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 해설

0
 506   26   5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File #1  
   krystian_zimerman_foto_roberto_serra.jpg (31.6 KB)   Download : 31
Subject  
   베토벤(Beethoven) 피아노 소나타 제8번, C단조, op.13 "비창"


◈ 유투브 감상
Sonata No. 8 in C minor, Op.13 (Pathetique)
Krystian Zimerman (사진)
http://youtu.be/a8XYrNrlBj4

베토벤은 32곡의 피아노 소나타를 작곡했다. 이것은 건반악기를 위해 작곡된
음악 가운데 가장 방대하고 위대한 유산이다. 바흐의 ‘평균율 클라비어곡집’을
건반악기를 위한 구약성서에 베토벤의 소나타를 신약성서로 비유할만큼 높은
가치를 지니는 작품인 것이다. 아울러 그의 피아노 소나타는 전생애에 걸친 작
곡양식의 변화를 가장 잘 보여주는 작품들이기도 하다.

베토벤을 진정한 낭만주의자라고 평가하는 근거는 평생 동안 끊임없이 새로운
양식을 추구했던 작곡가라는 사실에 있다. 교향곡에 스케르초를 도입한 것이
라든가, 제5번 교향곡에서 같은 리듬의 주제를 전곡에 걸쳐 집요하게 다루는
모습과, 주제를 전개시키고 발전시키는 천재적인 솜씨, 피날레에 느닷없이 끼
어드는 스케르쪼의 동기, 합창을 도입한 교향곡, 제3번 교향곡의 피날레에 등
장한 대규모의 변주, 독주악기의 카덴짜로 시작하는 협주곡 등등, 그가 시도한
새로운 양식은 수도 없을 정도이다.

피아노 소나타도 예외가 아니어서 '3대 소나타'라고 불리는 소나타들 중 전형
적인 소나타의 형태를 취하고 있는 것은 제23번 하나 뿐이고, 제8번과 제14번
에는 당시엔 상상도 할 수 없었던 파격이 이루어지고 있다.

이 소나타는 베토벤 자신이 "비창적 대 소나타(Grande Sonate pathetique)"라
고 명명한 작품이다. 처음 듣는 순간부터 곡이 끝날 때 까지 한 순간도 귀를
뗄 수 없을 정도로 매력적인 내용을 가지고 있지만 사실 제8번 소나타의 작곡
양식 자체가 대단히 충격적인 것이다. 8번 소나타는 그의 모든 작품들 중에서
가장 호모포닉한 곡이다. 선율은 명쾌하고 왼손의 반주도 극히 단순하다. 두터
운 화음도 등장하지 않는다. 하지만 곡의 구성이 극적이고, 맹렬한 분위기와
감미로운 노래, 연주하는데 필요로 하는 기교를 훨씬 상회하는 압도적인 연주
효과로 인해 극히 산뜻한 효과를 얻어 내었고 나아가 대중적인 인기까지 차지
할 수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이 작품이 파격적이라고 하는 가장 큰 이유는 작곡양식의 변화가 아니
고 제1악장의 제시부 앞에 커다란 서주가 붙어 있기 때문이다. 가장 느린 속도
를 지시하는 Grave라는 악상기호와 곡을 개시하는 c단조의 으뜸화음은 그야
말로 충격적이다. 이 곡의 제목인 '비창 (혹은 비애)'라는 말은 이 서주의 분위
기에 의한 것이다. 서주는 점차 고조되어 오른손의 레치타티보, 빠르게 하강하
는 선율로 변화하면서 Allegro di molto e con brio의 소나타형식 제시부로 돌
입하게 된다. 더욱 놀라운 것은 이 서주의 재료가 소나타형식의 발전부와 코다
에 다시 등장한다는 점이다. 왼손의 맹렬한 트레몰로를 타고 등장하는 1주제
는 그 예가 없을 정도로 공격적이며, 이 주제를 발전시키는 과정은 더욱 극적
이다.

제2주제는 1주제의 분위기와 대조적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강한 긴장감을 가지
고 있으며, 정석대로라면 C단조의 관계장조인 E-flat장조로 작곡되어야 하지
만 e-flat단조를 취해 어두운 느낌을 지속시키고 있어 소나타 작곡양식의 전형
적인 형태를 조금 벗어나 있다. 하지만 2주제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결국 E-flat
장조가 나타나게 된다. 곡의 마무리부분에 다시 서주의 주제가 등장하고 제 1
주제만을 이용해 악장을 끝맺는다. 제2악장은 전형적인 가요 형식의 악장으
로 나른하고 아름다운 멜로디가 인상적이다. A-B-A의 전형적인 세도막형식,
주제의 멜로디는 대중음악에서도 자주 인용하는 친근한 것이다. 제3악장 역
시 전형적인 론도이다. A-B-A-C-A-B-A-coda라는 명확하고 교과서적인 론도
이며 첫 악장과 같은 조성이지만 어둡고 비극적인 느낌은 찾아볼 수 없다.

선율은 어떤 것이나 쉽고, 화성적으로 교묘한 지연(delay)이 이루어져있기는
하지만 이 사실을 눈치 채지 못해도 음악을 감상하는 데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
다.


Name
Memo
Password
 
     
Prev
   베토벤(Beethoven) 피아노 소나타 제14번, C sharp단조, op.27-2 "월광"

곽근수
Next
   프랑크(César Auguste Franck,1822-1890) 바이올린 소나타 가장조

곽근수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