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칼럼

0
 80   4   1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Homepage  
   http://sound.or.kr
File #1  
   20161018134054101_2.jpg (48.2 KB)   Download : 0
File #2  
   ratio3x2_1200.jpg (81.7 KB)   Download : 0
Subject  
   어디 좀 조용하게 살 곳 없을까요?


  

올 봄, 우연히 지우와 함께 해운대에서 오륙도를 돌아오는 관광 유람선을 탔다. 미포 선
착장을 떠나서 시원한 해풍을 맞으며 해운대의 아름다운 해안선을 바다 쪽에서 바라보는
즐거움에다 아기자기한 오륙도 가까이를 선회하며 갈매기의 날갯짓을 구경하는 재미는
정말 일품이었다. 부산 생활이 근 20여 년이 되면서도 해운대 유람선 한번 못타본 촌놈
신세를 면하게 된데다, 몇 해 전 하와이 진주만에서 승선 경험이 있었던 <메모리얼 보
트>도 언뜻 기억 속에 되살아나 미포 승선 대기실에서 잠시 기다리는 순간이 그렇게 설
레일 수가 없었다.

그러나, 그런 기대는 유람선에 오르자마자 여지없이 깨지고 말았다. 유람선의 크기나 내
부 시설은 크게 나무랄 데가 없었다. 그러나 배가 선착장을 떠나자마자 틀어대기 시작한
음악 때문에 즐거움은커녕 괴로움이 시작되었다. 요즘은 개선이 되어 있기를 간절히 바
라고 있지만, 그날의 유람선은 출항(?)에서 귀항까지 쉬지 않고 음악을 틀어댔는데 음량
은 귀가 멍멍할 정도인데다, 스피커마저 어쿠스틱 스피커가 아닌 나팔형 혼 스피커, 곡
목은 내리 유행가 일색이었다. 종사원에게 몇 번 "제발 소리라도 작게 틀어 달라"고 부
탁했지만 소용없는 일이었다.

대형 백화점, 대형 옷가게의 대부분이 매장에 음악을 온종일 서비스 하는 일이 이제는
일반화되어 있다. 그런데, 여기에도 문제가 있다. 필자가 다녀본 백화점, 옷가게, 제과점,
카페들 대부분이 오디오 시스템과 선곡에 상당한 문제를 갖고 있었다. 특히 가장 큰 문
제는 선곡에 있다. 그들의 선곡은 대중음악 일변도, 시도 때도 없이 상당한 음량으로 대
중음악을 틀어댄다. 록음악이 오전 시간대에 쾅쾅대는가 하면, 감상적인 노래가 점심시
간도 되기 전부터 매장에 눈물을 뿌리는 것을 얼마든지 들을 수 있다.

백화점이나 옷가게는 차분한 분위기가 필요한 곳이다. 그래야만 손님들이 차분하게 물건
을 구경하고 원하는 상품을 선택할 수 있다. 그러나 음악의 리듬이 빠르거나 요란하게
되면 사람의 박동수도 비례적으로 증가하게 되어 마음이 흥분되고 발걸음은 빨라지게 된
다. 음악과 생체리듬은 그만큼 즉시적인 관련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차분히
물건을 고를 수 없게 되고, 그러다 보니 이리저리 다니다 그냥 매장을 나가버리는 상황
이 벌어진다. 물건 하나라도 더 팔아야 할 업주로서는 여간 밑지는 장사가 아닐 수 없는
것이다. 고객을 모은다는 것이 오히려 쫓아내는 형국이 되니 알고 보면 이처럼 낭패가
없지 않겠는가? 그런데도 여전히 선곡의 내용은 달라지질 않으니 알 수 없는 노릇이다.
접객업소를 위한 음악 상담소가 필요한 우리네 실정이다.

최근, 취재 때문에 비교적 장기간 일본에 머문 일이 있었다. 일본을 다녀온 사람이라면
그네들의 친절, 몸에 밴 청결의식을 얘기하기 마련이다. 실제로 일본의 공항에서 첫 번
째로 만나게 되는 것은 코끝에 스치는 향기가 아닐까 싶다. 알고 보면 화학제품인 합성
향료 냄새인데 이 냄새는 일본을 벗어날 때까지 어디에 가건 맡아야 한다. 그 다음엔 일
본식 친절과 일본식 청결이다. 가끔은 이 둘 때문에 기가 질리기도 한다.

