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 해설

0
 506   26   3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File #1  
   weber_crop_412x332.jpg (51.8 KB)   Download : 52
Subject  
   베버(Carl Maria von Weber) 안단테와 헝가리 풍 론도


Andante e Rondo Ungarese for viola(Bassoon) and strings

◈ 음악듣기
비올라 버전
Erwan Richard, viola / Erato Ensemble - Min Jeong Suh, leader
http://youtu.be/-d8Q6gOeHws

바순 버전
Svetoslav Slavchev- bassoon / Gabrovo chamber orchestra
Conductor-Ivan Stoyanov
http://youtu.be/JGTOXnfSkzo

베버는 피아니스트나 작곡가로서만이 아니라 당대 최고의 지휘자로 오랫동안 명성
을 날린 음악인이었다. 세계 음악계에서 지휘자가 최고의 권력을 행사하게 된 것도
베버 이후의 일이라고 한다. 그는 젊은 나이에 지휘자가 된 사람답게 혁신적인 사
상과 젊은 기백으로 많은 개혁을 이루었고 그만큼 많은 저항에 부딪치기도 했다.
오늘날 지휘자가 일어선 자세로 지휘봉을 쥐고 지휘하는 풍습도 이때부터 시작되었
다고 한다.

베버는 피아노의 명수이면서 작곡도 잘했고, 문학에 손을 댔는가 하면 석판화 솜씨
도 보통이 아니었다고 한다. 그뿐이 아니었다. 기타도 잘 연주하고 노래도 잘 불러
가수의 소질까지 갖고 있을 만큼 다재다능했다고 한다.

이 곡은 원래 비올라와 피아노를 위해 작곡되었다가, 베버가1814년에 개작하였다.
당시 바순의 대가였던 게오르그 브란트(Georg Brandt)에 의해 프라하에서 초연 되
었다. 이 작품을 비올라로 연주했을 때, 또는 바순으로 연주했을 때 그 분위기는 완
전히 달라진다. 비올라로는 안단테의 고즈넉한 분위기가 돋보이는 반면 바순으로
연주하면 론도 부분의 익살이 압권이기 때문이다. 클라리넷과 바순의 달인이었던
베버의 유머는 이처럼 반복되는 주제를 통해 듣는 이를 들겁게 만든다. 이런 사유
로 실제로는 바순으로 연주되는 경우가 더 많은 작품이다.

안단테 부분의 애수에 찬 멜로디와 알레그레토 부분의 경쾌하고 유머러스한 헝가리
리언 리듬이 대조를 이루는 작품이고, 다이네믹한 독주악기의 음역과 연주자의 테
크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Name
Memo
Password
 
     
Prev
   바흐(J. S, Bach) 파르티타(partita) BWV 825-830

곽근수
Next
   바흐(Bach) 비올라 다 감바 소나타 제3번 G단조 BWV 1029

곽근수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