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이야기

0
 145   8   1
  View Articles

Name  
   sound24 
File #1  
   41M3VP5RWEL._SS400_[1][1].jpg (48.2 KB)   Download : 147
File #2  
   lucia[1].jpg (55.3 KB)   Download : 50
Subject  
   도니제티(Donizetti) / 람메르무어의 루치아(이탈리아어: Lucia di Lammermoor, 프랑스어: Lucie de Lammermoor)



** 유투브 감상 /
전곡 :
Lucia - June Anderson, Edgardo - Peter Dvorsky, Enrico - Lajos Miller
Raimondo - Agostino Ferrin, Arturo - Richard Greager, Alisa - Adriana
Stamenova, Normanno - Constantin Zaharia, Conductor - Nello Santi
Orchestra - Orchestre de la Suisse Romande, Chorus - Grand Théâtre
de Genève
http://www.youtube.com/watch?v=n2Vzsbqy0Qs&feature=player_detailpage

광란의 아리아 소프라노 나탈리 드사이
http://www.youtube.com/watch?feature=player_detailpage&v=NYm7oJXVeks

** 사진 : 마리아 칼라스는 역사상 최고의 루치아 였다. 카라얀이 지휘한 이
음반 역시 최고의 루치아 음반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

도니제티의 오페라 가운데 가장 극적인 이 작품은 1835년 나폴리 싼 카를로
극장에서 초연한 이래 유럽 여러 나라에서 다투어 공연하여 크게 성공한 오페
라이다. 이 작품의 성공으로 나폴리 음악학교 부교장의 영예를 차지하기도 했
다. 대본의 소재는 월터 스코트(Walter Scott 1771~1832)의 소설 <람메르무어
의 신부>에서 취재했다. 스코트의 소설은 실화를 바탕으로 쓴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본은 살바토레 캄마라노가 이탈리아어로 썼다. 작품의 흐름은 간소하
면서도 신선하고 아름다운 멜로디에 충만해 있으며, 극적인 긴장감 등이 작품
전체를 지배하고 있다.

이 작품은 대표적인 벨칸토 오페라 중의 하나로, 오페라 전문지 "Opera
America"에 따르면, 북미에서 13번째로 자주 공연되는 오페라이기도 하다.

** 유명한 아리아
황홀한 기쁨에 젖었을 때 Quando rapito in estasi (소프라노)
광란의 장면 Scena della pazzia (소프라노)
날개를 펴고 하늘로 간 그대여 Tu che a Dio spiegasti l'ali (테너)

** 때 :  17세기
** 곳 :  스콧틀랜드

♠ 등장인물 :
엔리코 애쉬톤(Lord Enrico Ashton, 람메르무어의 영주, 루치아의 오빠, 바리톤)
루치아 (Lucia, 소프라노)  
에드가르도 (Sir Edgardo di Ravenswood, 라벤스우드 가문의 청년, 테너)  
아르투로(Lord Arturo Bucklaw, 루치아의 신랑, 테너)  
알리사(Alisa, 루치아의 하녀, 메조 소프라노),
라이몬도(Raimondo Bidebent, 칼뱅파 교회의 목사, 바리톤)  
노르만노(Normanno, 사냥꾼, 테너)

** 줄거리(애쉬톤과 라벤스우드, 두 가족간의 반복에 관한 이야기이다.)

♠ 제1막
▶ 제1장  라벤스우드 성의 정원
합창이 벌어지는 가운데 사냥을 알리는 경쾌한 전주로 레이븐스우드 성의 지휘관
노르만도와 사냥복을 입은 신하들이 나타난다. 신하들은 말을 탄 이상한 기사가 산
림에 숨어 있는 것을 의심하여 그 주변을 수색하기 위해 숲속으로 달려간다. 성주
인 엔리코가 루치아의 가정교사인 라이몬드를 데리고 등장한다. 엔리코는 정치적
인 야심으로 음모에 가담했기 때문에 자신의 정치적인 야심을 계속하기 위해서는
전부터 루치아를 사모하고 있는 아르투로와 정략 결혼시키려고 하는 것이다.

엔리코는 라이몬드에게 루치아가 아르투로와 결혼을 울면서 거절했다고 화를 내므
로, 라이몬드는 루치아가 지금까지도 어머니의 죽음을 슬퍼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변명한다. 그 소리를 듣고 있던 노르만도는 무서운 비밀이라 하면서 “루치아는 대대
의 원수인 에드가르도와 비슷한 기사와 비밀리에 만난다”고 사실을 폭로한다. 엔리
코는 이 말에 “너는 무서운 꿈에도 있을 수 없는 일로 내 가슴의 눈을 뜨게 했도다
(Cruda funesta smania)”라며 격분한다.

