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칼럼

0
 80   4   1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Homepage  
   http://sound.or.kr
File #1  
   8558842_1[1][1].jpg (42.4 KB)   Download : 55
Subject  
   연주사의 보고(演奏史의 寶庫)/축음기와 음반


멀리 떨어져 있는 사람에게 의사를 전달하기 위해 발명된 전화기. 방금 이 자리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대화나 연주를 담아 두었다가 언제든 원할 때 몇 번이고 되풀이 그때의 소리를 재생시킬
수 있도록 발명된 축음기와 레코드. 소리를 공간적 시간적 장애를 넘어 전달하게 한 이 위대한
발명들은 불과 1년 10개월 10일의 차이를 두고 잇달아 첫 소리를 냈다. 전화기는 알렉산더 그레
함 벨에 의해 1876년 2월 14일에 특허신청이 됐고, 축음기(포노그라프)는 이듬해인 1877년 12
월 24일에 토마스 알바 에디슨에 의해서 특허 출원이 행해졌다. 이로써, 13세기에 알베르투스
마그누스에 의해 시도되었던 소리의 재생장치 원리와, 6백년 뒤인 1667년에 런던에서 로버트 후
크가 두 개의 공명상자 사이에 실을 팽팽하게 연결해서 음성전달을 시도했던 실험은 209년 만에
각각 현실로서 성취됐다. 특히 흥미로운 사실은 에디슨의 포노그라프 발명 아이디어가 순전히 벨
의 전화기에서 출발했다는 것이다.

"내가 전화기의 송화구에 입을 갖다 대고 노래를 부르니까 전선의 진동에 의해서 가느다란 강철
바늘이 내 손가락을 찔렀다. 그래서 나는 생각했다. 이 바늘 끝의 움직임을 기록해 두었다가 나
중에 그 표면을 다시 그 바늘로 재생시킬 수만 있다면 그 장치가 말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
다. 나는 처음에 가늘고 긴 한 장의 전신지로 실험을 한 결과 바늘 끝이 신호를 두드리는 것을
보았다. 그래서 나는 송화구에다 대고 “여보세요, 여보세요”라고 소리치고 종이 위에 바늘 끝을
다시 얹어 보았더니 희미하게 “여보세요, 여보세요”라는 소리가 들렸다. 나는 정확하게 움직일 수
있는 기계를 만들 결심을 하고 조수들에게 나의 발견을 설명하면서 지시했다. 조수들의 웃음거리
가 된 나는 그 중의 하나인 애덤스와 담배 내기를 걸어 이긴 적이 있었다.

이 발견의 모티브는 바늘이 손가락을 찌른 바로 그 사실이었다. 축음기와 레코드의 역사는 이 작
은 우연에서 착상되어 “여보세요”로 시작되었다. 아울러 새로운 차원의 연주의 역사도 곧 시작
되기에 이른다. 1878년 1월 24일, 에디슨은 뉴욕의 브로드웨이 203번지에 <에디슨 스피킹 포노
그라프 컴퍼니>를 설립했다. 이 회사를 통해 녹음용 錫箔을 붙인 축음기를 3개월 단위로 내 놓았
다. 그는 이 새로운 발명품의 보급을 위해 녹음의 용도를 다양하게 확대했는데, 편지 대용, 스피
치의 기록, 맹인을 위한 소리나는 책, 웅변술 지도용, 음악 녹음, 저명인사들의 연설 녹음, 교육
용 등 각가지 아이디어를 창출한다. 그러나 뭐니뭐니해도 연주를 담는 것이 포노그라프의 상업적
성공을 위한 최선의 방책이라는 사실이 곧 알게 된다.

최초의 음악 녹음은 1878년 뉴욕에서 행해진 코넷주자 쥴스 레뷔의 연주 <양키 두들>이었다. 그
리고 같은 해에 미국의 헤이즈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짤막한 스피치를 녹음했다.

