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음악

0
 157   8   3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File #1  
   1024645639[1].jpg (41.5 KB)   Download : 55
Subject  
   바흐(Bach) / 미사 나단조 BWV 232


◈ 유투브 감상
Céline Scheen: soprano, Yetzabel Arias: soprano
Pascal Bertin: countertenor,  Makoto Sakurada: tenor
Stephan Macleod: bass
Le Concert des Nations & La Capella Reial de Catalunya
Conducted by Jordi Savall
http://youtu.be/CRxn-1wveUc


7년여에 걸친 쾨텐 생활을 마감한 1723년, 요한 세바스티안 바흐는 라이프치히
市(Leipzig) 성 토마스 교회의 칸토르(Cantor, 음악감독)에 취임했다. 칸토르
의 직책은 원래 교회 부속학교의 음악교사였지만 실제로 바흐에게 주어진 임
무는 교사의 책무뿐 아니라 이 도시의 교회음악을 작곡하고 연주해야하는 막
중한 것이었다. 라이프치히엔 성 토마스 교회와 성 니콜라이 교회 등 2개의 큰
교회가 있었고, 전통적으로 일요일엔 칸타타, 금요일엔 수난곡을 연주했기 때
문에 바흐의 생활은 그야말로 눈코뜰새 없는 형국이었다.

그런데 바흐가 라이프치히市의 실제적인 음악 책임자이긴 했지만 그에겐 세
종류의 상급 기관이 있었다. 시참사회, 성직단회의, 대학 당국이 그의 직무를
감독하는 기관이었다. 이들 세 기관은 때때로 서로 의견이 맞지 않아 바흐를
헷갈리게 하는 경우가 많았고, 때로는 공공연히 그의 활동에 제동을 거는 일
이 잦아서 큰 장애가 되었다. 게다가 봉급도 기대에 미치지 못했고 교회 성가
대의 음악적 수준도 불만스러운 것이었다. 이러다 보니 매사에 고지식하고 자
기주장이 강했던 바흐는 상급기관과 충돌을 일으키는 경우가 많았고 결과적으
로 그것은 작곡의욕을 저하시키는 요인이 되었다. 기록을 살펴보면 1730년을
깃점으로해서 교회음악의 창작이 현저하게 줄어들고 있는 것이 발견된다. 이
를 빌미로 시참사회는 직무태만이라는 이유를 달아 감봉처분을 내렸고, 설상
가상으로 바흐가 제출한 교회음악 개선책도 참사회에 의해서 묵살 당하고 말
았다. 일이 이 지경에 이르자 바흐는 라이프치히를 뜨기로 작정하고 여기저기
다른 직장을 찾아보게 되고, 한편으로는 유력한 후원자를 구하게 된다.

바흐가 눈을 돌린 곳은 드레스덴(Dresden)이었다. 드레스덴은 그 무렵 독일
음악의 중심지라고해도 좋을 만큼 주목받고 있었던 대도시였다. 바흐는 가능
한 한 이 도시를 자주 찾았고 교회에서 오르간 연주회를 빈번하게 열어 사람들
의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었다. 그를 유심히 지켜보던 인물들 가운데는 드레스
덴의 작센 선제후(選帝候) 프리드리히 아우구스트 3세도 있었다. 바흐 역시
이 사람의 신임을 얻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데 그러한 노력의 일환으
로 '미사 나 단조'의 '기리에(kyrie)'와 '글로리아(gloria)'를 써서 그에게 바친
다. 그 작품이 선제후의 마음에 들어서 그의 궁정작곡가로 임명될 수만 있다
면 시참사회의 태도가 달라지게 될 것으로 기대했기 때문이었다. 노력의 보람
이 있어서 1736년 11월, 바흐는 <폴란드 왕 작센 선제후의 궁정 작곡가>라는
칭호를 받게 되었다. 이 칭호는 즉각 효과를 나타냈다. 시참사회의 터무니없
는 방해가 없어졌던 것이다.

미사 나 단조는 이러한 배경에서 탄생되었고, '크레도(credo)' 이후의 작곡도
순조롭게 진행되어서 1737년엔 전곡이 완성되었다. 바흐의 나단조 미사는 '高
미사(High Mass)'라고 표기되어 있다. 이를 가톨릭 식으로 표기하면 '장엄 미
사(Missa Solemnis)'가 된다. 장엄 미사는 가톨릭의 미사 예전 가운데 가장
장대하고 엄숙한 것으로서 일반적으로 일 년 중 성탄, 부활, 추수감사 등 교회
의 주요 절기에 행해지는 것이 관례로 되어있다.

