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칼럼

0
 81   5   1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File #1  
   Josephine_Brunsvik.jpg (89.9 KB)   Download : 92
Subject  
   베토벤의 불멸의 연인


** Josephine von Brunswick  

프란시스 베이컨은 그의 「연애론」에서 다음과 같은 명구를 남기고 있다. “연애는 인
생에 있어서 때로는 유혹의 여신이 되고 때로는 복수의 여신이 되어 많은 화를 낳
는다. 연애는 무방비 상태로 열어 놓은 마음 뿐 아니라 경비가 충분하지 못한 요새
같은 견고한 마음에도 뚫고 들어오는 모양이다. 이 연애의 감정이 지나쳐서 사물의
본질이나 가치가 무시되고, 연애에 있어서 만은 항상 과장해서 말하는 것이 적합한
것처럼 느껴지는 것을 생각해보면 기이한 생각이 든다. 그러므로 “사랑하면서 동시
에 현명하기는 불가능하다”는 말은 명언이다. ......(中略)......연애는 동등한 사랑으로
보답되거나 그렇지 않으면 내심의 보이지 않는 모멸을 받거나, 두 가지 중 하나가
되는 것이 정칙(正則)이다.”

베토벤(Ludwig van Beethwen, 1770-1827)은 평생을 독신으로 살았다. 선배 중엔
헨델이 후배 중엔 브람스가 독신 음악가였다. 그러나 헨델이나 브람스의 생애에서
연애사건을 찾아보기가 퍽 어려운데 비해 베토벤의 일생은 ‘불공평한’ 연애관계로
인해 숱한 고뇌에 빠졌던 흔적들이 의외로 많이 발견된다. 그러나 그 몇 번의 불공
평한 연애사건이 구체적 자료들(누구인가? 언제인가? 연애의 정도는 어느 정도인
가?)은 어느 것 하나도 분명한 것이 없는 형편이다. 자료가 있다면 베토벤이 남긴
몇 통의 편지에서 이니셜로 표기 되고 있는 여인들과 그의 제자나 친구, 혹은 전기
작가들이 주장하고 있는 몇 명의 연인에 대한 불확실한 서술만이 있을 뿐이다.

지금까지 거의 그 윤곽이 확실하게 드러난 연인들은 한결 같이 귀족 출신인 <테레
제 브룬스비크>, <요제피네 브룬스비크>, <테레제 말파티> 등 세 여인이며 이들
을 흔히 <불멸의 애인>으로 지칭한다. 불멸의 애인은, 물론 세 여인 이외에도 거
론되는 경우가 있으나, 지금까지의 연구 결과로는 셋 가운데 한 사람이 베토벤의
불멸의 애인일 것이라는 사실에 합의된 듯싶다. 1949년 여름, 헝가리 출신의 <요
제피네 데임> 백작부인과 그의 가족들이 남긴 편지와 문서 등이 경매에 붙여졌는
데 그 경매품속에 지금까지 전혀 공개된 일이 없었던 13통의 베토벤의 편지가 들어
있어 비상한 관심을 모았다. 그 편지들의 수신자는 요제피네였으며 베토벤이 쓴 어
휘 등의 내용으로 보아 요제피네가 바로 불멸의 애인이 아니었을까 하는 추측을 가
능케 했다.

요제피네는 1779년 3월 28일, 아나톨 브룬스비크 백작(1745-1792)의 세 째로 태
어났다. 요제피네는 21살이었던 1800년에 언니 테레제, 오빠 프란츠, 여동생 샬로
트와 함께 베토벤과 친교를 맺은 것으로 추정된다. 그리고 얼마 뒤엔 사촌 줄리에
타 귀치아르디가 베토벤과의 친교 그룹에 합세했다.(베토벤의 전기를 쓴 신틀러는
줄리에타를 불멸의 애인으로 기술하고 있다. 베토벤은 그녀에게 「月光소나타」를 바
쳤다.). 브룬스비크家의 딸들이 베토벤과 만나게 된 것은 피아노 레슨 받기를 희망
했기 때문이었다. 요제피네와 베토벤이 최초로 상면한 것은 1799년 5월로 추정되
고 있는데, 그때만 해도 이미 베토벤의 명성은 빈(Wien)에서 절대적인 것이었고 그
가 아무나 제자를 삼지 않는다는 평판이 있는 터여서 요제피네의 어머니인 백작부
인이 직접 베토벤을 방문하여 레슨 허락을 받아냄으로써 베토벤과의 관계가 시작됐
던 것이다.

