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이야기

0
 146   8   3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File #1  
   Fidelio_006[1].jpg (46.9 KB)   Download : 31
File #2  
   51CfG2WeZCL._SS400_[1].jpg (60.0 KB)   Download : 25
Subject  
   베토벤(Beethoven, 1770-1827) / 피델리오(Fidelio)



** 유투브 감상 /
전곡
Don Fernando....................Andreas Kohn
Don Pizarro........................Oskar Hillebrandt
Florestan...........................Jan Blinkhof
Leonore............................Susan Anthony
Rocco...............................Ulrich Dünnebach
Marzeline..........................Susan Gritton
Jaquino.............................Jozef Kundlak
1. Prisoner.........................Walter Omaggio
2. Prisoner.........................Bernardino di Bagno
Stage director: Florian Malte Leibrecht
Chorus & Orchestra of the Teatro del`Opera di Roma
Marcel Seminara, chorus-master
Zoltan Pesko, conductor
http://youtu.be/PPZXKQXukoE

♣ 개요
베토벤은 오페라 작곡에 크게 야심을 지니고 있었던 작곡가였지만, 결과적으
로는 "피델리오" 오직 한 곡으로 오페라 작곡이 그치고 말았다. 그의 창작력을
불러일으킬만한 좋은 대본을 발견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것이 대체적인 의견
이다.

빈(Wien)의 '안 데어 빈' 극장의 의뢰로 작곡한 오페라 "피델리오"는 프랑스의
대본작가 장 니콜라이 부이가 쓴 '레오노레'를 존 라이트너가 독일어로 번역
한 대본을 사용한 작품이다. 18세기 중엽의 스페인을 무대로 한 것으로, 스페
인의 귀족 플로레스탄은 형무소장 피자로의 정치적인 라이벌로 사사로운 감
정 때문에 지하감옥에 투옥되어 죽을 신세가 된다. 이에 플로레스탄의 아내인
레오노레가 남장을 하고 피델리오라는 가명을 사용해서 끝내 남편을 구출한다
고 하는 강렬한 부부애의 이야기이다. 무사히 남편을 구출한 레오노레가 "여인
의 사랑의 힘은 강한 것. 진정한 사랑은 아무 것도 두려워하지 않아요"라고 노
래하면, 플로레스탄이 "모두가 당신 사랑의 힘 덕택이오. 고결한 마음에는 어
떠한 악이라도 당할 수 없지"라고 받고, 일동의 레오노레의 사랑과 용기를 찬
양하는 합창 속에 막을 내리는 이 오페라의 마지막 부분은 매우 감동적이다.
주인공인 레오노레는 "열녀"라고 부르기에 알맞은 여인으로 남성적인 투사형
의 여자는 아니다.

베토벤은 전생애를 통해 여성의 충실한 애정을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
으로 생각하여 이같이 변치않는 애정을 가진 여성을 동경하였다. 말하자
면, "피델리오"는 그의 이상적인 여성상을 그린 작품이라 하겠다. 11년이라는
오랜 세월에 걸쳐 수정을 거듭한 끝에 오늘날의 "피델리오"가 완성되었고, 이
러한 수정과정을 거치면서 하나의 오페라를 위해 무려 4개의 서곡이 만들어지
는 보기 드문 결과를 낳기도 했다.

♣ 때와 장소: 18세기 중엽 스페인의 세빌리아 부근에 있는 국립 감옥

♣ 연주시간 : 서곡(서곡은 4곡이나 되어 각 작품에 따라 연주시간이 다르다),
제1막 약 80분, 제2막 약 50분, 총 약2시간 20분

♣ 등장인물 내무장관 돈 페르난도, 형무소장 돈 피자로, 죄수 플로레스탄, 피
델리오(남편을 구하기 위해 남장을 한 플로레스탄의 아내 레오노레), 간수 로
코, 마스쩰리네(로코의 딸), 문지기 야키노, 그 밖의 병사, 관리, 죄수, 군중 등

♣ 초연: 1814년 5월. 23일 빈(Wien)

