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르/음악 용어

0
 147   8   3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File #1  
   1119114468[1].gif (28.5 KB)   Download : 33
Subject  
   첼로(Violoncello)


** 유투브 감상
Beethoven-cello sonata no.3 in A major 1st mov.
http://youtu.be/GchB9unYkOE

제2악장
http://youtu.be/6upmMqpTKlI

제3악장
http://youtu.be/Gi2hXJ3qx34

관현악 악보에 첼로('cello)라고 표기된 것은 실은 악기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첼로를 연주하는 사람(cellist)을 약어로 표기한 것이다. 첼로의 정식 명칭은
비올론첼로(violoncello)인데, 이는 작은 더블베이스라는 뜻을 갖고 있다. 비올
로네(violone)는 비올족 악기를 뜻하는 어간(viol)에 크다는 뜻을 가진 어미(-
one)를 붙여서 만든 단어로 '큰 비올라'라는 뜻이 되고, 이는 결국 더블베이스
가 되는데, 여기에 다시 첼로(cello)라는 축소형 어미가 붙게 되므로 비올론첼
로는 결국 '작은 더블베이'스가 되는 것이다. 이런 명칭관계를 통해 첼로가 비
올라나 더블베이스보다 늦게 개발되지 않았냐는 추측하기도 한다.

첼로는 바이올린이나 비올라에 비해 훨씬 크고 연주자세가 다르기 때문에 운
지법이 달라질 수밖에 없다. 그러나 운지를 제외하고는 주법과 기능에 있어서
바이올린과 비올라와 거의 같다고 볼 수 있다. 일반적인 첼로의 전체 길이는
120cm로서 바이올린의 두 배쯤 된다. 몸통만의 길이는 73~76cm 정도 된다.
활은 바이올린이나 비올라의 그것보다 약간 더 짧고(71cm) 더 굵으며 탄력성
이 적은 편이다.

첼로의 4줄은 높은 음에서 낮은 음으로 갈수록 현저하게 굵어져서 아래의 가
장 낮은 선에서는 매우 풍부하고 부드러운 저음을 낼 수 있다. 조율체계는 비
올라와 같은데, 음역은 한 옥타브 아래로 조율된다. 보통 높은 쪽의 두 줄은 아
무것도 감지 않은 거트선을 쓰고, 아래쪽의 두 줄은 은이나 구리 혹은 알루미
늄으로 감아서 쓰기도 하나, 최근에는 4개의 현 전부를 금속으로 감겨져 있는
것으로 사용하기도 한다.

첼로는 바이올린족의 여러 현악기 중에서 가장 거친 소리를 낼 수 있는 동시
에 가장 부드러운 소리를 낼 수 있다. 이렇듯 폭넓은 표현 가능성 이외에도 첼
로는 4옥타브에 걸친 넓은 음역을 갖고 있다는 장점이 있다.

첼로를 연주할 때는 악기를 두 무릎 사이에 거의 수직으로 세우고 받침목으로
바닥에 고정시킨다. 공명통(몸체)의 뒤판이 연주자를 향하게 되므로 바이올린
에 비교할 때 높은 음과 낮은 음의 방향이 바뀌어 가장 낮은 현이 오른쪽에 오
게 된다. 목의 길이도 바이올린에 비해 짧은 편이며, 지판은 더 넓고 길어 브리
지까지 이른다. 이 점 때문에 운지에 필요할 경우 엄지손가락을 사용할 수도
있다.

첼로는 비올족의 여러 악기 중에서 가장 다양한 음색을 낼 수 있다. 또한 첼로
와 바이올린은 관현악에서 저음역과 중간 음역일 때 동질적인 음향을 내는 파
트너이다. 그런 관계로 바이올린의 소리를 ‘아내의 소리’로, 첼로의 소리를 ‘남
편의 소리’로 비유하여 말하기도 하며 바이올린을 ‘여자 시인’에, 첼로를 ‘남자
시인’에 비유하기도 한다. 바이올린과 첼로 두 악기는 오랜 세월에 걸쳐 음향
적으로 가장 높은 완전성의 경지에 접근해 왔다. 첼로의 음향은 저음역에서 숭
고한 의식이나 비극적 장엄미를 표현해 내며, 고음역에서는 격렬한 정열을 나
타내기도 하고 고요한 상태뿐 아니라 악마적인 광폭함을 표현하기도 한다. 첼
로는 4개의 현 사이의 음색적 차이도 크지 않을 뿐 아니라 그 작은 차이마저도
포지션을 바꾸어 고음역을 사용함으로써 상쇄시킬 수 있다.

음역이 사람의 베이스 성부 내지는 바리톤 성부의 저음역과 비슷한 2줄의 저음
현 음색은 힘차고 근엄하지만 고요한 분위기를 내는 데도 적합하다. 이 두 현
은 얇은 동선으로 감겨져 있기 때문에 고음의 두 현보다는 덜 탄력적이다. 따
라서 미묘한 뉘앙스를 표현하는 데는 고음보다 저음이 불리하다.

첼로가 처음 만들어졌을 때는 오케스트라에서 크게 빛을 보지 못했다. 그러다
가 함부르크에서 활동한 요한 마테존에 의해 ‘오케스트라에서 가장 중요한 악
기의 하나’로 인정을 받게 되고, 바흐와 헨델의 관현악곡에 이르러서는 현악기
의 중요한 구성원으로 자리를 잡는다. 그러나 그때까지만 해도 첼로의 기능은
더블베이스와 함께 저음 베이스 성부에 국한되었다. 바로크의 통주저음 양식
이 쇠퇴하면서 첼로의 기능이 보다 다양해지게 되고, 그 일례로 바흐는 첼로
를 위해 6곡의 무반주 모음곡과 여러 곡의 소나타를 작곡하기도 한다. 그러나
그 당시만 해도 아직 첼로가 가질 수 있는 다양한 기법과 테크닉이 작곡가들에
게 알려지지 못했으므로 하이든과 모차르트에 이르러까지도 첼로의 테크닉은
단조로운 선에 그치고 있었다.

18세기 말에서 19세기 초, 베토벤 등의 작곡가들에 의해 첼로는 더블베이스와
의 관계를 청산하고 독자적인 역할을 하기 시작한다. 그리고 낭만주의를 지나
면서 바그너에 오면 첼로는 지금까지 해왔던 자기 역할을 찾는 여행을 청산하
고 현대의 스타일로 정착한다. 오늘날 첼로는 화음악기가 아니라 독주악기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 첼로의 거장들
파블로 카잘스, 므스티슬라브 로스트로포비치, 야노스  슈타커, 피에르 푸르니
에, 그레고르 피아티고르스키, 모리스 장드롱, 폴 토르틀리에, 요요마, 쟈클린
느 뒤 프레,  다닐 샤프란, 안너 빌스마 등

** 퍼 가는 것은 좋습니다. 그러나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Name
Memo
Password
 
     
Prev
   만하임 악파(Manheim School)

곽근수
Next
   오페레타(operetta)

곽근수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