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가이야기

0
 1868   94   1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File #1  
   0[1].jpg (47.2 KB)   Download : 56
Subject  
   군둘라 야노비츠(Gundula Janowitz, 소프라노, 1937-)

  
** 유투브 감상 /
Mozart- "Porgi Amor" (1980)
http://www.youtube.com/watch?feature=player_detailpage&v=Gz3jBUmzqlQ

사진을 통해서 느껴지는 야노비츠의 인상은 영락없는 독일여성의 전형이다.
어찌 보면 딱딱한 인상이면서도 또 다른 쪽에서 보면 마음씨 좋은 이웃집 아줌
마를 연상시키는 여인이다. 음반에서 만나는 맑고 단아하면서도 아름답기 그
지없는 벨칸토 발성과 그녀의 사진 이미지는 왠지 엇갈린다.

1960년대에서 1980년대에 이르기까지 노란 빛 디스크 커버, 도이치 그라마폰
(DG) 음반에서 만났던 야노비츠의 그 황홀하도록 영롱했던 음악들도 이제
는 '옛 것'으로 서서히 모습이 퇴색되는 느낌이다. DG의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조차도 그녀의 이름이 이미 등장하지 않는 것에서 세월이 참으로 무상하다는
탄식이 절로 나온다.

그러나 독자들 가운데는 아직도 야노비츠의 그 매력적인 음악들, 특히 그녀가
발표한 수많은 종교음악들을 생생하게 마음에 담고있는 열렬 팬들이 많으리
라 생각한다. 물론 필자도 그 가운데 한 사람이다.

1937년 8월 2일 베를린에서 태어났지만 어렸을 때 가족들이 그라츠로 이사했
기 때문에 그라츠의 스타이어마르크 주립 음악원에서 후베르트 테너에게 성악
을 사사했다. 아버지가 별세한 뒤엔 한동안 음악을 떠나 속기사와 타이피스트
로 일하기도 했었다. 그러던 가운데 1959년, 카라얀에게 발견돼 빈(Wien) 국
립 가극장의 연구생이 됐다. 데뷔 작품은 모차르트의 '휘가로의 결혼'이었는
데 그가 노래한 역은 바르바리나였다. 1960년, 바이로이트 음악제에 처음 출연
했고, 빈에서는 '피델리오' '라 트라비아타' '카르멘' '라보엠'에 연속 출연해
인정을 받기 시작했다. 1963년, 빈 국립가극장의 정단원으로 계약했고, 그 해
에 카라얀이 주제 하는 잘츠부르크 음악제에 초빙됐다.

1963년∼1966년까지 빈과 프랑크푸르트에서 활약했고, 1966년엔 베를린 도이
치 오페라와 계약했다. 1967년, 카라얀이 연출하고 지휘한 잘츠부르크 부활제
음악제의 '발퀴레'에서 지그린데를 노래해 격찬을 받았다. 같은 해, 메트로폴
리탄 오페라에서 같은 역으로 등장했으며, 1969년엔 베를린과 빈에서 '시몬 보
카네그라'의 아베마리아를 노래했다. 1970년대에도 그녀의 눈부신 오페라 활
동은 계속됐지만 80년대 초에 들어서면서 서서히 소리가 쇠퇴하기 시작했다.
성악가로서 그의 쇠퇴시기는 지나치게 빠르기는 했지만 1989년까지 레코딩 활
동을 계속했을 뿐 아니라 1990년대 초반까지 연주활동도 지속했다.

그녀의 레퍼토리는 '마농 레스꼬'·'토스카' 등 이탈리아 오페라에서 모차르트,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바그너 등 독일 오페라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작품들
과 다양한 배역들이었다. 오페라 못지 않게 콘서트 솔리스트로도 발군의 능력
을 발휘했는데 가곡과 종교음악에서 엄청난 양의 음반들을 발표하였다. 특히
카라얀이 지휘하는 수많은 연주회와 레코딩에서 독창자로 활약하여 눈부신 진
가를 발휘하였다. 야노비츠의 음반은 수없이 많다(총 111종). 카를 뵘(Karl
Bohm)이 지휘한 바그너의 '로엥그린' '발퀴레' '신(神)들의 황혼', 카를로스
크라이버가 지휘한 베버의 '마탄의 사수', 레너드 번스타인이 지휘한 베토벤
의 '피델리오', 카를 리히터(Carl Richter) 가 지휘한 글룩의 '올페오와 에우리
디체', 카라얀이 지휘한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4개의 마지막 노래', 바흐
의 '마태 수난곡' '미사 b단조', 베토벤의 '장엄미사' 등이 유명하다.