▣ 시놉시스

<제1막>

문지기 야키노는 간수 로코의 딸 마르쩰리네에게 구혼을 하지만, 그녀는 간수
의 조수인 피델리오에게 마음이 끌려 그의 청혼을 기뻐하지 않는다. 그녀는 피
델리오가 온 후부터 마음이 끌린다면서 「피델리오와 같이 살며 남편이라고
부를 수 있다면」을 노래한다. 로코가 야키노와 같이 등장한다. 뒤이어 식량
을 넣은 주머니와 무거운 쇠사슬을 가지고 피델리오가 들어온다. 로코는 그가
한 일의 경과를 칭찬하고 마르쩰리네를 생각하고 있는 네 마음을 섭섭하게는
안한다는 말을 은근히 암시한다. 그리고 그의 부지런함에 대해 표창할 것을 약
속한다. 그러나 그녀는 자기의 의무를 했을 따름이라고 대답한다. 로코는 그것
을 마르쩰리네네 대한 애정으로 해석한다. 여기서 네사람은 카논형식의 4중창
을 제각기의 감정으로 노래한다. 말하자면 마르쩰리네의 기쁨, 레오노레의 당
황, 로코의 만족, 야키노의 실망을 제각기 노래하는 것이다.

야키노가 자기의 처소로 간 후, 세 사람은 서로 이야기를 주고받는다. 로코는
레오노레에게 자기 딸의 양자로 삼겠다고 한다. 마르쩰리네는 조급해하면서
기쁨을 감추지 못하는데 마음씨 좋은 로코는 남몰래 번민하는 레오노레에게
명랑한 노래를 들려준다. 로코의 아리아「돈이 없으면 행복할 수 없도다」는,
돈보다 귀중한 것은 신뢰라고 말한다. 레오노레는 로코에게 「당신은 때때로
감옥의 지하실로부터 돌아오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왜 나를 그곳에 데리고 가
지 않느냐」고 하며, 내가 당신의 일을 도와 드릴 수 있다면 다행으로 생각한
다고 말한다. 그러자 로코는 그곳은 누구든지 동행해서는 안 된다는 엄명을 받
고 있다고 대답한다. 레오노레는 그 죄인에 대해 좀더 자세히 알고 싶었지만
당신으로부터 들은 것은 죄수가 2년전에 수감된 일이라고 하자, 로코는 그 죄
인 때문에 자기도 걱정하지 않게 된다는 것이었다. 그것은 죄수를 죽일 것이라
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었다. 그리고 지금은 2온스의 빵과 물 반공기, 작은 램프
밖에 주지 않으며, 잠자리에 짚같은 것 마저 깔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마르쩰
리네는 레오노레가 그것을 참아 볼 수 없을 것이라고 말하자, 그녀는 자기는
기운차고 용기가 있다고 노래하는데서 이윽고 3중창으로 옮겨진다. 그 사이에
로코의 마음도 흐뭇해져서 지하 감옥의 일을 피델리오가 도울 수 있도록 간수
에게 허가를 맡아 주겠다고 한다. 레오노레는 지하 감방에 갈 수 있는 기쁨을
그녀 이외에는 아무도 모른다는 기쁨의 노래를 부르고, 로코가 형무소장에게
편지를 전할 것이라면서 레오노레가 로코에게 편지를 주고 마르쩰리네와 같
이 집으로 들어간다.

이때 돈 피자로가 도착한다는 행진곡이 들린다. 그는 무슨 일이 없었느냐고 묻
자 없다면서 편지를 내준다. 그런데 그 편지 속에는 내무장관이 비밀리에 감
옥 내를 시찰하려 한다는 통지서가 들어 있었다. 편지를 읽은 피자로는 자기
의 죄를 은폐하기 위해 빨리 플로레스탄을 죽여야겠다고 결심한다. 그런 일을
참아 할 수 없다는 로코에게 피자로는 화를 내며 빨리 뒤뜰에 구덩이를 파고
지하 감옥으로 그를 안내하라고 명령한다. 피자로는 그의 계획을 노래하여, 결
국은 자기가 승리한다는 확신을 노래한다. 그는 수비대장을 불러 나팔수와 같
이 탑에 올라가 장관이 오는 마차를 보면 신호할 것을 명령한다. 레오노레는
그 말을 숨어서 듣는다. 피자로는 로코에게 너의 조력이 필요하다면서, 「이것
은 아주 급하다. 잘되면 너도 행복하게 된다」하며 돈지갑을 던져 준다. 그리
고 플로레스탄을 죽일 것을 로코에게 명령하지만 그는 아무리해도 응하지 않
는다. 피자로는 「나라의 안전을 위해 악한 행실을 한 자를 없애려 하는데 왜
떨면서 불응하는가」하며 그를 살려두지 않겠다고 다그친다. 로코가 그것은
내 의무가 아니라고 대답하면서 플로레스탄이 이미 죽은 것과 같다고 말한다.
피자로는 노하여 「지하실에 땅을 파라. 내가 마스크를 하고 들어가 한칼로 해
치운다.」하면서 칼을 보인다. 피자로는 성의 입구로 나가고 로코는 뜰로 내려
간다. 이 때 레오노레의 유명한 레시타티브와 아리아인 "흉악한 자여 어디로
가는가" "찾아오라. 희망이여"라고 노래한다. 이때 로코의 딸과 야키노가 등장
한다.

