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음악

0
 157   8   1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File #1  
   511HSGJ7GPL._AA240_[1].jpg (23.4 KB)   Download : 63
Subject  
   하이든(Haydn) / 넬슨미사(Nelson Mass) d단조 Hob.XXII-11

  
** 부제 '불안한 시대의 미사(Missa in Angustiis)

** 유투브 감상
Emek Hefer Choir, Vocaliza Choir, Rotem, Plalkhina, Aridan, Lein
Conducted by Omri Hadari
제1악장 키리에부터 마지막 악장까지 연속적으로 감상합니다.
http://youtu.be/7JRDB09pZB0
http://youtu.be/s0NkGgpOSTM
http://youtu.be/Ytpl_jPzbZg
http://youtu.be/WxxEFsvB3zI
http://youtu.be/nP4v7a8-pcU


1790년, 하이든을 30년간 음악감독으로 고용했던 헝가리의 귀족 니콜라우스 에스
테르하지가 세상을 떠나자, 음악에 관심이 없는 그의 아들 파울 안톤 에스테르하지
2세는 선대(先代)로부터 내려온 음악에 대한 지원을 거의 없애버렸고 오케스트라마
저 해산시켰다. 이에 하이든은 그곳을 떠나 빈으로 거취를 옮겼고, 그때부터는 상전
의 지시가 아닌 스스로의 창작욕구에 따른 보다 자유로운 작곡활동을 시작할 수 있
었다. 그에겐 엄청난 변화였다.

그러던 가운데 영국에서 초청이 왔고 하이든은 두 차례의 방문을 통해 영국 귀족들
과 국민들로부터 대단한 환대(歡待)를 받게 되었다. 두 번째 영국 방문 때인 1794
년 1월, 런던에서 파울 안톤 2세가 세상을 따났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고, 그 후계자
인 니콜라우스 2세로부터 조속히 본국으로 귀환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니콜라우스
2세는 그의 아버지가 해체한 오케스트라를 재건해서 종교음악부문을 발전시키고,
특히 매년 9월 마다 부인인 마리 요제파 헤르메네길트의 명명축일을 기념하는 새
미사곡을 연주하는 것에 상당한 관심을 갖고 있었다. 따라서 하이든에게 부과된 작
업도 종교음악에 상당한 무게가 실리게 되었다.

'미사 첼렌시스(Missa Cellensis)'를 작곡(1782년)한 이후로는 14년간 이렇다할 종
교 음악을 작곡하는 기회가 거의 없었던 하이든은 이를 계기로 다시 종교음악에 손
대게 되어, 1796년부터 1802년에 걸쳐, 유명한 후기 6대 미사곡을 포함해서 관현악
반주가 붙은 미사곡 14곡을 작곡하게된다.

<넬슨미사>는 후기 미사곡 중 '하일리히 미사(Heiligmesse)'와 '파우켄 미사
(Paukenmesse)'를 뒤 따르는 세번째 작품에 해당되며, 빈 국립 도서관에 보존되어
있는 자필 원고에는 1798년 7월 10일에서 8월 31일에 걸쳐 아이젠쉬타트에서 작곡
되었음이 명기되어 있고, 그 해 9월 23일에 아이젠쉬타트의 성 마틴 교회에서 초연
되었다.

에스테르하지 2세의 위촉에 따라 작곡한 6곡의 큰 미사곡들은 교회 음악이라는 영
역 안에 펼쳐놓은 교향악적 형태의 연장으로 정의할 수 있어서 결과적으로 그 작품
들은 하느님께 바치는 장대한 교향곡인 셈이다. 두 차례의 영국 방문 이후, 하이든
은 기존의 소박하고 경쾌한 스타일에 더하여, 그 때까지 볼 수 없었던 화려하고 웅
대한 수법이 더해져서, 특히 '키리에'나 '베네딕투스'의 장중하고 격정적인 성격,
'글로리아'의 화려함 등은 66세의 노인의 작품이라고 생각될 수 없을 정도로 젊고
신선하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키리에'에 경도(傾倒)된 나머지 이 곡을 두고 '하
이든의 모든 미사곡 중 가장 기복이 심하고 긴장과 격정에 차있는 작품'이라고 평가
하는데 그치고 있으나, 곡을 전체적으로 조망(眺望)했을 때는 밝은 분위기와 하이
든 특유의 유모어가 넘쳐나고 '교향곡의 아버지'로서 전체를 포괄하는 구조적 치밀
성이 돋보인다.