클래식 음악의 최초 녹음은 1888년에 실현되었다. 당시 12살의 천재 소년 피아니스트 요제프 호
프만(1876-1957)이 에디슨의 연구실을 방문해서 수록시간 2분짜리 실린더를 몇 개 취입했다. 한
편 영국에서는 구로오드 대령이 런던의 수정궁(크리스탈 펠리스) 기자석에 포노그라프를 설치하
고 헨델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공연된 <이집트의 이스라엘인>의 일부를 녹음했는데 (1888년 6월
29일), 이것이 세계 최초의 실황 녹음이었다. 작곡가로서 최초로 녹음한 인물은 브람스였다.
1888년, 에디슨의 독일 대리자가 브람스를 방문하고 그가 직접 연주하는 <헝가리 무곡 제1번>을
녹음했다. 이 역사적인 에디슨 실린더는 1935년에 발견되어 한바탕 소동이 일어나기도 했으나
재생상태는 극히 좋지 않았다. 포노그라프를 피아노 바로 밑에 두고 녹음을 했기 때문이었다.

최초의 오케스트라 녹음과 교향곡 전곡 녹음은 포노그라프가 발명된 지 12년만인 1889년 뉴욕
의 메트로폴리탄 가극장 무대였다. 에디슨은 두 대의 포노그라프를 무대 위에 설치했다. 지휘자
는 한스 폰 뷜로였고, 작품은 바그너의 <뉘른베르크의 마이스터징거> 전주곡과 하이든의 내림 D
장조 교향곡, 베토벤의 <영웅> 교향곡이었다. 물론 실황녹음이었다.

포노그라프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녹음된 실린더의 레퍼토리도 늘어나게 되자 1888
년에 Coin in The Slot(주크박스)가 개발되었고, 상업적인 실린더 생산도 시작됐다. 이 무렵 알
프 암레인이라는 바이올리니스트의 연주로 수록된 오베르의 <왕관의 다이아몬드> 서곡이 상업용
실린더로 발매되기도 했다. 그러나 이때까지만 해도 한번 녹음에 1개의 실린더만 제작할 수 있어
서 본격적인 상업화 시도는 매우 어려운 상태였다.

1889년 6월 3일, 드디어 최초의 복수 녹음이 시도됐다. 프랑크 게데의 연주를 7대의 기계로 동
시 녹음하는데 성공하였고 이로써 소량이긴 하지만 대량 생산을 향한 길이 열리게 됐다.

오케스트라를 비롯한 기악에 비해 성악은 녹음하기도 쉬웠고 재생 음질도 제일 좋아서 이 분야의
기대가 높았다. 최초의 여성 성악 녹음은 1891년 7월 9일에 스튜어트 양에 의해 행해졌다. 곡목
은 <연인과 나> <학생들의 목장>이었다. 남성 가수로서 최초 녹음의 영광을 안은 인물은 흑인 코
미디언 조지 존슨이었다. 존슨은 1891년 6월 1일에 역사적인 녹음을 행했다.

1892년 3월 18일, 최초로 녹음 복사가 행해져 마스터에서 더빙하는 방법으로 150개의 카피가
생산됐다. 초기 레코드사에서 획기적인 하나의 전환점이 만들어진 것이다. 같은 해 4월부터는 가
정용 실린더가 판매되기 시작했고 곧이어 사상 최초의 레코드 캐털로그를 워싱턴의 콜롬비아 포
노그라프사가 발행했는데, 편집은 10쪽으로 되어 있었다. 이 캐털로그에 소개된 실린더는 다음과
같은 것이었다.
21곡의 행진곡(숫자의 행진곡 포함)
13곡의 폴카
34종의 각종 녹음(다수의 국가포함)
36개의 휘파람(존 에틀리)
13곡의 클라리넷과 피아노 녹음(연주자 불명)
32곡의 여러 가지 노래

1893년에 캐탈로그가 32쪽으로 불어날 정도로 영업 신장세가 대폭 확장되었고, 이듬해엔 토마스
맥도널드가 세계 최초로 발명한 태엽으로 작동되는 실린더 플레이어가 75불에 판매되기 시작했
다. 상표는 콜롬비아였다. 이에 긴장한 에디슨은 콜롬비아에 못지않은 플레이어 개발에 나서서
1896년에 역시 태엽식 플레이어를 40달러에 내 놓았다. 이때부터 에디슨의 내셔날 포노그라프사
와 콜롬비아사의 가격 전쟁이 불붙게 되는데 1897년엔 10불짜리 <이글스>(콜롬비아)라는 제품이
나오기에 이르렀다.

