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음악

0
 157   8   8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File #1  
   1065946562[1].jpg (27.5 KB)   Download : 53
Subject  
   바흐(Bach) / 칸타타 제213번 '갈림길의 헤라클레스' BWV 213

  
Die Wahl des Herkules

◈ 유투브 감상
Céline Scheen(soprano), Clint Van der Linde(contre-ténor), Fabio Trümpy(ténor),
Makoto Sakurada(ténor), Christian Immler(basse), Alejandro Meerapfel(basse),
Choeur de Chambre de Namur, Les Agrémens, Leonardo García Alarcón (Direction)
http://youtu.be/u9tZlDwR68c

여름 시즌 동안 바흐가 이끌고 있었던 학생연주단체 콜레기움 무지쿰은 그들의 활동 무대를
짐머만의 커피 하우스에서 라이프치히 교외에 있는 바흐의 정원으로 옮겼다. 바로 여기서 칸
타타 《갈림길의 헤라클레스》가 연주되었다(1733년 9월 5일). 작센 선제후의 아들 프리드리히
크리스티안의 17번째 생일축하연에서 이 작품이 연주되었던 것이다.

악기구성엔 현악과 콘티누오에 2개의 오보에, 2개의 호른 그리고 4성의 합창이 더해졌다. 가
사는 피칸더가 맡았다. 생일을 맞은 젊은 세자를 상투적인 표현들을 총동원해서 찬양 하는 내
용이다. 당시 음악가나 문학가들이 처해 있는 신분상의 위상을 잘 보여주는 가사 내용이다.
극치를 달리는 아부성 가사로 일관하기 때문이다.

그리스의 영웅 헤라클레스(알토 : 제대로 어울리지 않는 의인화다. 왜냐하면 이 세자는 병약하
고 예민한 사람이기 때문이다)가 쾌락(소프라노)과 덕망(테너)을 두고 고민하는 프리드리히 크
리스티안을 대리하고 있다. 쾌락이 현악 반주를 타고 나른한 아리아를 부르며 세자를 유혹한
다. 여기에 이어지는 레시타티보는 덕망을 등장시켜서 다른 길로 나가도록 주장한다. 산의 요
정(알토:오보에 다 모레의 오블리가토가 가수들의 프레이즈에 에코를 연주한다)과의 듀엣 속에
세자는 쾌락의 탐닉을 그만두도록 설득 받는다. 그리고 덕망은 오보에, 바이올린 그리고 콘티
누오로 반주되는 힘차고 말쑥한 아리아를 부르면서 세자로 하여금 영웅의 자애심을 갖추도록
종용한다. 충분히 예견할 수 있듯이 헤라클레스는 쾌락을 포기하고 사랑의 듀오을 부르며 자
신을 덕망과 합치시켰다.

머큐리 신(베이스)은 여러 신들로 하여금 프리드리히의 선택을 눈으로 직접 확인하도록 요청
하고 사람들은 합창으로 젊은 프리드리히 크리스티안을 인정하는 마음을 표시했다. 이 합창은
"커피" 칸타타에서 민요와 무곡을 닮고 리트로넬로와 기악의 디비젼(여기서 제1바이올린에 나
타난다)을 지닌 론도 구조(A-B-A-C-A)의 마지막 앙상블과 흡사하다.

이러한 형식으로 된 바흐의 다른 몇몇 작품들과 마찬가지로 이 《갈림길의 헤라클레스》는 출판
악보에 당시 이탈리아 오페라를 일반적으로 지칭하던 "드라마 페르 무지카(Drama per
Musica)"라는 용어가 표기되어 있었다. 그러나 바흐의 이 칸타타에는 유감스럽게도 드라마적
인 요소가 빈약하다. 바흐와 그의 작사가는 이 작품의 대부분(레시타티보와 마지막 합창을 제
외하고)을 페러디해서 '크리스마스 오라토리오'(1734-1745)의 여러 악장들을 만들었다. 그리고
이 오라토리오를 통해 그 음악들이 오히려 원곡보다 더 유명해졌다.

◈ 가사
1곡 - 합창
신들의 포고 :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자, 우리의 신성한 아들을. 우리의 권위는 지상에서 영광
과 광채를 얻으리. 우리의 권위는 그에 의해서 신기의 힘을 얻으리.

