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 해설

0
 506   26   7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File #1  
   robert_schumann_561e710cc3a4ed11ab9eb6fc76214feb7e1c8516_s6_c30[1].jpg (144.8 KB)   Download : 23
Subject  
   슈만(Schumann) - 피아노 협주곡 가단조 op.54



▣ 유투브 감상
독주 / Martha Argerich, Gewandhausorchester, 지휘 / Riccardo Chailly
http://youtu.be/Ynky7qoPnUU

독주 : Maurizio Pollini, 지휘 : Carlo Maria Giulini, Wiener Symphoniker
Musikverein, Vienna, 1974년 6월 6일
http://youtu.be/BqNfZipMeDg

낭만주의 시대에 작곡된 피아노 협주곡 중에서도 단연 아름답고 로맨틱한 정서를
듬뿍 지니고 있는 명작 중의 명작이다. 슈만은 이 곡을 쓰기에 앞서서도 이미 피아
노 협주곡에 대한 강렬한 창작의욕이 있었다. 1828년에 내림 마장조의 작품을 쓰기
시작했고, 이듬해부터 1831년까지는 바장조의 작품을 쓰고 있었고, 1839년엔 단일
악장으로 된 라단조의 곡을 썼다. 그러나 웬일인지 이 많은 피아노 협주곡들이 단
한곡도 완성되지 않았다.

1841년에 슈만은 피아노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환상곡을 썼는데, 클라라가 이 악보
를 살펴보고서 환상곡으로 하지 말고 제데로 된 피아노 협주곡으로 고쳐서 쓰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남편에게 말했고, 이에 슈만은 인터메조(intermezzo)와 마지막 악
장을 새로 써서 3개의 악장으로 구성된 피아노 협주곡을 1845년에 완성시켰다. 그
리고 이 작품은 결과적으로 그가 쓴 유일한 협주곡이 되었다.

이 곡은 1846년 1월1일에 라이프치히에서 클라라 슈만의 독주와 이 작품을 헌정받
은 페르디난트 힐러(Ferdinand Hiller)의 지휘로 초연되었다. 후일, 이 협주곡은 그리
그의 피아노 협주곡 가단조의 모델이 되었다. 슈만의 이 협주곡처럼 그리그의 협주
곡에서도 제1악장에서 독주 피아노가 들어오기 전에 마치 거대한 폭포수가 떨어지
듯이 역동적인 오케스트라의 화음으로 서주를 시작하고 있는 것이다.

이 작품의 완성과 초연으로 자신을 얻었는지 슈만은 피아노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작품 2개를 더 썼다. 하나는 서주와 알레그로 아파쇼나토 사장조 op.92, 또 하나는
서주와 알레그로 콘체르탄테 라단조 op.134다.

▶ 악기편성
2 flutes, 2 oboes, 2 clarinets, 2 bassoons, 2 horns, 2 trumpets, timpani, strings,
and a piano.

▶ 악장의 구성
제1악장 Allegro affettuoso (A minor)
제2악장 Intermezzo: Andantino grazioso (F major)
제3악장 Allegro vivace (A major)
▷ 제2악장과 3악장 사이에 휴지부는 없다. 초연 당시의 프로그램엔 2개의 악장
(1.Allegro affettuoso, 2.Andantino and Rondo)으로 표기를 했었다.

제1악장 Allegro affettuoso
힘있게 내려치는 현악기와 팀파니의 코드로 서주의 문이 열리고 즉시 독주 피아노
가 하강하는 음형으로 들어온다. 제1주제가 오보에의 독주로 연주되면 이것이 피아
니스트에게 그대로 인계된다. 이후 슈만은 매우 현란한 변화를 들려주는데 이 부분
이 대단한 매력으로 듣는이에게 다가선다. 이따금씩 클라리넷이 피아노를 파트너
삼아 등장하는 가운데 독주자의 긴 카덴자에 이르게 되고 매우 흥분된 기분에서 악
장의 끝에 이른다.  

제2악장 Intermezzo
피아노와 현이 델리케이트한 톤으로 이 작은 악장의 문을 연다. 이어서 첼로와 다
른 현악기가 더해지면서 독주 피아노와 함께 메인 테마를 연주한다. 피아노는 노래
하고 현악기는 반주하는 그런 양상이다. 제2악장은 제1악장의 주제가 어렴풋이 나
타나면서 제3악장으로 돌입해 들어간다.

제3악장 vivace
피아노가 가장조의 주요 주제를 역동적으로 탄주하면서 악장을 열면 현 앙상블도
역시 같은 기분으로 어울린다. 슈만은 이 악장에서 색깔과 변화를 보여주려는 시도
를 하고 있다. 피아노는 당당하고 현은 귀족적인 모습을 지닌다. 흥분되고 화려한
종지부를 향해서 달리던 악장은 팀파니의 긴 두드림과 오케스트라의 웅대한 코드
로 끝나게 된다.


jiscakwpmo
 ::: xkkWGNtknPjaCAApX  

Name
Memo
Password
 
     
Prev
   브람스(Brahms) - 피아노를 위한 4개의 소품 Op. 119, 4 Klavierstucke [2]

곽근수
Next
   메시앙(Olivier Messiaen) - 투랑갈릴라 교향곡(Turangalîla Symphony)

곽근수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