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 해설

1
 497   25   1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Homepage  
   http://sound.or.kr
File #1  
   800px_Gustav_Mahler_Kohut.jpg (82.3 KB)   Download : 2
Subject  
   말러(Mahler) 교향곡 제6번 <비극적>


◈ 음악듣기
Lucerne Festival Orchestra
Claudio Abbado - conductor
http://youtu.be/vh2MCGcgTJg

▶ 작곡과정
말러 교향곡 중에서 고전적 형식미와 혁신적인 요소들을 함께 잘 조화시킨 작품으로 그의
교향곡 가운데서도 최고의 작품이라 평가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비극적>이라는 표제
때문에 많은 오해를 불러일으켰다. 많은 이들은 이 비극적이라는 단어가 말러의 개인적 비
극을 가리킨다고 생각하지만 실은 그렇지 않다. 왜냐하면 이 교향곡이 작곡된 시기는 말러
의 비극적 터닝 포인트였던 1907년이 아니라, 그보다 이전인 1903년이기 때문이다.

그가 이 교향곡을 쓰던 1903년은 말러의 인생에 있어서 가장 행복한 순간이었다. 1902년
11월에 장녀 마리아 안나가 태어났고, 1904년에는 알마가 둘째 아이를 출산했다. 이 교향
곡의 작곡을 시작한 시점도 1903년 6월, 말러의 여름휴가 때부터였다. 알마의 회고에 의하
면 이해 여름에 두개의 악장을 작곡했고 동시에 다른 두개의 악장을 구상했다고 한다. 하지
만 알마는 남편의 작곡과정을 세심하게 살피는 타입은 아니었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1903년
에 무슨 악장을 작곡했는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알마의 회고를 토대로 해보면, 의외로 작
곡과정은 꽤 순조로웠던 것으로 추정된다.

작곡은 이듬해인 1904년 여름에도 이어졌다. 여름철마다 가족이 마이에르니히의 별장에서
지내는 것이 연례행사이긴 했지만, 이 해엔 알마가 둘째 아이를 임신 중인 탓에 말러 혼자
만 마이에르니히로 떠났다. 그해 7월 15일에 둘째 딸 안나 유스티나가 출생했고, 출산 후
그녀는 곧장 마이에르니히로 왔다. 나머지 두개의 악장도 이 여름에 작곡 되었고, 그해 가
을에 말러는 친구들에게 곡을 완성했다는 편지를 보냈다. 하지만 총보가 완성된 시점은 이
듬해인 1905년 5월이었다.

▶ 초연과 출판
작곡과정 자체는 순조로웠지만 말러의 전통은 이번에는 몇 가지 문제에서 다시 이어졌다.
총보를 완성한 이듬해인 1906년 5월 27일, 말러 자신의 지휘로 에센의 알케마이너 도이치
무지크페라인 페스티벌 기간 중에 초연이 이루어졌지만 그다지 썩 좋은 연주는 아니었다.
알마의 회고에 의하면 말러는 5월 16일부터 리허설을 시작했는데 매우 불안정한 모습을 보
였다고 한다. 연습과 동시에 관현악을 다듬었고, 말러 자신이 이 곡의 격정적 감정에 휩쓸
린듯 했다. 그걸 억지로 숨기려고 한 탓에 연주 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했다. 말러의 팬으로
서 초연에 참석했던 러시아의 피아니스트 오십 가브릴로비치는 "말러는 누구보다 따뜻한 마
음을 가졌지만, 자아 아래에 예술이 놓인 사람으로서 참을성이 없다"고 평가했고, 빌렘 멩겔
베르크는 말러의 건강에 대해 염려했을 정도였다.