이 곡의 원래 부제는 '불안한 시대의 미사(Missa in Angustiis)'이다. '불안한 시대'라
는 제목과 어둡고 위협적인 '키리에'의 d단조로 된 전주는 아마도 그 당시 유럽을
지배하고 있던 불안함, 보다 정확히 말하자면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원정으로 인
해 생긴 오스트리아 국민의 공포와 슬픔을 나타낸다고 생각된다. 원래 부제보다 훨
씬 더 잘 알려진 것이 '넬슨미사'라는 별칭인데, 이는 영국의 영웅적 해군 제독인 넬
슨과의 몇 가지 직·간접적인 인연으로 인해 생긴 것이다. 하지만 이런 것들은 해몽
(解夢)을 더 즐기는 사람들에 의해 만들어진 첨가 및 과장이 대부분이며, 이런 거창
한 제목들과는 달리 이 곡은 귀족의 명명축일을 기념하기 위해 매년 작곡된 미사곡
의 하나로 표제음악(Program Music)과는 거리가 멀다.

하이든이 이 곡을 완성하여 초연할 때, 관현악은 목관파트와 호른이 빠진 현악기, 3
개의 트럼펫, 드럼 및 오르간으로 구성되었다. 니콜라우스 2세가 경제적 사정으로
오케스트라에서 목관파트를 없애버렸기 때문인데, 이에 따라 부족한 부분을 오르간
이 메꾸게 되었고, 이러한 판본에서는 오르간이 독주악기로서 큰 역할을 수행한다.
하지만 1802년 '브라이트코프 & 헤어텔' 출판사에서 이 곡의 악보가 출판될 때, 하
이든은 오르간이 담당하던 부분을 목관악기에 할애(割愛)하여 오케스트라를 재편성
하는 것을 용인하였고, 이미 작곡가 자신이 몇몇 부분의 목관파트를 직접 써 넣은
바 있다. 오늘날엔 작품의 다채로운 성격을 드러내고 풍부한 대비를 나타내기에 적
당한 후일의 편곡판이 널리 사용되고 있다. 특히 이 곡의 바이올린 파트는 하이든의
모든 곡을 통틀어 가장 어려운 것에 속한다.

하이든은 '크레도, Credo'의 몇 몇 생략을 제외하면 대체로 미사 전례문을 충실히
사용하였다. '키리에'의 도입부는 3화음에 기초를 둔 강렬한 울림의 시작부분과 부
드러운 현악기의 선이 잘 대비를 이루고 있다. 소프라노의 화려한 솔로가 큰 비중
을 하는 이 부분은 소나타 형식을 따라 발전해가고 있다. 또한 붓점과 화성적 교류
의 효과적인 사용을 통해 긴장을 지속하고 있다.

'글로리아, Gloria'와 '크레도, Credo'는 3부 형식으로 구성되어있다. 어두운 '키리
에, Kyrie'의 분위기가 반전된 앞 부분의 'Gloria'는 다분히 익살이 섞인 생기있는 합
창의 움직임으로 이루어져 있고, 베이스 솔로에 의한 웅혼(雄渾)하면서도 부드러
운 'Qui Tollis'에 의해 대비감이 이루어진 후 'Quoniam'에서 다시금 앞부분과 같은
활달함으로 돌아간다. '글로리아'는 전체적으로 작곡 몇 달전에 초연된 천지창조의
많은 부분을 연상케 하며, 화성적 부분과 선율적 부분의 대비가 명확히 이루어진다.
'크레도'도 이와 유사하게 구성 되어있으며, 첫 주제는 그레고리안 성가의 크레도
선율이 엄격한 카논 형식으로 취급되고 있다. 이어지는 'Et incarnatus'는 정적이고
느린 부분으로, 중간의 '고난받으시고 죽으셨네(passus et sepultus est)'부분의 쉼
표에서는 마치 시간이 멎은 듯한 감동적인 부분이다. 'Et resurrexit'에서는 다시 첫
부분과 비슷한 약동(躍動)감을 느낄 수 있으며, 마치 승리의 개가와 같은 부분이며,
중간중간의 관현악의 움직임은 마치 교향곡의 한 부분을 듣고 있는 듯 하다.

