑크푸르트로 갔다가 그곳에서 객사한다. 하슬러는 황제 루돌프2
세로부터 하슬러 폰 레제네크(Hassler von Reseneck)라는 귀족의 예우를 받았는가하면 정
신(廷臣) 겸 궁정 오르가니스트라는 칭호를 받았다.

하슬러는 이탈리아의 감미로움과 독일의 중후함을 결합시키는 것을 이상으로 삼으면서도 각
론에 들어가서는 이탈리아 음악이 지니고 있는 지나친 감성이나 장식적 취향 등 부정적인
영향을 배제시킴으로서 결과적으로 독일적인 새로운 프로테스탄트 음악의 전통을 확립시키
는데 결정적인 공헌을 이룩했다. 그가 발표했던 칸조나와 마드리갈에서 발견되는 섬세한 선
법이라든지 심지어는 다합창양식에서 들려오는 미학적 기준에서조차 그는 일관되게 독일적  
전통의 확립을 의식하고 있었다. 그의 종교음악을 대표하는 수난 코랄 '피 흐르는 주님의
머리'는 바흐가 특히 사랑했던 작품으로 자신의 '마태오 수난곡'과 '크리스마스 오라토리오'
에서 인용할 정도였다.

하슬러는 독일과 이탈리아라고 하는 두개의 음악적 경향 사이에 놓여 있었던 작곡가 였다.
그는 이 둘 사이에서 서로 융합될 수 있는 성질을 가려내는 정확한 심미안과 재주를 갖고
있었다. 때문에 그의 음악에는 당시의 어떤 작곡가에게서도 발견하기 어려운 밝고 신선한
매력이 넘쳐흘렀던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그 시대에 하슬러를 능가할만한 음악가는 아무도
없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음악의 역사와 사상>의 저자 후고 라이히텐트리트는 하슬러
를 이렇게 평가하고 있다. "그의 즐거운 다성가곡(多聲歌曲)은 이탈리아 기질의 우미(優美)
와 발랄(撥剌), 이탈리아 무용 리듬의 우아함, 이탈리아의 음색 효과의 아름다움과 색체의
풍부함에 곁들여 독일적인 정서의 깊이와 성실, 또한 독일다운 웅건한 힘이 넘친 가곡의 구
성력을 혼합시키고 있다. 이와 같은 조화와 혼재(混在)는 매우 그 유례가 드문 것이다. 독
일의 전통인 음 울림의 딱딱한 것, 지루한 것, 거친 것이 하슬러의 음악에서는 전혀 보이지
않을 뿐 아니라, 그의 음악은 그 무렵까지 어떤 독일 음악에도 뒤지지 않게 독일적이다."

지역적인 경향에 있어서 독일적인 것과 이탈리아적인 것의 융합을 과제로 삼았던 하슬러는
종교음악에 있어서는 가톨릭적인 경향과 프로테스탄트적인 경향의 중간을 선택하였다. 따라
서 그의 종교음악엔 양립할 수 없는 이 두개의 음악적 요소들이 교묘한 조화를 이루면서 결
합되어 있다. 개인적으로 하슬러는 가톨릭 신자였다. 그렇다고 해서 의도적으로 이러한 종
교적 입장을 음악에 나타내지는 않았다. 그는 종교음악을 통해서 신학적으로는 오히려 도그
마(Dogma)의 벽을 허물고자 노력하였고 민족적으로는 독일적인 기질과 특징을 나타내고자
힘썼다. 이런 특징 때문에 지금까지도 그의 음악은 종파를 초월해서 독일 국민의 사랑과 존
경을 받고 있는 것이다. 물론 이러한 전통은 그후 바흐와 헨델에게 계승되고 특히 바흐의
손에 의해서 위대한 완성을 본다.

하슬러 이후 독일 프로테스탄트 음악의 전통은 북부독일과 중부독일, 특히 작센과 튀링겐
지방을 중심으로 뿌리를 내리게 되고, 이와 달리 가톨릭 세력이 상대적으로 강한 남부독일
과 오스트리아 지방엔 프로테스탄트와는 궤를 달리하는 음악적 행로를 취하게 되었다.

◈  하슬러의 종교음악 작품들
1) 4∼8성을 위한 모테트 집, 1591년 작, 증보 1597, 1961년
2) 4∼8성을 위한 미사곡, 1599년, 1961년 증보
3) 4∼12성을 위한 모테트 집, 1601년, 1612, 1961년
4) 4성을 위한 코랄과 모테트 집, 1607, 1965년

◈ 하슬러의 음반들
1) 8성부 미사, 3중 합창 '우리들의 주여'
   지휘 : 루돌프 폴
   아헨 대성당 성가대
   함부르크 고음악 합주단
   콜레기움 아우레움
   제작 : Harmonia Mundi, ULX-3184-H
   녹음 : 1971, 코르네리 대성당

2) 코랄 모테트 '오, 사람들이여 그대들의 큰 죄를 슬퍼하라'
   지휘 : 프레미히
   드레스덴 성 십자가 합창단
   1986년 녹음, Deutsch Schallplatten

3) Exultate Deo, Ricercar in C major, Hertzlich lieb hab ich dich 등  
    지휘 : Van Nevel
    Erik  Ensemble: Currende Consort  
    제작 : Eufoda, 1285  
    발매 : 04/24/2001(사진)

4) HASSLER. Missa super Dixit Maria Curiosita, For the inquiring mind
    Artists : Ensemble Vocal Européen
    지휘 : Philippe Herreweghe
    제작 : Harmonia Mundi HMX2901401

5) Toccata No.8 in G Major (Instrumental)
    Gustav LEONHARDT(organ)
    제작 : Sony Classical  68262
** 퍼 가는 것은 좋습니다. 그러나 반드시 출처를 밝히시기 바랍니다.


Name
Memo
Password
 
     
Prev
   헨델(Handel) / 오라토리오 예프타(Jephthah)

곽근수
Next
   랏소(Orlando di Lasso) / 바로크 음악의 예비자

곽근수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