2. 레치타티보
헤르쿨레스(알토) : 그러면 어디에! 옳은 길이 있어 내 가슴 깊은 열정을 이끌어 덕망, 영광,
명성, 그리고 영예를 위해 그 목적을 성취시킬 수 있을까? 이성과 지성과 빛이 이 모든 것을
추구하길 요청한다. 그대 연약한 귀공자여, 그대는 조언 혹은 지혜를 줄 수 없는가?

3. 아리아
쾌락(소프라노) : 잠들어라, 내 사랑아, 편히 쉬며 타오르는 마음의 유혹을 따르라. 방자한 마
음의 쾌락을 맛보며 그 무엇에도 멈추지 마라.

4. 레치타티보
쾌락 : 일어나라! 내 길을 따라오라. 근심, 걱정 없는 그 길에서 내 궤적을 유유히 따라오라.
기쁨은 저기 놓여 있고 발 아래엔 장미가 가득하다. 이처럼 편안한 길을 외면하지 말고 기꺼
이 선택하라.

덕망(테너) : 어디 있는가, 헤르쿨레스여. 그대 어디로 가는가? 그리하면 정도를 벗어나게 되
는데. 덕망과 노력과 성실함을 통해서만이 고결함을 이룰 수 있다.

쾌락 : 힘든 일을 택할 이가 과연 누구일까? 유흥과 흥겨운 만족감이 그에게 있어 최상의 기
쁨일 텐데.

덕망 : 그건 바로 그에게 최고의 악을 뜻할 뿐이다.

5. 아리아
헤르쿨레스 : 이곳의 믿음직스런 메아리 달콤한 유혹의 말을 따르면 나는 잘못되는 것일까?
당신의 대답을 주소서.

에코: 아니야! 혹은 가까이 있는 많은 일들을 기억하게 하는 그것들은 내게 있어 보다 나은
방향을 잡아주는 것인가? 아, 그대 그렇다고 말하는구나

에코 : 그래요!

6. 레치타티보
덕망 : 그대, 내 희망 가득한 영웅이여! 그대 나의 동족이여 나 그대와 더불어 태어났네. 그대
내게 와 손을 내밀어 내 진심 어린 충고를 들어 보게. 그대 조상들의 위대한 업적을 그대 눈
앞에서 펼쳐보이게 하리. 나 그대를 느끼고 그대의 젊음을 알고 있네. 날 따르며 순종하라. 그
대 내 당당한 아들이여 나 덕망은 바로 그대를 낳았다네.

7. 아리아
덕망 : 그대 내 날개를 타고 솟아올라라. 그대 내 깃털을 타고 올라라. 마치 별을 향해 오르는
독수리처럼 그리고 나를 통해 그대 영광과 광채는 완성을 향해 가리.

8. 레치타티보
덕망 : 쾌락은 달콤한 유혹을 지니고 있지. 하지만 왕국과 영웅들을 괴롭히는 위함을 모르는
자는 마녀 같은 그 쾌락의 고통을 알지 못하는 자는 과거에 있어서나 앞으로나 그 모든 시간
속에서 우리 신들로부터 영원히 거부당할 것임을 알지 못하는가?

9. 아리아
헤르쿨레스 : 나는 듣지 않을 것이네. 나는 인정하지 않을 것이네. 너 사악한 쾌락을, 나는 너
를 알지 못해. 날 요람에서 꺼내려 했던 사탄, 너 때문에 난 오래 전에 산산조각이 나 버렸지.

10. 레치타티보
헤르쿨레스 : 친애하는 덕망이여, 그대만이 내 영원하 안내가 되어 주오. 그대가 지시하는 대
로 난 따르겠소. 그것만이 바로 내 뜻이오.

덕망 : 나 또한 그대에게 최선을 다하리. 그대와 나를 통해서만 다른 이들도 내 천분을 알게
될 것이네.

같이 : 누가 우리의 이같은 연분을 끊을 수 있을까?

11. 이중창
헤르쿨레스, 덕망 : 나는 그대의 것/ 그대는 나의 것. 내게 키스해 주시오. 난 그대에게 키스
하리. 마치 약혼한 사람들 같이. 마치 그런 사람들이 느끼는 진실하고 부드러우며 열렬한 감
정처럼 내게도 그렇게.