바로 이때 부하들이 돌아와 산림에 들어온 괴상한 기사는 에드가르도라고 하여 앞
서 노르만도가 한 말을 증명한다. 엔리코는 라이몬드의 만류하는 말도 뿌리치고 신
하들과 함께 “그의 피로 내 가슴의 분노를 씻어라”면서 복수할 것을 맹세한다.

▶ 제2장 성 옆 정원 입구의 샘 가
장면은 바뀌어 레이벤즈 성 안의 조그만 공원 옆 입구로 때는 달 밝은 밤이다. 루치
아는 시녀 알리사와 함께 에드가르도를 기다린다. 비밀을 알고 있는 알리사는 그 사
랑은 위험하다고 말하지만 사랑에 취한 그녀에게는 아무 것도 들리지 않는다. 루치
아는 분수를 바라보며, 예전에 한 시녀가 성주를 연모하다 뜻을 이루지 못해 저 물
에 몸을 던져 죽었다는데 그 여인의 흔드는 손이 보인다 하면서 “깊은 침묵은 밤을
덮는다(Regnava nel silenzio)”라는 아리아를 부른다. 알리사가 그녀를 위로하자, 루
치아는 사랑하는 사람이 오면 무섭지 않을 것이라면서“Quando rapito in estasi”를
부르자 에드가르도가 탄 말이 가까이 옴으로 알리사는 먼저 안으로 들어간다. 말을
타고 나타난 에드가르도는 늦은 이유를 말한다. 그리고 오늘밤 정치적인 특별 임무
를 띠고 프랑스로 떠나는 것을 그녀에게 알릴 때, 루치아는 오빠와 화해하여 두 사
람의 결혼을 부탁하자고 해도 에드가르도는 아버지를 죽이고 성마저 빼앗은 엔리코
와 화해할 수 없다고 한다. 그러나 가지고 온 결혼반지를 끼어 주며 분노를 진정시
키고, 영원히 변함없이 사랑 하리라는 사랑의 2중창을 부른 후 급히 떠난다.

♠ 제2막
▶ 제1장 라벤스우드 성안, 애쉬톤 경의 방
엔리코와 그의 심복인 노르만도가 루치아를 설복시키기 위해 한 꾀를 꾸며낸다. 그
것은 프랑스로 간 에드가르도가 사랑을 끊겠다는 뜻의 거짓 글을 보여 낸 것처럼
그 편지를 루치아에게 주자는 내용이었다. 바로 그때 루치아가 여윈 얼굴로 들어오
자 엔리코는 몸조심하라고 말하지만, 그녀는 근심 띤 얼굴로 “소름끼치는 창백한 빛
이 내 얼굴을 덮고 있습니다(Il pallor funesto orrendo)”라고 마음의 고통을 오빠에
게 호소한다. 엔리코는 오히려 에드가르도와 사랑을 끊으라고 하나, 루치아가 듣지
않으므로 엔리코와 노르만도가 만든 거짓 편지를 그녀에게 준다. 루치아는 사랑을
배신한 그 편지를 보고 “눈물에 젖어 괴로움에 시달리면서 희망과 생명도 사랑에만
걸고 있었는데(Soffri va nel pianto....)”하면서 비통한 소리로 쓰러져 운다. 이 틈을
탄 엔리코는 루치아에게 궁정의 세력가 아르투로와의 결혼을 거절한다면 나의 정치
적 생명을 잃으며, 사형을 당하게 된다고 설득시킨다. 그래도 그녀는 듣지 않고 에
드가르도와의 결혼을 탄원하므로 엔리코는 거절하면서 나가 버린다. 이 광경을 숨
어서 본 라이몬드가 근심어린 빛으로 나와 루치아에게 급히 간다. 그리하여 그는 에
드가르도에게서 온 답장을 도중에서 빼앗긴 듯 하다는 소식을 전해 주며, 이제는 양
보할 수밖에 없다고 루치아에게 권면한다.