그녀가 결혼에 관한 이야기를 로코에게 하자, 중대한 사건이 생겼으니 그 일
을 당분간 이야기하지 말라고 한다. 레오노레는 화제를 돌려 전에 약속한 대
로 수감된 사람들이 뜰에 나와 일광욕을 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로코에게 부
탁한다. 로코는 그것은 형무소장의 허가가 필요하지만, 야키노와 레오노레에
게 가벼운 죄로 수감된 자를 나오도록 명령한다. 로코는 피자로가 있는 곳으
로 가서 그를 무마시켜 놓겠다면서 성의 입구에서 퇴장한다. 야키노는 쇠를 가
지고 나와 레오노레와 같이 문을 열어주고 로코의 집으로 가며 뒤이어 마르쩰
리네도 퇴장한다. 죄수들은 문에서 계속 나와 밝은 태양과 신성한 공기를 마시
고 기뻐하면서 감명 깊은 합창을 한다.

이 때 로코가 성의 입구로 나오고 레오노레도 나와 그에게로 가 2중창을 한다.
그는 레오노레에게 비밀에 쌓인 모든 일을 말하면서 플로레스탄을 매장하는
일을 도와 달라고 한다. 그리고 지하실에 있는 감옥에 그녀를 데리고 가겠다
고 한다. 그리하여 그녀는 기뻐 날뛰지만 로코는 말하기를 「우리는 그를 자유
롭게 해 줄 것이며, 한시간 후면 매장될 것이다.」라고 한다. 그러면 이미 죽었
는가 라는 말에 죽이는 것은 형무소장이며, 우리는 무덤을 팔 뿐이라고 말한
다. 로코는 동행하자고 권하나 그는 그런 일에는 서툴다고 대답하자 그러면 혼
자 가겠다고 한다. 레오노레는 내심 고민한다. 자기는 갇힌 자를 보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한다. 이 때 야키노와 마르쩰리네가 등장하여「피자로가 죄수들
을 뜰에 노와 준 것을 알고 분개하여 지금 곧 오라고 한다.」하면서 빨리 죄수
들을 감옥에 수감하라는 것이다. 얼마 후 피자로가 나타나 로코를 책하니 그
는 말하기를 「당신은 나에게 맡긴 일을 생각하라」고 한다. 오늘은 왕이 이
름 지은 날이므로 이런 방법으로 축하를 했다고 한다. 피자로는 빨리 죄수들
을 수감하고 무덤을 파라고 독촉한다. 죄수들은 「따뜻한 햇빛이여 안녕」이
라고 합창 하는데 피자로는 로코에게 빨리 서두르라고 명령한다.

<제2막>

어두컴컴한 지하의 감옥 속에는 무거운 쇠사슬에 얽매인 플로레스탄이 돌 위
에 걸터 앉아 있다. 플로레스탄은 자신의 운명에 대해 「신이여, 이곳은 왜 이
리 어두운지요. 나의 주변은 황폐한 벌판으로 나 이외에 사는 이가 없네」라
는 아리아를 노래한다. 행복을 무참하게 빼앗긴 자기의 운명을 체념하고 묵묵
히 죽음에 임하려는 그의 가슴속에는 오직 사랑하는 사람의 위로를 받고 싶다
는 염원이 나타나 있다. 플로레스탄에게 환상이 나타난다. 그는 주변에서 속삭
임을 들었고, 장미꽃 속에서 레오노레와 같은 모양의 천사가 나타나 그에게 천
국의 자유를 얻을 것이라 한다. 이에 흥분한 그는 피로해 쓰러지고 만다. 그 때
에 로코와 레오노레가 등불을 들고 계단을 내려온다. 그들은 무덤을 파는 도구
와 술이 든 통을 가지고 있다. 두 사람은 이곳이 춥다는 등 그가 조금도 움직이
지 않는 것을 보니 아마 죽었을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그러나 플로레스탄은 조
금 움직이고 있다. 로코는 자고 있지 않다고 말하며, 시간이 없으니 빨리 일을
시작하자고 한다. 레오노레는 얼굴을 볼 수가 없구나 하고 실망하면서도, 「만
약 그 사람이라면 하늘이여 보호해 주소서」하고 기도한다. 로코는 일을 시작
한다.

