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르/음악 용어

0
 147   8   5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Subject  
   긴 난봉가와 잦은 난봉가
  

황해도, 평안도, 함경도 등 이북지방에서 불려지는 노래를 통틀어서 서도민요라고
부르는 한편, 각 지역별로 분류해서 황해도 소리, 평안도 소리, 함경도 소리로 구분
하기도 합니다. 황해도 소리는 서도민요 가운데서도 경기민요의 영향을 많이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지리적으로 서로 인접해 있기 때문에 당연한 현상일 것입
니다. [몽금포타령] [배꽃타령] [늘이개타령] 따위의 황해도 소리가 특별히 경기민
요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되고 있는데, 이에 반해서 [난봉가]와 [산염불]같은 황
해도 소리는 전형적인 서도민요의 음악 어법을 나타내고 있기도 합니다. 결과적으
로 남으로는 경기도 북으로는 평안도, 함경도 지방과 인접해 있는 황해도의 지리적
여건이 민요에도 반영된 것으로 해석되는 것입니다.

황해도 민요의 장단은 경기도 통속민요의 경우처럼 점 4분음표 4개가 한 장단이 되
는 경우가 있는가하면 아주 자유로운 장단으로 노래되는 것도 있습니다. 황해도 민
요엔 난봉가라는 이름이 붙은 노래가 많은데, 이 노래들은 대개 제창으로 받는 "아
하 에헤 에헤야 어럼마 둥둥 내 사랑아"라는 후렴귀를 갖고 있습니다.

'난봉'이라는 말이 점잖지 않기는 합니다만, 실제로 가사의 내용을 음미해보면 예
전 서민들의 소박한 에로티시즘이 나타나 있을 뿐이지 결코 난잡한 것은 아닙니다.
이조시대의 양반들이 우리 민요에 대해서 지니고 있었던 심한 편견이 이런 제목을
붙이지 않았겠냐는 추측도 그래서 가능한 것입니다.

노래의 짜임새로 보아서 이 노래는 전문적인 소리꾼들에 의해서 숙성된 노래로 여
겨집니다. 역시 한배 형식의 노래로서 [긴 난봉가]와 [잦은 난봉가]로 한짝을 이루
고 있습니다. 긴 난봉가는 중몰이 정도의 속도이고, 잦은 난봉가는 이보다 두배나
빠른 중중몰이의 속도로 노래 됩니다.

** 긴 난봉가
아하 에헤야 에헤 에헤 어허야 어럼마
둥둥 내 사랑아

정방산성 초 이 무성허여
밤에나 울 닭이 대낮에 운다

만경창파에 거게 둥둥 뜬 배야
게 잠깐 닻 주어라 말 물어 보자
아하 에헤 에헤로구나 덩기덩기 어라 닐니리
그만두자꾸나 어럼마 둥둥 내 사랑 아하

잦은 난봉가
넘어 간다 넘어 간다 자주하는 난봉가
훨훨 넘어 간다
에헤 에헤야 어야 더야 어허야
어라험마 듸여라 내 사랑아

물속에 잠긴 달은 잡힐 듯 말 듯 허구요
님에나 속리는 알 듯 하고도 몰라

사랑 사랑 사랑아 내가 놀든 사랑
한아름 덤썩 안구서 두남이 치든 랑

실죽밀죽 잡었다 댕길 줄 알면서
사람 하나 살릴 줄 네 왜 몰라 주나

무정방초는 연년이 보건만
한번 간 내 사랑은 가고 영절이라
에화 에화 에화 에화 에야
아스랄 적에 말갔디 무삼 별 수 있나


Name
Memo
Password
 
     
Prev
   푸지기

곽근수
Next
   병신 난봉가, 사설 난봉가 등

곽근수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