바흐는 모두 12곡의 미사를 썼는데 대부분은 그가 신봉한 루터 교회의 예전을
위한 것이다. 그러나 이 작품은 로마 가톨릭 교회의 예전에 따라서 작곡된 예
외적인 곡이다. 그렇다고 해서 반드시 이 미사가 가톨릭의 예전만을 위해서 쓰
인 것이라고 볼 수 없는 부분도 여러 곳에서 발견된다. 가톨릭의 통상문은 5부
형식(기리에·글로리아·크레도·쌍투스 베네딕투스·아뉴스 데이)인데, 이 작품은
4부 구성으로 되어있고, 전례문에서도 가톨릭의 그것과 약간 다른 표현이 등장
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바흐가 열정적인 프로테스탄트(루터교회) 신도였다는 사실을 상기하면
서 이 작품을 교의적(Dogma) 측면에서 살펴보면 프로테스탄트의 신앙고백이
깃들인 작품으로도 이해될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이 미사곡은 가톨릭적인 형
식과 프로테스탄트적인 교의가 융합한 일종의 에큐메니칼적 성격이 강한 작품
이라고 생각해도 무방할 것이다.

이 작품은 교회음악 역사를 통해서 가장 규모가 큰 미사곡이다. 그러면서도 음
악의 중심은 합창에 주어져 있다. 주로 5성부로 작곡되었고 부분적으로는 4성
부, 8성부도 등장한다.

전체의 골격은 4부 구성이지만 이를 다시 24곡으로 세분하고 있기 때문에 결과
적으로 악곡의 스케일은 매우 방대하다.

나 단조 미사는 종교음악가로서의 바흐의 총결산이라고 평가되고 있다. 로버
트 마샬(Robert Marshall)은 "바흐가 30년에 걸쳐 써 온 여러 양식의 백과사
전"이라고 이 미사곡을 평가했다. 그래서 많은 평론가들은 이 작품을 바흐가
이룩한 '불멸의 금자탑' 이라고 부른다.

초연은 1733년 4월 21일. 아우구스트 3세의 통치 상속(相續) 선서식에서 이루
어 졌다. 이때의 곡은 선제후에게 바쳤던 <기리에>와 <글로리아>에 국한되었
다고 한다. 그러나, 또 다른 설에 따르면 바흐의 생전(生前)에 초연된 곡은 '쌍
투스' 뿐이고(1724년 12월 25일, 라이프치히) '크레도'의 초연은 1786년, 함부
르크에서 열린 바흐의 장남 엠마누엘 바흐의 콘서트에서 행해졌고, 그 후 1812
년, 쩰터(Carl Friedrich Zelter, 1758∼1832)가 베를린 음악학교
(Singakademy)에서 비공식적으로 연주한 것이 전곡이 처음으로 연주되었다
고 한다.

편성은 소프라노 2, 알토, 테너, 베이스 독창, 혼성 4부 합창이며 오케스트라
는 플루트 2, 오보에 다모레 2, 오보에 3, 파곳 2, 트럼피트 3, 현악합주, 통주저
음 악기로 구성된다.

연주 시간이 무려 2시간 이상 소요되는 대작이어서 자주 연주되기는 어려운 작
품이지만 음반은 어디에서건 쉽게 구할 수 있다.

** 악곡의 구성
제1부  [미사]
      제 1곡 주여, 불쌍히 여기소서
      제 2곡 그리스도여, 불쌍히 여기소서
      제 3곡 주여, 불쌍히 여기소서
      제 4곡 영광송
제2부  [니케아 신경]
제3부  [거룩하도다]
제4부  [매우 높은 곳에 호산나]

** 주요 악곡들
  제5곡 / 제 2소프라노 독창(아리아). 바로크 음악 특유의 장식음이 많고, 밝
고 화려한 곡.
  제9곡 / 알토 독창(아리아). 쓸쓸하면서도 지극히 아름답다. 감동적이다.
  제11곡/ 합창. 푸가풍의 곡으로써 눈부신 클라이맥스를 이룬다.
  제12곡/ 합창. 그레고리오풍의 숭고한 합창이다.
  제19곡/ 합창. 바흐 합창의 웅대한 스케일이 감동적으로 표현된다.

*** 음반들

☞ 지휘 : 네빌 마리너
  아카데미 실내 합주단, 합창단
  1977년 녹음, Philips 416 415-2
네빌 마리너의 템포 설정은 다분히 극단적인 기분을 갖게 한다. 빠른 악곡에서
든 느린 곳에서든 그의 설정은 '매우'로 표현되고 있다. 이런 해석이 과연 '바
흐다움'일는지 생각의 여지가  있다. 그러나 그의 과장이 터무니없다고 여겨지
지는 않는다. 오히려 이 장대한 작품에 좀더  친근하게 접근하도록 도와주는
요인이 될 수도 있겠다는 느낌이다. 엘리엇 가디너의 연주와  비교해서 감상하
면 이 연주의 묘미는 더욱 실감 있게 느껴질 것이다. 독창자 가운데는 마가렛
마샬(Margaret Marshall)이 돋보인다. 녹음은 나물랄 곳이 없다.