로코가 플로레스탄에게 「좀 쉬었는가」물은즉 「어떻게 쉬겠는가」고 반문
한다. 그 소리에 레오노레는 자기 남편인가를 알려고 애를 썼으나 알 수가 없
었다. 잠시 후 그의 얼굴을 보고 남편인 것을 알고 그녀는 실신해 벽에 기대 인
다. 플로레스탄은 이 형무소 소장이 누구냐고 묻다 피자로 라고 대답하니, 그
사람이야말로 내가 그의 비행을 덮어준 사람이라고 대답한다. 그리고 그는 세
빌리아에 가서 자기가 이곳에 어떻게 하여 와 있다는 소식을 전해 달라고 부탁
하자 로코는 그렇게 할 수 없다고 한다. 플로레스탄은 「이왕 사형을 하려면
이런 좁은 곳에서 하지 말라」하면서 물을 달라하니 물이 없어 물대신 술을 준
다. 다시 「레오노레는 누구냐」고 플로레스탄이 물으니 로코는 내 조수이자
양자라고 대답한다. 레오노레는 그에게 빵을 주면서 권한다. 그리고 신에게 용
기와 강한 힘을 달라고 기도한다.

얼마 후 피자로는 망토를 입고 와서 로코에게 준비가 다 됐느냐고 묻는다. 로
코가 쇠사슬을 풀려고 하자 돌만을 치우라고 명령한다. 피자로는 레오노레에
게 가라고 하나 그는 뒤로 가서 숨는다. 피자로는 복수자로서 이 자리에 서 있
다고 노래를 계속한다. 그리고 침착한 태도로 살인자가 내 앞에 서 있다라고
노래한다. 피자로가 플로레스탄을 찌르려 할 때, 레오노레는 고함치며 달려 나
와 그녀의 몸으로 감싸며 「아내를 먼저 죽여라」하고 부르짖는다. 이것을 본
일동은 그가 피델리오가 아니라 레오노레인 것을 비로소 알게 된다. 그 때 피
자로는 부부를 함께 죽이려고 칼을 휘두른다. 반면에 레오노레는 「지금 한번
말해 보라. 너는 죽는다」하면서 포켓에서 권총을 꺼낸다.

네 사람이 이 같이 옥신각신 하는 중 탑 위에서는 장관이 도착했다는 신호 나
팔소리가 들려 온다. 플로레스탄과 레오노레는 알았다고 하는데, 로코와 피자
로는 겁을 먹고 "지옥과 죽음이다"라고 한다. 한번 더 나팔소리가 들리자, 야키
노, 사관, 병사들이 횃불을 가지고 계단 있는 곳으로 나타난다. 장관이 벌써 정
문에 도착했다는 것을 알리자 로코는 "신의 축복있으라. 마침내 오셨구나 이분
들은 내려오고 형무소장은 나가는 것이 좋겠다"고 한다.

레오노레와 플로레스탄은 「사랑과 용기는 당신과 나를 자유롭게 한다」고 하
니, 피자로는 「절망은 나의 복수와 결합되었다.」고 정규하고, 로코는 「나
는 이 폭군과는 이제 같이 있지 않겠다.」는 등 제각기의 기분을 노래한다. 피
자로는 로코에게 따라 오라 하는데 로코는 두 사람의 손을 잡아 가슴에 대면
서 하늘을 가리키며 나간다. 이때 병사들도 나간다. 레오노레와 플로레스탄은
서로 이름을 부르며, 감격적인 포옹을 하고 신에게 감사하는 환희의 노래를 부
른다. 「말할 수 없는 이 기쁨」, 노래가 끝나자 로코는 다시 와 그들을 축복하
면서 장관이 죄수의 명단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그런데 플로레스탄의 이름은
거기에 기입되지 않았으므로 피자로 사감의 원한으로 그렇게 된 것을 알게 된
다.