값싼 플레이어의 대량 보급과 날로 인기가 높아지는 실린더에 대한 관심으로 포노그라프 산업은
대형화되고 있었다. 그러던 가운데 1887년 9월 26일, 에밀 베르리너라는 독일인 발명의 천재에
의해 레코드의 역사는 일대 혁명을 맞게 된다. 이날 베르리너가 신청한 특허는 에디슨의 실린더
형이 아닌 평평하고 둥근 원반형의 디스크에 관한 것이었다. 그는 최초의 디스크 시청회를 1888
년 5월 16일, 필라델피아에서 열었다. 이 디스크는 하나의 마스터에서 여러 개의 복사가 가능한
강점을 가져 에디슨의 실린더보다 유리했고, 나아가서는 예술가들에게 인세라는 새로운 수입을
가져다주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베를리너는 자기의 상표를 <그라모폰>이라고 이름 짓고 독일,
영국, 미국에 각각 상표 등록을 마쳤다. 디스크가 처음 나왔을 때 에디슨은 자기의 실린더가 휠
씬 양호한 음질을 갖고 있다는데 자신을 갖고 대수롭게 생각하지 않았다. 그러나 얼마 가지 않아
서 실린더에 비해 엄청 값싼 디스크가 무서운 속도로 시장을 잠식하기 시작했고 1903년이 되자
콜롬비아는 디스크만을 제작하기로 결정했다. 실린더의 종말이 예고된 것이다.

디스크의 최초 녹음은 1895년 10월 29일, 조지 더 커스틴의 노래로 이뤄졌다. 또한 이 해에 에
드릿지 존슨의 고안으로 태엽식 그라모폰(축음기)이 최초로 제작됐다. 3년 뒤엔 독일 하노버에
레코드 프레스 전문 공장이 세워졌고, 여기에서 1908년까지 620만장의 레코드가 생산됐다. 이
공장의 이름이 도이체 그라모폰이다.

1895년 이후의 모든 레코드는 직경이 약 7인치였지만 1901년 1월 3일에 최초로 10인치 레코드
가 발매된 이후 10인치 시대가 오랫동안 지속됐다. 또한 이때부터 오페라 가수의 레코드엔 붉은
레이블이 붙여졌다. 1901년 후반에 발매된 바리톤 샬리아핀의 레코드는 붉은 레이블로서는 최초
의 베스트셀러가 됐다. 이 시절의 명가수 중엔 프란체스코 타마뇨가 있다. 베르디가 그를 위해
<오텔로>를 썼을 만큼 그는 뛰어난 오페라 가수였다. 런던 그라모폰사는 그에게 인세를 지불하고
레코드를 제작했는데 <오텔로>중 "나를 두려워하랴" 레코드는 최고의 인기를 모았다.

1903년엔 피아니스트 라울 푸뇨와 작곡가 그리그(Grieg)가 피아노 곡을 녹음했고, 이듬해엔 드
뷔시가 성악가 메어리 가든의 반주자로 녹음에 나섰다. 오페라 전곡이 최초로 녹음된 것은 1903
년, 작품은 베르디의 <에르나니>였다. 10인치 디스크 40장으로 제작됐다. 이때까지만 해도 디스
크 시장은 그라모폰과 빅터가 지배했지만 1902년에 콜롬비아도 뛰어들게 된다.

콜롬비아의 최초 디스크는 워드(Word)의 <시계포에서>라는 작품이었고 콜롬비아 오케스트라가
연주했다. 1911년엔 슈베르트의 미완성 교향곡 제1악장이, 1912년엔 아르트루 니키쉬가 지휘하
는 베를린 필의 연주로 베토벤의 운명 교향곡이 녹음됐다. 물론 이 시기에 <레너드 트리오><프론
자레이 4중주단>등이 수많은 실내악곡을 녹음하여 바야흐로 레코드 음악은 가정 취미의 으뜸으
로 자리를 잡아가게 되었다.