☞ 지휘 : 페로트
  테버너 콘서트
  테르츠 소년 합창단
  1984년 녹음, EMI CDS7 47293-8, Digital, Angel CDCB 47292
페로트의 템포는 비교적 빠르다. 리듬감은 거의 무용모음곡의 기분이다. 게다
가 표현의 질감은 밝음과 어두움이 극명하게 대비되고 있다. 소년합창단을 추
가함으로써 합창 앙상블의 묘미를 더한 것은 페로트의 연주를 성공으로 만드
는데 크게 작용하고 있다. 독창자 가운데 엠마 커크비(Emma Kirkby)의 소리
가 큰 인상을 남긴다. 맑은 발성은 바흐의 이미지를 매우 높은 품격으로 승화
시킨다. 녹음은 맑고 깨끗하다.

☞ 지휘 : 존 엘리엇 가디너
  영국 바로크 합주단
  몬테베르디 합창단
  1985년 녹음,  DG 415 514-2, Digital
엘리엇 가디너는 이 작품이 지니는 높은 품격과 웅장한 스케일을 가장 효과적
으로 재현하고  있다. 게다가 그의 정격연주의 질감은 상당한 품위와 세련미
를 동시에 나타내고 있다. 합창은 탄탄한 밀도를 지니면서 힘과 광채를 발하
는 연주를 들려준다. 독창자 가운데 특별히 주목해서 경청할 인물은 알토를 노
래하는 마이클 챈스(Michael  Chance)가 아닐까 싶다. '아뉴스 데이'에서 들
려오는 그의 소리는 더할 나위 없이 따뜻하고  다정하다. 이 부분을 이렇게 표
현하는 독창자도 그리 흔하지 않을 것이다. 녹음 상태는 맑다고 느껴지지는 않
는다. 그렇다고 아주 탁한 것도 아닌데 ---.

*** 음반
Johannette Zomer soprano, Vionique Gens soprano, Andreas Scholl alto
Christoph Prhardien tenor, Peter Kooy bass, Hanno Mahler-Brachmann bass
Choir & Orchestra of the Collegium Vocale  
지휘 / Philippe Herreweghe
제작 / Harmonia Mundi 2 CD HMC901614.15
수상 / Diapason d'or

Cantus Cölln
지휘 / Konrad Junghänel
제작 / Harmonia Mundi / 2 SACD / HMC801813.14
수상 / Bayerischer Rundfunk

The Monteverdi Choir London
Solisten aus dem Monteverdi Choir
The English Baroque Soloists
John Eliot Gardiner
제작 : ARCHIV Produktion / CD DDD 415 514-2 AH 2 / 2 Compact Discs
발매 : Nov.1985

Pierrette Alarie · Nan Merriman, Léopold Simoneau · Gustav Neidlinger
Vienna Academy Chamber Choir
Orchester der Wiener Staatsoper
Hermann Scherchen
제작 : DG / CD ADD 471 253-2 GWM 2 / 2 Compact Discs
Westminster
발매 :  Apr.2002

Janowitz · Ludwig · Schreier , Kerns · Ridderbusch
Wiener Singverein
Berliner Philharmoniker
Herbert von Karajan
제작 : DG / CD ADD 459 460-2 GTA 2 / 2 Compact Discs
발매 :  Dec.1999

Stader · Töpper · Haefliger, Engen · Fischer-Dieskau
Münchener Bach-Chor
und -Orchester
Karl Richter
제작 : DG / CD ADD 463 004-2 GBB 2 / 2 Compact Discs  
Bach Meisterwerke
발매 :  Feb.1999 *** 사진

Ursula Buckel · Marga Höffgen, Ernst Haefliger · Ernst G. Schramm
Münchener Bach-Chor
Münchener Bach-Orchester
Karl Richter
제작 : ARCHIV Produktion  / CD ADD 453 242-2 AX 2 / 2 Compact Discs
발매 :  Oct.1996

Stader · Töpper · Haefliger, Engen · Fischer-Dieskau
Münchener Bach-Chor
und -Orchester
Karl Richter
제작 : ARCHIV Produktion  / CD ADD 427 155-2 AGA 2 / 2 Compact Discs
발매 :  Sep.1989

** 디스코그라피 /
      http://www.bach-cantatas.com/IndexVocal.htm#BWV232
** 퍼 가는 것은 좋습니다. 그러나 출처를 반드시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Name
Memo
Password
 
     
Prev
   바흐(Bach) / 작은 미사(Missa Brevis) BWV.233, 234

곽근수
Next
   바흐(Bach) / 칸타타 제1번, 샛별은 정말 아름답도다 'Wie schön leuchtet der Morgenstern' BWV 1 [2]

곽근수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