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르/음악 용어

0
 146   8   1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File #1  
   Melismatisch_organum.jpg (26.2 KB)   Download : 4
File #2  
   melismatisch_organum.png (8.3 KB)   Download : 4
Subject  
   오르가눔(Organum)




◈ 사진(위) : 멜리스마 오르가눔의 예, (아래) : 두플름과 테노르 성부

◈ 음악 듣기
http://youtu.be/2L0qKPF_Nc8

초기 가톨릭 교회에서는 성가대에서 성인 남자들과 소년들이 함께 단성부로 노래하
였는데, 서로의 다른 음역 때문에 노래하기가 불편하여 협화음정으로 몇 도 간격
떨어진 음역을 찾게 된 것이 오르가눔의 기원이다. 9-13세기경의 가장 초기의 다
성음악으로, 그레고리오 성가의 가락에 하나 또는 그 이상의 대성부(對聲部)를 붙여
동시에 부른다. 9-10세기의 가장 오랜 것은 병행 오르가눔이라 하며, 그레고리오
성가의 가락(정한가락)과 제2의 성부(오르가눔 성부)가 1음표 대 1음표의 스타일로
되어 5도 또는 4도의 음정으로 엄격하게 병행하여 진행한다. 이와 같은 기계적인
같이가기에서 벗어난 11-12세기의 자유 오르가눔에서는 1음표에 다음표(多音符)의
것도 보이고, 비껴가기, 갈려가기, 윗소리, 아랫소리의 교차도 때때로 하게 된다. 12
세기에는 정한가락의 각 음은 아랫소리에서 길게 연장되고 대성부는 이와 같이 지
속된 아랫소리에서 가늘게 움직이는 멜리스마적 오르가눔이 나타난다. 이 같은 스
타일의 오르가눔은 특히 프랑스 리모주의 성 마르샬 수도원과 에스파냐의 콤포스텔
라에서 번성하였다. 13세기에는 이때까지의 불규칙한 리듬이 아니고, 윗소리와 아
랫소리에서 서로 다른 일정하고 엄격한 리듬형을 반복하는 오르가눔도 생겨났다.
이것은 파리의 노트르담 악파의 레오냉(레오니누스)이나 페로탱(페로티누스)에 의해
크게 번성했다. 이처럼 오르가눔은 초기의 단순한 것에서부터 점차 발전하여 뒤에
복잡한 대위법 음악의 모태가 되었다.

① 11세기의 오르가눔(병행 오르가눔)
이것은, 두 개 성부(평성가 plainsong 선율을 노래하는 Vox principalis와 그 대응
선율인 Vox organalis)가 일정한 음정 차이(주로 5도나 4도)로 竝進行하거나 혹은
애초에 시작은 같은 음으로 하되 두성부가 4도 음정을 이루게 될 때까지 움직이다
가 終止에 이르면서 다시 동일한 음으로 합쳐지는 모습의 음악을 뜻한다.
  
두 성부 사이에 사용된 최초의 진행 형태는 병진행이었으나 차츰 斜進行 이나 反進
行의 움직임도 사용되어, "성부간의 독립"을 향한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이
러한 두 성부들은 종종 옥타브 음정으로 중복되어 노래되었는데, 그 결과 Vox
organalis가 상성부에 위치하는 것이 일반적인 경우였다.

② 12세기의 오르가눔(자유 오르가눔)
본래의 오르가눔은 정한가락(Vox principalis)에 대해 그 대응 선율인 오르가눔
(Vox organalis)이 4도나 5도 아래에서 장식하는 형태였다. 그런데 12세기에 이르
러 이 성부 위치가 완전히 뒤바뀌게 되어 정한가락이 언제나 아래 성부에 놓이고
그 음가가 상당히 길게 늘여진다. 이에 따라 오르가눔 성부는 상성부에 위치하여
아래 성부(Vox principalis)의 긴 음가 동안 다양한 길이로 악구를 노래할 수가 있
게 되었다. 오르가눔은 이러한 모습의 2성부 곡이었는데, 이와 같은 오르가눔을 '오
르가눔 두플룸(organum duplum: 이중 오르가눔)' 혹은 '오르가눔 푸룸(organum
purum: 순수 오르가눔)'이라고 부른다. 이때 낮은 성부는 테노르 (tenor)라는 명칭
으로, 윗성부는 2번째 성부라는 의미에서 두플룸(duplum)이라고 불리우게 되었다.




Name
Memo
Password
 
     
Prev
   카바티나 (cavatina)

곽근수
Next
   멜리스마(melisma)

곽근수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