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르/음악 용어

0
 147   8   5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Subject  
   서도민요

** 유투브 감상
애원성
http://youtu.be/O6qhiSxiH54


서도민요라고 하면 평안도, 함경도, 황해도 지방에서 불려지는 민요를 이르는
말입니다. 서도민요에 대해서 한양대학교의 권오성 교수는 이렇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어딘지 모르게 한이 맺힌 듯한 느낌을 준다. 때로는 그 한이 복받
쳐 올라 우는소리 같기도 하고, 터뜨리듯이 내질렀다가 다시 입안에서 앓는 듯
한 중얼거림 같기도 하다."

그런데, 서도민요라고 할지라도 평안도와 황해도의 민요가 서로 조금씩 다릅
니다. 평안도 민요는 대부분 일정한 장단이 없이 자유로운 장단을 쓰고 있고,
노래하는 형식도 독창인 경우가 많습니다. 이에 반해서 황해도 민요는 일정한
장단이 있고, 노래하는 형식도 메기고 받는 것이 많습니다. 평안도의 대표적
민요 [수심가]와 황해도의 [몽금포 타령]을 비교해 보면 그 차이를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서도민요의 노래하는 법은 콧소리로 야트막하게 탈탈거리면서 떠는 소리, 즉
요성(搖聲)과 콧소리로 길게 쭉 뽑았다가 갑자기 속말로 콧소리를 섞어가며 가
만히 떠는 것이 두드러진 특징입니다. 다시 말하자면, 서도민요의 창법상의 특
징은 '떠는 소리'라는 것입니다.

서도민요도 지금에 와서는 전국적으로 널리 불려지고 있는데, 대략 다음과 같
은 노래들이 있습니다.

수심가, 엮음 수심가, 긴 아리와 잦은 아리, 안주 애원성, 산염불, 잦은 염불,
긴 난봉가, 잦은 난봉가, 사리원 난봉가, 병신 난봉가, 숙천 난봉가, 몽금포 타


이 가운데서도 수심가는 서도민요의 대표적인 것으로 대부분의 서도잡가는 끝
날 때에 수심가의 가락으로 맺을 정도로 하나의 기준적인 노래라고 생각됩니
다. 처음엔 낮은 음으로 시작해서 차츰 높은 음으로 올라가면서 큰 소리를 내
고, 다시 서서히 저음으로 내려오면서 떠는 소리로 끝나는 특징을 갖고 있습니
다. 수심가의 또 하나의 특징은 일정한 장단이 없다는 것입니다.


Name
Memo
Password
 
     
Prev
   노들강변

곽근수
Next
   경상도 민요 / 성주풀이

곽근수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