베토벤은 친절과 열성을 다해 레슨을 했는데  1시간 예정이 4-5시간으로 연장되는
일이 흔할 정도였다. 이 무렵 요제피네는 47살의 요제프 데임 백작(Joseph Carl
count Deym)의 열렬한 구애를 받고 있었는데 어머니 역시 적극적으로 딸을 설득하
여 결국 결혼하기에 이르렀다. 후일 그녀의 언니 테레제는 동생이 “늙은 남편에게
언제나 정다움을 느끼지 못했다”고 술회했다. 데임 백작은 결혼한 지 4년반이 지났
을 때 프라하에서 급사했고, 이때부터 요제피네의 삶은 고난의 연속이었다. 그녀에
겐 네 자녀가 있었는데 교육이 큰 문제였다. 여러 지방을 여행하면서 아이들을 맡
길 유능한 교육자를 찾아 다녔고 그렇게 해서 만난 인물이 에스토니아 출신인 크리
스토프 폰 시타켈베르크였다. 그는 아이를 맡는 조건으로 요제피네의 남편이 되겠
다는 제안을 했고 둘은 1810년 2월에 결혼했다. 순전히 ‘자녀들에 대한 사랑 때문
에’ 요제피네는 재혼한 것이다.

베토벤의 연애편지 13통은 요제피네가 데임백작과 결혼했을 때부터 재혼하기 이전
까지의 기간에 보낸 것으로 추정된다. 거의 모든 편지는 ‘데임 백작부인’으로 되어
있고 몇 통은 “브룬스비크네 집에서 태어난”이라고 수신인이 적혀있다. 베토벤은 달
아오르는 사랑의 정열을 편지마다 가득 담고 있는데 편지의 내용으로 보아서 자주
그녀의 집에 초대되어 식사를 함께 하고 음악회를 여는등 만나는 횟수가 잦았고 어
쩌다 며칠 만나지 못할 경우엔 초조한 마음을 어찌할줄 모르는 투정이 그의 편지를
메우기도 했다. 이 무렵 두 사람의 관계를 세심하게 관찰하고 있던 테레제는 동생
샬로테에게 보낸 편지에 “그런데 페니(요제피네의 애칭)나 베토벤이나 그것이 앞으
로 어떻게 될 것인지 가르쳐다오. 조심하지 않으면 안돼요! 싫다고 말할 수 있는
용기는 갖고 있어야해. 그것은 슬픈 의무이긴 하지만 더 슬픈 일이 되지 않기 위해
선 어쩔 수 없다”고 염려하고 있다.

이러한 주변의 눈초리를 의식한 베토벤은 요제피네에게 그간의 세평(世評)이나 소
문을 소상히 쓴 다음 “그러니까 걱정하지 마세요. 우리 두 사람 이외에도 아무도 문
제로 삼고 있지는 않는 것입니다. ...(中略)... 오! 당신의 사랑에 의하여 내 행복이
쌓아 올려지도록, 그것이 더 많아지도록 힘써 주세요. 오! 사랑하는 J(요제피네의
이니셜),...(中略)..당신을 만난 그때부터 그것은 내게 그 밖의 어떤 사랑의 싹도 허
용하지 않을 만큼 결정적인 것이 되었습니다. 당신은 나를 정복한 것입니다. ...(中
略)... 오! 神이여! 무엇을 아직 당신에게 말해야 할 것인지, 내가 얼마나 당신을 생
각하고 있는지, 당신에게서 무엇을 느끼고 있는지, 그것은 그렇게도 중요합니다. 당
신의 심장이 나를 위해서 뛰게 될 때가 언제 올 것인지--내 심장은 죽을 때까지
당신을 위해서 끊이지 않고 뛸 것입니다. 사랑하는 J, 안녕 ”이라고 자기의 사랑을
호소하고 있다.

당시, 베토벤은 귓병의 악화로 엄청난 고통을 당하고 하일리겐쉬타트에선 유서를
작성할 만큼 심각하게 죽음을 생각하고 있었지만, 그러한 자신의 처지를 일변시켜
희망적인 삶을 바라볼 수 있었던 것이 순전히 요제피네의 사랑이라고 확신하고 있
는 듯 하다. 그녀에게 보낸 편지 말미에 그가 썼던 표현만을 모아보면, '당신의 충
실한 베토벤' '내 마음의 천사여' '사랑하는 오직 한 사람의 J, 베토벤' '천사-내마음
의-내목숨의' '언제까지나 당신에게 순종하는 베토벤' 등이다. 그러나 요제피네는
언니 테레제가 생각했던 것처럼 한때 베토벤과의 결혼을 고려하기도 했으나 워낙
성급하고 격정적이고 변하기 쉽고 상처받기 일쑤였던 그의 정신 상태에 기가 질리
기도 했고, 그녀와 베토벤 사이에 놓여진 신분의 차이로 인해 일정한 거리를 두면
서 친교를 지속시켰다.