비교적 짧은 '상투스, Sanctus'는 12마디에 걸친 엄숙하고 경건한 합창이 '거룩하시
다'를 노래한 후, 셈여림의 대비를 보이며 'osanna'로 발전되어 간다. 일반적으로
작곡가들은 '베네딕투스, Benedictus'를 서정적으로 작곡하는 데 비해, 하이든은 이
미사곡의 절정 부분을 이 곳으로 끌어왔다. 소프라노 독창과 합창이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 찬미 받으소서'를 격정적으로 주고 받으며 전개되고, 트럼펫과 팀파니
의 힘찬 셋잇단 음표를 통해 클라이막스를 유도하며, 합창이 'osanna'를 반복하며
마친다.

'아뉴스 데이'는 알토 독창자의 매우 서정적인 독창으로 시작되어 솔로의 4중창으
로 확대된 후, 합창이 '우리에게 평화를 주소서'의 D장조 대위적 음악을 매우 밝고
가볍게 부르면서 힘차게 곡을 마친다. 하지만 다소 불완전한 마침 화성은 이 곡 제
목인 '불안함'을 나타내는 듯 하다.

*** 음반

Joseph Haydn / Nelson Mass,  Te Deum
Felicity Lott · Carolyn Watkinson, Maldwyn Davies, David Wilson-Johnson
The English Concert and Choir
지휘 : Trevor Pinnock
CD DDD 423 097-2 AH
ARCHIV Produktion  ** 사진

Mass in D minor, Hob. XXII:11 'Nelson'
Susan Gritton/Pamela Helen Stephen/Mark Padmore/Stephen Varcoe/
Collegium Musicum 90/
지휘 : Richard Hickox  
제작 : Chandos / CHAN 0640 The Haydn Mass Edition

Donna Brown, Sally Bruce-Payne, Peter Butterfield, Gerald Finley,
The Monteverdi Choir,
English Baroque Soloists,
지휘 : John Eliot Gardiner
제작 : Philips / 3 CDs  DDD 00289 475 1012
발매 : Sep. 2003

Haydn: Nelson Mass / Vivaldi: Gloria in D / Handel: Zadok the Priest
Elizabeth Vaughan, Janet Baker, Sylvia Stahlman, Helen Watts, Wilfred Brown, Tom Krause,
The Choir of King's College,
Cambridge, London Symphony Orchestra, English Chamber Orchestra, Academy of St. Martin in the Fields Orchestra,
지휘 : David Willcocks
제작 : Philips / 1 CD ADD 00289 458 6232
발매 : Jan. 2000

Sylvia Stahlman, Helen Watts, Wilfred Brown, Tom Krause,
Simon Preston,
The Choir of King's College, Cambridge,
London Symphony Orchestra,
지휘 : Sir David Willcocks
제작 : Philips / 2 CDs ADD 00289 455 0202
발매 : Jun. 1997

Haydn: Nelson Mass/Arianna a Naxos (orchestra version) etc.
Barbara Bonney, Anne Howells, Anthony Rolfe Johnson, Stephen Roberts, Arleen Augér,
지휘 : Richard Hickox, Christopher Hogwood,
London Symphony Chorus, City Of London Sinfonia,
Handel and Haydn Society
제작 : Philips 1 CD  None 00289 448 9832
발매 : Aug. 1996

Donna Brown, Sally Bruce-Payne, Peter Butterfield, Gerald Finley,
The Monteverdi Choir,
English Baroque Soloists,
지휘 : John Eliot Gardiner  
제작 : Philips 2 CDs AAD 00289 470 2862

Haydn: Lord Nelson Mass / Willcocks, King's College Choir
지휘 : David Willcocks
독창 : Tom Krause, Sir Andrew Davis, et al.
Academy of St. Martin-in-the-Fields, English Chamber Orchestra, et al.
Format: Original recording reissued, Original recording remastered
Label: Decca Audio CD (March 14, 2000)  

* 퍼 가는 것은 좋습니다. 그러나 반드시 출처를 밝히시기 바랍니다


김형민
 ::: 감상용 자료로 도움이 되어 카피해 갑니다.  

Name
Memo
Password
 
     
Prev
   베토벤(Beethoven) / 미사 다장조 op.86

곽근수
Next
   바흐(Bach) / 칸타타 제211번 '가만히 소리내지 말고' BWV 211 일명 '커피 칸타타' [2]

곽근수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