12. 레치타티보
메르쿠르(베이스) : 보라 신들이여. 작센의 젊은 공자 프리드리히의 모습을! 즐거운 지난 시절
은 이미 경이로움을 낳았다. 도처에 덕망이 넘치네. 보라, 저 기쁨으로 가득찬 대지를! 마치
날고 있는 젊은 독수리 같고 마치 멋지게 장식된 작센의 깃발을 보고 있는 것 같다. 그리고
우리의 희망 공자께서 만인의 기쁨을 전해주시네. 그리고 보라, 흥겹게 노래하는 뮤즈를. 귀기
울여라, 그들의 노래에 담긴 환희를.

13. 합창 & 독창
뮤즈 : 나라의 기쁨, 국민의 기쁨이신 영광스런 프리드리히여, 영원히 번성하라!

메르쿠르 : 그대 덕망의 미덕은 이미 온 나라에 그 빛을 퍼뜨렸네. 시간이 다가오고 있으니
그대 프리드리히여 서둘러라. 그대를 기다리고 있나니.

◈ 음반
Raphael Alpermann, Katharina Arfken, et al.
Harmonia Mundi Franc - #901544
Audio CD (May 21, 1996)
Number of Discs: 2   ** 사진

지휘 : Helmuth Rilling
Figuralchor der Gedächtniskirche Stuttgart / Bach-Collegium Stuttgart
Soprano [Wollust]: Sheila Armstrong; Alto [Herkules]: Hertha Töpper;
Tenor [Tugend]: Theo Altmeyer; Bass [Merkur]: Jakob Stämpfli
Cantate-Musicaphon
Jan 1967

지휘 : Wilfried Fischer
Chor und Kammerorchester Collegium Musicum der Universität Tübingen
Sopran [Wollust]: Herrad Wehrung; Alto [Herkules]: Ortrun Wenkel;
Tenor [Tugend]: Kurt Huber; Bass [Merkur]: Bruce Abel
Corona
July 1969

지휘 : Peter Schreier
Berliner Solisten (Chorus master - Dietrich Knothe) / Kammerorchester
Berlin
Soprano [Wollust]: Edith Mathis; Alto [Herkules]: Carolyn Watkinson;
Alto [Echo]: Astrid Pilzecker; Tenor [Tugend]: Peter Schreier; Bass
[Merkur]: Siegfried Lorenz
Berlin Classics / Brilliant Classics
Apr 1978, Nov 1979

지휘 : Gustav Leonhardt
Choir & Orchestra of the Age of Enlightenment
Soprano [Wollust]: Barbara Bonney; Alto [Herkules]: Ralf Popken; Tenor
[Tugend]: Christoph Prégardien; Bass [Merkur]: David Wilson-Johnson
Philips Jan 1994

지휘 : René Jacobs
RIAS-Kammerchor / Akademie für Alte Musik Berlin
Soprano [Wollust]: Efrat Ben-Nun; Counter-tenor [Herkules]: Andreas
Scholl; Tenor [Tugend]: James Taylor; Bass [Merkur]: Klaus Häger
Harmonia Mundi France Nov 1994

지휘 : Ton Koopman
Amsterdam Baroque Orchestra & Choir
Soprano [Wollust]: Anne Grimm; Alto [Herkules]: Elisabeth von Magnus;
Tenor [Tugend]: Christoph Prégardien; Bass [Merkur]: Klaus Mertens
Erato / Teldec
Sep, Nov 1996
지휘 : Helmuth Rilling
Gächinger Kantorei Stuttgart / Bach-Collegium Stuttgart
Soprano [Wollust]: Sibylla Rubens; Alto [Herkules]: Ingeborg Danz; Alto
[Echo] (Mvt. 5): Constanze Schumacher; Tenor [Tugend]: Marcus
Ullmann; Bass [Merkur]: Andreas Schmidt
Hänssler
Sep 1999

지휘 : Heinz Hennig
Knabenchor Hannover / Barockorchester L'ARCO (Konzertmeister:
Christoph Heidemann)
Soprano [Wollust]: Elisabeth Scholl; Mezzo-soprano [Herkules]:
Barbara Hölzl; Tenor [Tugend]: Jan Kobow; Bass-Baritone [Merkur]:
Hanno Müller-Brachmann
Ars Musici
Sep 2000

* 퍼 가는 것은 좋습니다. 그러나 반드시 출처를 밝히시기 바랍니다


Name
Memo
Password
 
     
Prev
   바흐(Bach) / 칸타타 제211번 '가만히 소리내지 말고' BWV 211 일명 '커피 칸타타' [2]

곽근수
Next
   존 루터(John Rutter) / 레퀴엠

곽근수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