이러한 그녀의 심리를 엿보게 하는 편지가 있다. “베토벤씨, 당신과의 가까운 교제
는 이번 겨울을 통해서 내 마음에 깊은 인상을 남겨 한시도 또 무엇 하나도 잊을
수가 없습니다. 당신이 기뻐하고 계시는 건지 슬퍼하고 계시는 건지 그건 당신 자
신이 아는 일입니다. ...(中略)... 당신에게 반한 기분은 직접 뵙기 전부터의 일로 그
것이 당신의 친절에 의해 자라났던 것입니다. 내 마음속의 어떻게 형언할 수 없는
감정이 당신을 좋아하게 한 것입니다. ...(中略)... 당신과의 교제가 나에게 준 기쁨
은 당신의 사랑이 관능적인 것만 아니라면 내 생애의 가장 아름다운 장식이 될 것
입니다. 내가 이 관능적인 애정에 만족할 수 없음을 당신은 노하고 계시는 겁니다.
당신이 말씀하시는 대로 따르면 나는 신선한 경계를 범하게 됩니다. 살펴 주세요.”

베토벤과 요제피네가 분명 대단히 친밀한 관계에 있었던 것은 틀림없지만 이 편지
에서 ‘관능적인 사랑’에 대한 애매한 표현을 하고 있는 것은 신분 등의 차이에서 오
는 사랑의 유한성(有限性)을 인식한 그녀의 신중한 처신이라고 보여진다. ‘관능적
애정’이라는 그녀의 표현은 독자들이 자유롭게 해석해야 할 부분이다.

두 사람의 사랑은 요제피네가 시타켈베르크와 결혼함으로써 단절된 듯 보인다. 그
녀의 언니 테레제는 1817년 7월 12일 일기에 이렇게 기록했다. “요제피네는 루이
지(베토벤)의 불행 때문에 몹시 상심하고 있는 것 같지만---그의 아내였다면 그
위인을 위해 불가능한 것은 없었을 것이다”. 요제피네와 베토벤사이에는 서로의 입
장과 생각의 차이는 있을지언정 사랑의 불꽃을 다투어 피워 올렸다는 것은 사실이
며 이러한 사랑의 교환은 지극한 부부애를 테마로 한 오페라 <피델리오>를 탄생시
키는 직접적인 동기가 되기도 했다.

요제피네가 과연 베토벤의 불멸의 애인이었는가? 하는 문제도 물론 관심사이긴 하
겠으나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한 위대한 예술가의 가식 없는 사랑이 사회의 관습
이나 계급적, 신분적 차이에서 기인된 불균형한 애정관계로 파국을 맞을 수밖에 없
었다는 한 인간의 비극과 슬픔이다. “연애는 동등한 사랑으로 보답되거나 그렇지 않
으면 내심의 보이지 않는 모멸을 받거나 두 가지 중 하나가 되는 것이 正則이다”라
고 말한 베이컨의 충고처럼 베토벤은 요제피네로 부터 후자의 대접을 받는 결과가
되고 말았다. 이것은 비단 요제피네의 경우 뿐 아니라 불멸의 연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여타의 여성들의 경우에도 한결같이 적용되고 있다. 베토벤이 평생을 독신으
로 살 수밖에 없었던 그 불행의 전말이 이런 데서도 발견되는 것이다. 그가 남긴
말. “무한한 정신력을 가지면서도 미구에 쇠망해 가는 우리는 고통과 즐거움만을 위
해 태어났습니다. 그리고 그중 선택된 사랑은 고통을 통해서 즐거움을 얻는 것입니
다.”

베토벤이야말로 고통을 통해서 환희를 얻도록 선택된 위인이다. 그러한 생각은 말
년에 갈수록 절실해져서 그의 최후의 교향곡인 제9번 제4악장에서 바리톤의 입을
빌려 “친구여! 이토록 시끄러운 소리가 아닌 더 아름다운 소리는 없겠는가?”라고 절
규했다.

**출처 / 이덕희 : 베토벤의 불멸의 연인 등
** 이 글을 퍼 가는 것은 좋습니다. 그러나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Name
Memo
Password
 
     
Prev
   음악과 함께 하는 겨울

곽근수
Next
   영화 피아니스트

곽근수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