▶ 곡의 특징
우선 고전적인 4악장을 취하고 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말러의 다른 교향곡 중에서도 4악
장인 곡인 있지만, 6번 교향곡은 전 작품 중 유일하게 고전주의 형식의 틀에 부합되는 곡이
다. 확장된 소나타 형식으로 이루어진 1악장과 4악장, 느린 안단테와 스케르초의 4악장 구
성은 고전주의 형식에 부합한다. 반면 6번 교향곡은 말러 교향곡 중 가장 혁신적인 요소를
많이 포함하고 있는 곡이다. 여러 혁신적인 요소를 고전주의 형식 안에 잘 조합시킨 것이
이 교향곡이 말러 교향곡 가운데서도 가장 걸작이라 평가의 바탕이 되고 있다.

또한 악기편성에 있어서도 관현악 편성만으로는 사상 최대라고 할 수 있는데, 4악장에서 유
래없는 5관편성을 취하고 있다. 심지어 트럼펫은 6번 파트까지 있다. 그러나 호른은 8대만
썼다. 말러 교향곡 뿐만 아니라 현재 어느 정도 반복적으로 연주될 만큼 알려진 교향곡 중
에서 무대 위의 정규편성이 5관 편성인 순수 관현악 교향곡은 이곡 말고는 없다.

▶ 악기편성
플루트 5 (3, 4는 피콜로 2, 3으로 겸함), 피콜로 (4악장에서만 사용), 오보에 4 (3, 4는
잉글리시 호른 2, 3으로 겸함) (잉글리시 호른 2는 2악장에서만 사용됨), 잉글리시 호른(4
악장에서만 사용됨), 클라리넷 E♭조와 D조 (4번주자로 A조 클라리넷을 겸함), 클라리넷 3
B♭조와 A조, 베이스 클라리넷 B♭조와 A조, 파곳 4 (파곳 4는 4악장에서만 사용), 콘트라
파곳, 호른 8, 트럼펫 6 B♭조와 F조 (트럼펫 5, 6은 4악장에서만 사용), 트롬본 4 (트롬본
4는 4악장에서만 사용), 튜바,

팀파니 2, 조율되지 않은 종(4악장에서만 무대 밖에서 사용), 큰북, 작은북, 글로켄슈필, 실
로폰, 트라이앵글, 심벌즈, 탬버린, 탐탐, 방울, 루테, 카우벨(1악장과 4악장에서만 무대 밖
에서 사용되고 3악장에서만 무대 위에서 사용됨), 목제 해머(4악장에서만 사용됨), 첼레스
타 2, 하프 2, 현 5부  

이 교향곡에서 제일 주목되는 부분은 바로 많은 숫자의 타악기들이다. 보통 교향곡에서 필
수적인 타악기는 팀파니이고, 일부 효과를 위해 심벌즈나 탬버린, 탐탐을 쓰기도 한다. 교향
곡보단 오페라에서 많은 숫자의 타악기를 동원하는 게 보통이지만, 말러는 6번 교향곡에서
당대의 기준으로서는 상당히 많은 타악기를 사용하고 있다. 5번에서 알마의 충고로 타악기
부분을 상당히 삭제했다는 사실을 생각하면 상당히 흥미로운 대목이다. 말러는 많은 타악기
의 사용에 대해서 "이렇게 많은 타악기를 사용한 것은 소음을 만들고자 한 것은 아니다. 오
히려 이들이 모여 단 하나의 타악기처럼 들릴 것이다. 나는 여러 타악기들을 이용해 음색의
다양함을 이용하고자 했다"라고 말한바 있다.

타악기들은 적재적소에서 훌륭한 효과를 내는데, 특히 1악장에서 나오는 카우벨(워낭)의 울
림은 실제로 멀리서 딸랑딸랑거리는 방울 소리를 내는 소가 보이는 듯한 느낌을 준다. 말러
는 1906년의 악보에서 "정말 소방울의 소리처럼 들리도록 신중하게 연주되어야 한다. 가축
들이 들에서 풀을 뜯는 것처럼 들려야하며, 그 어떤 프로그램의 해석도 허락되지 않는다."라
고 적고 있다. 말러의 의도는 멀리서 들려오는 자연의 소리였던것 같다.