디스크 녹음의 초창기엔 기묘한 일들이 많이 있었다. 예를 들면, 엠마 칼베가 1902년 런던에서
비제의 <카르멘> 중 <세기디야>를 녹음한 음반엔 자기 자신의 성악적 재능에 대해서 프랑스어로
흥분하며 이야기하는 것이 그대로 수록돼 있다. 그녀는 노래 말미에 "자! 들어봐 주세요!"라고 외
치고 있다. 이와 반대로 아주 점잖은 경우도 있다. 69세의 나이로 모차르트의 <나비는 이제 날지
못하리>를 훌륭하게 레코딩한 바리톤 찰스 산토리는 지휘자 랜든 로날드가 끝 부분을 지휘하고
있을 무렵에 "이 정도면 성공이겠지"라고 중얼거리고 있다.

1920년 11월 11일, 레코드 역사는 또 다시 일대 전환기를 맞는다. 이날 조지 윌리엄과 호레이
스 메리만(그라모폰 소속 녹음기사)은 런던 웨스트민스터 대성당에서 거행된 무명용사의 매장식
실황을 녹음했는데 사상 최초로 전기로 작동되는 마이크로폰을 사용했다. 이를 신호로 빅터는
1925년 3월 중순에, 콜롬비아는 3월 31일에 각각 최초의 전기녹음을 시작했다. 빅터의 첫 녹음
은 <비야 비야 신의 아들 이발도>였다. 카루소의 음반들이 전기 처리로 리바이블 되기 시작한 것
도 이 무렵이다. 이를테면 레코드 사상 최초의 복각이 행해진 셈이다. 전기녹음 초창기의 역사적
명반으로는 알프레드 꼬르토가 연주한 쇼팽의 즉흥곡 제2번과 레오폴드 스토코프스키가 지휘한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의 생상스의 <죽음의 무도>, 차이코프스키의 <슬라브 행진곡>일 것이다.
전기녹음에 의한 양질의 레코드가 쏟아져 나오자 이에 맞춰 모터를 사용하는 전기식 턴테이블도
선을 보이기 시작했지만 여전히 주인은 태엽식 축음기였다.

1948년 6월 26일, 레코드 역사는 또 한 번의 개혁기를 맞는다. 이날 뉴욕의 윌도프 아스토리아
호텔에서 사상 최초로 33과 1/3회전의 장시간 레코드가 보도진에게 공개되었다. LP의 수레바퀴
가 처음 굴러간 날이다. LP는 콜롬비아의 단독으로 시작되어 이 회사에 부와 영광을 안겨 주었
다. RCA는 이듬해에 45회전 음반(EP)을 내놓아 rpm 78, 45, 33 1/3의 공존시대가 펼쳐진다.
그러나 약 1년 뒤 레코드 시장은 서서히 LP의 독주 상황으로 변화했다.

1954년, 영국의 데카는 SP음반의 생산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EMI는 이듬해에 SP에서 손을 뗐
다. 1962년엔 모든 카탈로그에서 SP는 사라졌다. 미국에선 1957년에 SP가 완전히 사라졌다. 우
리나라에서도 1959년까지는 SP가 생산됐으나 1962년에 LP에 밀려 사라졌다.

SP의 역사는 가장 화려한 명연주시대와 때를 같이한다. 오늘에 와서 새삼스레 SP가 LP나 CD로
복각되고 있는 것은 과거의 그 화려했던 연주사를 재조명하는데 의미를 두고 있다.

*** 사진 / The Edison Standard Model C

** 이 글을 퍼 가는 것은 좋습니다. 그러나 반드시 출처를 밝히시기 바랍니다


Name
Memo
Password
 
     
Prev
   부산 오페라 하우스는 세워진다

곽근수
Next
   김영미교수(소프라노) 러브 콘서트에 붙인 축하글

곽근수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