한데, 요즘의 일본은 또 하나를 보태고 있다. 불과 몇 년 전과 현저하게 달라진 현상이
있다. 그것은 다름이 아니라 그네들의 공공장소와 접객업소에서 들려오는 음악이다. 일
본의 문화는 지하문화라고 표현해도 좋을 정도로 지하 시설이 대단히 뛰어나다. 도시에
사는 일본인들은 잠자는 시간을 제외하면 땅 밑에서 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하철
로 출퇴근하고 지하상가에서 쇼핑하고 지하에서 식사하고 지하에서 데이트한다. 그런데
그 지하 공간에 거의 예외 없이 온종일 은은한 클래식 음악이 울려 퍼진다. 물론 오디오
시설의 질도 나무랄 데가 없을뿐더러, 관심 있게 들어보면 선곡의 센스도 뛰어나다. 그
것은 분명히 전문가에 의한 곡목 선택일 것 같아 일부러 몇 군데 알아보았더니 역시 예
상한 대로였다.

지하상가, 종합 버스터미널, 백화점, 대형 서점, 심지어는 병원이나 약국에서도 클래식
음악을 온종일 들려주고 있었다. 그것은 일본의 친절과 청결만큼이나 제자리를 잡고 있
었다. 클래식 음악이 배경으로 흐르는 장소에서 나는 한 번도 무질서와 소란을 볼 수 없
었다. 클래식 음악과 친절과 청결이 참으로 이상적인 조화를 만들어내고 있었다. 게다가
그 조화는 일본 여인들의 白色 중심 화장의 톤(Tone)과도 절묘한 하모니를 이루고 있었
다. 살인적인 일본의 물가고에 질린 이국의 나그네에게 그것은 일종의 위안이면서도 한
편으로 경이로움이었다.

하와이의 호놀룰루는 러시아워의 엄청난 교통 혼잡으로 유명하다. 미국의 도시들이 거의
그렇듯이 호놀룰루 시민들은 대부분 교외에 산다. 어느 날 아침 8시 무렵이었다. 그날도
트래픽 잼은 예외가 아니었다. 시원스럽게 뚫린 카메하에하 고속도로를 바람을 가르며
달리던 차가 다운타운 입구에서 덜컥 트래픽 잼에 걸려 자라 걸음이 되기 시작한다. 그
때, 앞서 가던 차가 영 움직이질 않는다. 외길이니 앞지를 수도 없다. 알고 보니 차도
옆을 지나가던 아는 사람을 만나 그동안의 안부도 묻고 악수도 하고 키스도 하느라고
요지부동. 그런데도 뒤차들은 조용히 기다린다. 누구 하나 경적을 울리는 차가 없다. 참
신기한 일이다.

과문한 탓인지는 모르되, 우리나라 도심지는 원칙적으로 차량 경적 금지구역이다. 그러
나 이를 지키는 사람이 오히려 바보가 된다. 잠시만 머뭇거려도 사방에서 경적이 요란하
다. 병원 앞도, 방송국 앞도, 주택가도, 공연장 앞도 소용없다. 어디 좀 조용하게 살 곳
없을까요?                                                 1986년 8월 월간 현장

◈ 후기 / 최근에 태종대에 다녀왔다. 태종대 앞바다를 한 바퀴 도는 유람선이 있는데,
역시 음악이 엄청난 공해였다. 볼륨이 너무 커서 태종대 공원 전체가 찌렁찌렁 울리고
있었다. 아시안 게임 기간이라 외국인들도 그 유람선을 탓을 텐데 과연 그들에게 어떤
인상이 남았을까? 세계 어느 바다엘 가도 이런 형편없는 소리공해를 뿜어대는 유람선은
적어도 필자의 경험으로는 없다. 어떻게 시정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 2002년 9월 30일

** 사진 / 티스토리 블로그 <루비의 정원>에서 가져 옴.

◈ 2020년 12월 현재의 미포 유람선 사정은 어떤지요? 궁금합니다.


Name
Memo
Password
 
     
Prev
   오래된 음악메모(28)/부산포에 퍼지는 은은한 실내악의 향기

곽근수
Next
   음악과 함께 여름을...

곽근수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