** 주요 음반들

1) Bach : Messe in h-moll BWV 232
Christa Ludwig, Peter Schreier, Robert Kerns, Karl Ridderbusch,
Wiener Singverein, BPO, Karajan.
(Berlin, Sep.23-28 & Nov.23 1973; Jan.3-5 1974)
DG 2740 112 (LPs), DG 2709 049 (LPs), DG 413 188-1 (LPs)
DG 415 622-2 (CDs), DG 439 696-2 (CDs), DG 415 022-1 (CDs)

야노비츠의 디스코그라피 가운데 바흐의 작품은 3종이 있다.
'크리스마스 오라토리오(1965년)와 '마태 수난곡(1972년)', 그리고 이 음반이
다. 이를테면 전성기의 녹음에 속하는 음반인데도 이 가수의 역량이 마음껏 발
휘되지 못하는 느낌이 아주 강하게 들게 한다. 톡톡 튀는 트릴이 화려하게 구
사되어야 할 글로리아의 두 번째 곡 '주여, 하늘의 왕이시여'(소프라노 아리아)
에서 야노비츠가 들려주는 기교는 너무도 밋밋하다. 따라서, 즐거움이 충만해
야할 음악이 제 맛을 내지 못하고 있다. 네 번째 곡 '주여, 성부의 아들이여'
(소프라노와 테너의 이중창)에서도 페터 쉬라이어에 압도당하는 느낌이 강하
다.

'크레도'의 세 번째 곡 '오직 한 분이신 주 예수 그리스도'(소프라노와 알토의
이중창)에서 비로소 야노비츠의 제모습이 발견된다. 역시 루드비히와의 호흡
이 훌륭하다. 소리의 빛깔이 생생하게 살아나고 음영의 대비가 뛰어나다. 전반
적으로 이 음반에서 만나는 그녀의 모습은 평범하다. LP로 모니터 했지만 여
유와 부드러움이 느껴지는 음질이다. 오케스트라나 합창의 음향적 밸런스도
썩 좋다.

2) Beethoven : Missa Solemnis D-dur Op.123
Christa Ludwig, Fritz Wunderlich, Walter Berry,
Wiener Singverein, BPO, Karajan. (Vienna, February 1966)
DG 2707 030 (LPs), DG 2720 013 (LPs), DG 2726 048 (LPs),DG 423 913-2 (CDs)

카라얀과 녹음한 야노비츠의 '장엄미사' 음반은 3종이 발표된바 있다. 이 음반
이 1966년 2월, 베를린의 '예수 그리스도 교회'에서 녹음된 첫 번째이고, 두 번
째는 거의 같은 무렵에 있었던 연주회 실황음반이며, 세 번째(독창/아그네스
발차, 페터 쉬라이어, 호세 반 담)것은 1974년 9월에 녹음된 스튜디오 음반이
다. 당시, 야노비츠의 발성은 그야말로 물이 오를 만큼 오른 상태였고 그 어떤
작품을 들이대도 거침없이 나설 수 있는 상황이었다.

첫 곡, '키리에'에서 당당하게 내지르는 발성은 도도한 기품이 서려있는가 하
면, 한편으로는 소프라노 특유의 여성다움이 철철 넘친다. 시체말로 하면 '쌕
시하다'는 느낌 그것이다. 베토벤의 작품 자체가 독창보다는 합창에 비중이 실
린 탓에 야노비츠의 그 건강하고도 매력 넘치는 소리를 만끽하지 못하는 것이
오히려 아쉽기만 하다. 그나마 '쌍투스'의 제 4부 '베네딕투스'와 제 5부 '아뉴
스 데이' 4중창에서나마 녹색 잎을 닮은 그의 싱그럽고 영롱한 음악을 들을 수
있어서 위안이 된다. 특히 크리스타 루드비히와의 절묘한 앙상블은 두고두고
기억될만한 절창이다.

명장 한스 베버(Hans Weber)의 녹음은 나무랄 곳이 전혀 없다. 전반적으로 두
터운 음감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무딘 것은 아니다. 오히려 미세한 부분까지도
남김없이 섬세하게 담아내는 녹음이다. 아주 풍요한 느낌을 갖게 한다.

3) Beethoven : Missa Solemnis D-dur Op.123
Agnes Baltsa, Peter Schreier, Jose van Dam,
Wiener Singverein, BPO, Karajan. (Vienna, Sep.23-28, 1974)
EMI-Angel EAC 77060/1 (LPs), EMI 157-102 581-3 (LPs)
Angel S-3821 (LPs), EMI CMS 7 69246 2 (CDs), Angel CE28-5190/91
(CDs) EMI CFP 41 4420-3, EMI SLS 979

4) Brahms : Ein Deutsche Requiem Op.45
Tom Krause, Wiener Staatsopernchor,
VPO, Haitink. (Vienna, March 28-April 3 1980)
Philips 6769 055 (LPs), Philips 35CD55/6 (CDs), Philips 411 436-2 (CDs)
Philips 426 743-2 (CD)

야노비츠의 음악 가운데 가장 뛰어난 연주가 담긴 귀중한 음반이다. 소리결이
주는 느낌은 "인간의 목소리가 이렇게도 아름다울 수 도 있구나!"하는 것이다.
이 작품 제 5곡 '비록 지금은 슬프나, 나를 다시 볼 수 있으리니,네 마음이 즐거
울 것이리라'(소프라노 독창과 합창)에서 들려오는 그의 노래는 그야말로 영혼
을 송두리째 쏟아 부은 열창이다. 그것이 듣는 이에게 엄청난 감동을 준다. 긴
호흡과 본능적으로 표현되는 듯 나타내는 루바토를 통해서 브람스의 진한 서
정성은 너무도 아름다운 꽃을 피워내고 있다. 템포는 전체적으로 중용을 취하
고 있는데도 야노비츠의 노래는 간절한 기도처럼 마음속에 각인 된다. 포르테
와 피아니시모의 절묘한 대비에서도 그의 발성은 신묘하리만큼 균형과 빛남
을 유지한다.