어쨌든, 당시 사람들에게 순수 관현악의 교향곡에서 이렇게나 많은(15종의) 타악기 사용은
인상이 깊었던지, 초연에 참석했던 리하르트 슈트라우스는 에센의 음대에 타악기과 교수를
증원할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는 이야기도 전한다. 현대음악의 관현악곡에서는 말러보다 더
많은 타악기를 동원하는 곡을 쓰는 작곡가도 있고, 심지어는 수많은 타악기들만을 모아서
연주하는 곡도 있다. 이런 사실을 생각해보면 현대음악에서의 관악과 타악의 중시는 말러가
시대를 앞서갔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말러 교향곡 중에서도 형식적으로 가장 완결성이 높으면서도 여러 혁신적인 요소들을 내재
하고 있기 때문에 그의 교향곡 가운데 최고 걸작으로 꼽는 이들이 많다. 연주상의 난이도도  
어려운 것으로 유명하다. 때문에 가장 연주하기 어려운 곡으로 꼽힌다. 음악이 신체에 미치
는 영향에 대한 연구를 지원하던 카라얀은 이 작품을 지휘할 때 직접 심박측정기를 몸에 달
고 지휘를 했는데, 지휘 도중 생명이 위험할 정도 수준까지 심박수가 올라갔다고 한다.

독일의 저명한 음악평론가 파울 베커(Paul Bekker)가 지적하고 있듯이, 승리의 합으로 끝나
거나(1번, 2번, 5번, 7번, 8번), 정화된 분위기의 결말을 가진(3번, 4번, 9번, 대지의 노래)
다른 교향곡과는 달리 6번은 완전히 어두운 결말을 가진 말러의 유일한 교향곡이다. 심지어
음악학자 콘스탄틴 플로로스는 이 곡의 4악장 일부분(No. 165-166, schwer, 무겁게)을 레
퀴엠으로 간주한다.

◈ 악곡의 구성
제1악장, Allegro energico, ma non troppo, A단조 4/4박자 소나타 형식.
이전의 말러가 교향곡에서 소나타 형식을 엄격하게 지키지는 않았던 것과는 달리, 6번의 1
악장은 그야말로 소나타 형식의 정석을 보여주는 독특한 특성을 지니고 있다. 정석적인 소
나타 형식은 제시부에서 두개의 주제가 제시되고 한번 다시 반복된 다음, 전개부로 넘어가
서 두개의 주제가 결합, 발전한다. 그리고 재현부에서 제시부의 주제가 발전된 형태로 다시
제시되면서 마무리되는 형태인데, 말러의 이전 교향곡들에서는 전개부가 대단히 크고 복잡
하게 확대되어 있었는가 하면, 어디까지가 제시부고 재현부인가를 명확하게 구분하기도 어
려운 곡도 있었다.(특히 3번) 그러나 6번의 1악장은 아주 명료한 고전적 소나타 형식을 지
키고 있다. 그렇지만 그 고전적 형식과는 달리 음악의 언어는 상당히 새로운 것이다.

마치 군대가 돌진하는 듯한 격렬한 행진곡풍의 제1주제로 곡이 시작된다. 이 격렬한 제1주
제 뒤에 잠시 숨을 돌리려는 듯한 목관악기의 코랄이 연주되고 이어 전혀 다른 분위기의 제
2주제가 연결된다. 이 제2주제는 <알마의 주제>라 불리는 것이며, 알마를 음악적으로 승화
시켰다고 한다. 이런 순서로 한 번 더 반복된 다음(지휘자에 따라선 연주시간이나 러닝타임
을 줄이기 위해 이 반복을 삭제하기도 한다) 전개부로 넘어간다. 전개부에서는 제시부에서
나타난 주제들이 발전하며, 그 사이에 카우벨이 울리는 전원풍의 주제가 나오기도 한다. 재
현부로 들어가서는 제시부의 순서대로 주제들이 차례로 등장하며 화려한 울림 속에 곡이 마
무리 된다.