▶ 제2장 성안의 홀
장면은 바뀌어 람메르무어 성 안의 호화로운 홀에서 벌어지는 파티 장면이다. 기사
와 귀족들이 합창으로 아르투로를 환영하는데, 그는 “비통의 그늘은 사라지고 별빛
은 빛난다(Per poco frale tenebre)”라고 대답한다. 루치아와 아르투로의 결혼식이
열린다. 신부의 몸차림을 한 루치아가 시녀 알리사와 가정교사인 라이몬드의 부축
으로 울면서 나오다가 쓰러진다. 이 광경에 당황한 엔리코는 그녀의 탄식은 죽은 어
머니 때문이라고 하면서 아르투로에게 얼버무리고 루치아에게 결혼서약서에 서명
할 것을 강요한다. 루치아는 오빠가 처해 있는 어려움과 연인의 배신을 둘러싸고 마
음이 흩어져 그냥 서명해 버리는데 엔리코는 이에 만족 해 한다. 이때 갑자기 테라
스를 통해 검은 망토를 입은 기사가 나타나는데 바로 그가 프랑스에서 돌아온 에드
가르도였다. 그는 이 밤의 결혼식을 방해하고, 루치아를 데리고 가려 한 것이었다.
기사들은 이에 분개하여 에드가르도를 에워싸고 칼을 뽑자 라이몬드가 조용히 해결
하자고 하면서 말려도 엔리코와 에드가르도는 듣지 않고 서로 검을 뺀다. 그 순간
에 “나를 붙드는 것은 누구인가(Chimi frenain tal momento..)”로 시작하여 그 유명한
6중창이 벌어진다. 라이몬드는 이 위기를 피하기 위해 결혼서약서를 에드가르도에
게 보여 준다. 그는 루치아의 서명을 보고 배신을 저주하면서 반지를 돌려보낸다.
두려움과 놀라움에 넋을 잃은 루치아도 자기 손에서 반지를 빼자 에드가르도는 그
것을 빼앗는다. 이때 에드가르도는 격분한 나머지 자기의 반지를 마루에 집어 던지
고 칼을 빼들며 루치아와 그녀의 가족을 저주하며 퇴장한다.

♠ 제3막
▶ 제1장 늑대의 바위산  
밖에는 무서운 천둥이 치는 폭풍우의 밤이다. 막이 열리자 램프 불 아래 에드가르도
가 앉아서 실연을 회상하며 슬픈 운명을 비탄하고 있다. 그때 결혼식 침입에 대해
격분한 엔리코는 망토를 입고 찾아와 내일 해뜰 무렵에 레이븐스우드의 묘지에서
결투할 것을 신청한다.

▶ 제2장 라벤스우드 성안의 홀
장면은 다시 결혼식의 밤으로 바뀐다. 신부와 신랑이 퇴장한 후에도 피로연에 참가
한 많은 사람들이 즐겨 마시며 축하의 합창이 계속 벌어진다. 그곳에 참담한 모습으
로 라이몬드가 나타나 루치아가 침실에서 아르투로를 칼로 찔러 죽였다는 것을 알
린다. 바로 그때 흰 잠옷을 입은 루치아가 머리를 산발하고 죽은 사람처럼 창백한
얼굴로 나타난다. 여기서 유명한 아리아“님의 목소리 내 마음 속에 스며서 감도네
(Il dolce suono micolpi..)”라는 일명 <광란의 아리아, Mad scene>를 노래한다. 그
녀의 노래는 듣는 사람으로 하여금 동정을 갖게 하였고, 오빠인 엔리코도 후회하는
빛을 보인다. 그도 루치아의 “사랑의 눈물이 흘러 세상 위에 넘치네”라는 애절한 말
을 듣고 그 정경에 괴로워한다.

▶ 제3장 라벤스우드가의 묘지
장면은 다시 묘지로 변하여 깊은 밤중이다. 에드가르도는 “내 조상의 무덤이여! 불
행한 집안에 남겨진 최후의 이 몸도 들여 보내 주소서(Tombe degliavi miei)”라면서
엔리코의 칼에 죽는 것을 각오하고 있다. 계속해서 “세상과 마지막 작별이오. 저 무
덤은 나를 맞아 주고 덮어 주리라(Fra pocoa me ricovero)”는 아리아를 부른다. 성에
서 나온 기사들이 지나가며 루치아가 죽었다는 것을 알려 준다. 에드가드로는 루치
아의 얼굴을 한번이라도 보러 가려는데 라이몬드가 와서 그녀의 죽음을 알린다. 그
는 자기의 얕은 생각이 이 같은 불행을 낳게 되었다고 슬퍼하며 “날개를 펴고 하늘
로 간 그대여(Tu che a Dio spiegasti......)”를 노래한다. 그리고 애인의 죽음과 자기
의 비운을 탄식하며 자결하고 만다. 이때 에드가르도의 죄를 용서하라는 일동의 합
창이 끝난 후 막이 내린다.

** 퍼 가는 것은 좋습니다. 그러나 반드시 출처를 밝히시기 바랍니다


Name
Memo
Password
 
     
Prev
   바그너(Wagner) / '리엔찌(Rienzi)'

곽근수
Next
   푸치니(Puccini) / 서부의 아가씨(La Fanciulla del West)

곽근수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