무대는 다시 성안의 넓은 광장이다. 수비대의 병사들이 정렬한 가운데 장관 페
르난도가 도착하자 죄수들이 끌려 나오고 야키노와 마르쩰리네 피자로 등이
집합한다. 죄수들은 모두 장관 앞에 무릎을 꿇고 앉는다. 로코는 수비병을 배
치하고 레오노레와 플로레스탄을 데리고 나오며, 자비로움이 불행한 사람을
구해 이 부부를 다시 만나게 했다고 한다. 페르난도는 죽었을 것으로 알았던
플로레스탄이 쇠사슬에 묶인 것을 보고 놀란다. 또한 마르쩰리네도 로코가 자
기의 조수가 된 일과 양자로 삼으려던 일을 이야기하자 놀라다. 이 때 야키노
는 기뻐하고, 피자로는 격분한다. 페르난도는 눈짓으로 피자로에게 쇠사슬을
풀어 주라고 하며, 레오노레에게는 「당신은 그를 자유롭게 하는데 충분한 무
인」이라 하면서 쇠사슬을 풀라고 명령한다. 레오노레는 쇠를 가지고 플로레
스탄을 풀어 주니 서로 얼싸 안고서「오 신이여 이 어이한 행복이냐」한다. 일
동이 이들을 축복해 준다. 계속해서 마르쩰리네, 페르란도, 로코의 합창「신
의 정의여, 신은 시련을 주시도다. 신은 우리들을 저버리지 않는다」고 찬양한
다. 「고귀한 여성의 성공한 일에 우리들은 그 기쁨을 같이 한다. 아무리 높여
찬양할 지라도 다 할길 없으리」라는 합창이 벌어진다. 플로레스탄은 「진실
함이 나의 생명을 구했다.」하며, 레오노레는 「진실한 사람에게는 무엇이든
지 두려울 것이 없다」라고 서로 화답한다. 레오노레는 「플로레스탄이 다시
내 품안으로 돌아왔다.」고 노래하며, 구원의 주인공이라 화답한다. 이렇게 합
창과 중창을 서로 주고받으며 찬양할 때에 막은 내린다.

*** 음반

Rysanek · Seefried · Haefliger, Fischer-Dieskau · Frick, Engen · Lenz
Chor der Bayerischen Staatsoper Bayerisches Staatsorchester
지휘 : Ferenc Fricsay
CD |A|D|D| 453 106-2 GTA 2
2 Compact Discs
2 CDs released: Oct.1997 ** 첨부파일

Fidelio(Highlights)
Janowitz · Popp · Kollo · Sotin, Fischer-Dieskau · Jung
Wiener Staatsopernchor
Wiener Philharmoniker
지휘 : Leonard Bernstein
CD ADD 445 461-2 GMH
1 CD released: Jun.1994  *** 사진

Fidelio (Complete)
Karita Mattila · Ben Heppner · René Pape, Falk Struckmann · Robert Lloyd · Jennifer Welch-Babidge
The Metropolitan Opera Orchestra and Chorus
지휘 : James Levine 연출 : Jürgen Flimm · 세트 : Robert Israel
의상 : Florence von Gerkan
DVD-VIDEO NTSC 073 052-9 GH STEREO: PCM /
SURROUND: Dolby Digital 5.1 & DTS 5.1
DVD released: Sep.2003

Christa Ludwig, Jon Vickers, Gottlob Frick, Walter Berry
Philharmonia Chorus & Orchestra
지휘 : Otto Klemperer
Great Recordings of the Century
EMI, 7243 5 67364 2 9 (2CD) Angel version: 7243 567361 2 2
Awards: Penguin Guide, Diapason d'Or 10 de Repertoire Choc du Monde de la Musique Orpheo d'Or de l'Academie du disque lyrique

Helga Dernesch, Jon Vickers, Zoltan Karen, Helen Donath, Jose van Dam Chor der Deutschen Oper Berlin Berliner Philharmoniker
지휘 : Herbert von Karajan
EMI, 0777 7 69290 2 6 (2CD)

Martha, Wolfgang Windgassen, Sena Jurinac, Gottlob Frick, Otto Edelmann
Wiener Philharmoniker
지휘 : Wilhelm Furtwangler
EMI, 0777 7 64496 2 3 (2CD)
Awards: Choc du Monde de la Musique, Classic CD 5-Star Awards

** 퍼 가는 것은 좋습니다. 그러나 반드시 출처를 밝히시기 바랍니다.


Name
Memo
Password
 
     
Prev
   베르디(Verdi) / 오텔로(Otello)

곽근수
Next
   구노(Gounod) / 파우스트(Faust) [1]

곽근수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