CD로 모니터 했는데 전반적으로 스마트하다. 날카롭지도 둔하지도 않다. 오히
려 자연스러운 음질이 좋다. 소프라노의 포르테를 담는데 있어서도 퍽 자연스
러운 느낌을 갖게 한다. 야노비츠의 음반 가운데 "딱 하나만 권하라" 한다면 단
연코 이 음반이다.

5) Handel : Der Messias
Marga Hoeffgen, Ernst Haefliger, Franz Crass,
Munchner Bach C & O, Richter.(1965)
DG 2709 015 (LPs), DG 413 967-1 (LPs),
DG 413 967-2 (CDs), DG 439 702-2 (CDs)

제1부 제16곡 '기뻐하라, 시온의 딸아', 제3부 제43곡 '주께서 살아 계신 것을
믿습니다'를 이 음반에서 발췌하여 감상하면 야노비츠의 음상(音像)이 과연 어
떤 것인가를 실감할 수 있을 것이다. 그의 발성은 어느 가수의 것과도 비교되
지 않는 지극한 투명성을 간직하고 있다. 그가 종교음악 가수로서 발군의 빛
을 발하는 첫 번째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그의 발성은 정갈하고 지극히 순
화되고 정제되어 있다. 화려한 발성의 기교를 한껏 과시하는 요즘의 젊은 가수
들과 야노비츠가 확연하게 구분되는 사유가 여기에 있는 것이다. 심지어는 코
로라튜라 기교가 요구되는 부분에서조차 단순화된 창법을 고집함으로써 종교
음악 특유의 정화(淨化)를 철저하게 지향하고 있다.

"시온의 딸 ---'은 일반적으로 빛나는 코로라튜라 창법으로 불려지기 마련인데
도 야노비츠는 릴릭한 것에 오히려 치중하고 있으며, 그것이 듣는 이에게 말
할 수 없는 기쁨을 느끼게 한다. 그것은 마치 무대 위의 배우가 여백 있는 연기
를 보여줌으로써 관객 스스로의 몫을 제공하는 것과 흡사한 음악적 결과를 만
들고 있는 것이다. 야노비츠 음악의 정제된 이미지는 '메시아'의 백미라 할 수
있는 '주께서 살아 계신 것을--'에서 극명하게 우리에게 전달된다. 그것은 놀
라운 청징성(淸澄性)이기도 하다.

야노비츠는 1960년대 후반에서 70년대 초반, 칼 리히터와 3곡의 종교음악을 녹
음하였는데, 베토벤의 '미사 다장조(1969년)와 바흐의 '크리스마스 오라토리
오'(1965년)는 발매되어 커다란 반향을 일으켰고, 바흐의 '나단조 미사'(1972
년)는 발매되지 않았다. 리히터 자신의 스타일 역시 종교음악의 본질적 속성
에 충실하겠다는 것이라고 한다면 야노비츠의 발성과 감성은 그의 의도를 더
욱 고양시키는 가장 핵심적인 부분임이 틀림없을 것이다.

6) Haydn : Die Sch pfung (Gabriel & Eva)
Christ Ludwig, Fritz Wunderlich, Werner Krenn, Fischer-Dieskau, Walter
Berry, Wiener Singverein, BPO, Karajan (Berlin, Feb.23-28 1966; Sep. 26-
30 1968)
DG 643 515/6 (LPs), DG 410 951-1 (LPs), DG 2707 044 (LPs)
DG 413 483 (LPs), DG 435 077-2 (CDs)

7) Mozart : Requiem K.626
Bernheimer, Hill, Thomas, The Hanover Band & C, Goodman
(London, Dec. 28-30, 1989)
Nimbus NI 5241 (CD), Nimbus NI 1791 (CD)

8) G.B. PERGOLESI : Stabat Mater
W.Forrester, BPO, Abbado (Live Performance, Salzburg, August 6, 1968)
Myto 2MCD 905.25 (CD), Lyric ALD 2329 (cassette)

9) G. VERDI : Requiem
W.Ludwig, Bergonzi, Raimondi O, Karajan (Live performance, Salzburg, August 26, 1970)
DOREMI DHR-7734/5 (CDs).

** 이 글을 퍼가는 것은 좋습니다. 그러나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Name
Memo
Password
 
     
Prev
   필립 헤레베헤(Philippe Herreweghe, 지휘자, 1947- )

곽근수
Next
   신시네티 교향악단(Cincinnati Symphony Orchestra)

곽근수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