제2악장, Scherzo A단조 3/8박자 Wuchtig (묵직하게). Trio 4/8박자, 3/8박자, 3/4박자를
교대로 Altväterisch (고풍스럽게)
곡의 전개는 스케르초와 트리오의 반복으로 이어지는데, 스케로초-트리오-스케르초1-트리
오1-스케르초 2-코다의 순으로 이어진다. 스케르초와 트리오의 주제는 반복 될 때 마다
많은 변형을 거친다. 스케르초와 트리오의 주제는 완전히 다른 분위기인데, 스케르초의 주
제는 흔히 <죽음의 춤>이라 불릴 정도로 무시무시한 느낌이라면 트리오는 가볍고 장난스
러운 느낌이 든다. 스케르초의 주제는 1악장의 주제와 매우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다. 알마
는 트리오 주제에 대해서 “모래위에서 뒤뚱거리며 노는 아이들을 묘사한”것이라 회고하고
있는데, 아마 알마는 이 악장에 전율을 느꼈을지도 모른다. 아이들의 장난을 묘사한 트리오
가 결국 악장의 끝에 가서는 폭력적인 스케르초의 결말로 치닫기 때문이다.

트리오의 주제는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가정교향곡>의 스케르초의 주제와 흡사하다는
지적을 받는다. 정황적으로 볼 때, <가정교향곡>의 출판 전에 말러가 2악장을 작곡하지 않
았다는 것은 거의 분명해 말러가 가정교향곡 스케르초의 주제를 인용(혹은 패러디?)했을 가
능성은 충분해 보인다. 물론 알마의 회고는 정확하지 않기 때문에 말러의 진의가 어떤지는
알 도리가 없다.

제3악장, Andante moderato (안단테 모데라토) E♭장조 4/4박자. 3부 형식.
많은 이들이 말러의 느린 악장중 가장 아름다운 곡으로 5번의 아다지에토를 꼽겠지만, 아마
안단테 모데라토가 그걸 능가할지도 모른다. 곡의 구조는 두개의 주제가 번갈아 가며 등장
하는 형태로 파트 A-파트 B-파트 A1-파트 B1-파트 A2의 순으로 나타난다. 4번의 3악
장과 같은 형식이긴 하지만, 4번이 두개의 독립된 주제가 번갈아가며 나타난 것과는 달리,
6번의 경우는 B주제가 A주제의 발전형태에서 나왔다는 점이 특징이다. 4악장에서 나타나게
될 처절한 투쟁을 염두에 두고 안단테 모데라토 악장을 듣는다면 안단테 모데라토는 태풍의
전조 일런지도 모른다.

제4악장, 피날레. 서주부 Sostenuto(소스테누토) C단조 2/2박자-Allegro moderato(알레그
로 모데라토)-주부
말러의 교향곡 중에서 가장 처절함을 표현한 악장을 찾으라면 6번의 4악장이 꼽힌다. 이전
의 교향곡의 승리에 찬 피날레나 정화를 연상시키는 피날레와는 달리 6번의 피날레는 처절
한 투쟁과 패배로 끝을 맺는다. 소스테누토의 서주부에 이어 공격적인 제1주제와 그와 분위
기가 크게 다르지 않은 제2주제가 제시된다. 발전부에 이르러서는 두개의 주제는 물론 코랄
의 주제도 등장하며, 두 번의 해머 타격으로 전투는 극한까지 치닫는다. 재현부에서는 다시
소스테누토의 서주가 등장하며, 제1주제와 제2주제의 순서가 뒤바뀌어 등장한다. 코다에서
마치 최후의 단말마를 연상시키는 듯한 고통스러운 음악의 증폭이 일어나고, 이 대목에서
최후의 세 번 째 해머 타격이 가해진다. 결국 피치카토로 어둠속으로 잦아들며 이 격렬한
투쟁은 막을 내린다.

◈ 출처 / 나무위키, 위키피디어


Name
Memo
Password
 
     
Prev
   말러(Mahler) 죽은 아이들을 그리는 노래 Kindertotenlieder

곽근수
Next
   말러(Mahler) 교향곡 제7번

곽근수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