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주평

0
 7   1   1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Homepage  
   http://sound.or.kr
File #1  
   sumi_jo[1].jpg (61.2 KB)   Download : 65
File #2  
   FWM_conducting_2_(credit_Roger_Mastroianni)[1].jpg (60.5 KB)   Download : 21
Subject  
   런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조수미의 연주를 듣고




런던 필과 조수미는 1995년 3월 18일, 부산에 데뷔했다. 특히 조수미는 이 무대를 통해서 한
국의 청중들 앞에 처음 등장했고, 뫼스트 역시 한국이 처음이었다. 그즈음 한국의 클래식 애
호가들은 조수미에 대한 어떠한 정보도 가지고 있지 않은 상태였고, 비로소 이 무대를 통해서
널리 알려지는 계기가 마련되었다. 아래의 평은 당시 부산일보에 필자가 보낸 연주평이다.
-----------------------------------------------------------------

갈채와 놀람과 탄성으로 시종했다. 일찍이 이런 종류의 음악회는 아주 드물었다. 사람들은 연
주회가 끝난 뒤에도 가슴에 남아있는 감동의 진한 여운으로 모두들 상기된 표정이었다.

프란츠 벨저 뫼스트(Franz Welser-Möst)가 이끌고 부산에 나타난 런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이들과 협연 무대를 가진 소프라노 조수미, 그들은 폭풍같은 격정과 불꽃같은 감동의 회오리
를 부산문화회관을 가득 메운 청중들의 가슴에 던져 주었다. 음악이 인간에게 줄 수 있는 최
상의 감동을 모두의 가슴에 전했다.

런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연주를 3일 앞둔 3월 16일 오후, 부산에 도착했다. 100여명의
단원들이 휴대한 가방만으로도 2대의 트럭이 가득 찰만큼 그들의 행보는 도착 직후부터 사람
들의 눈길을 끌기에 충분했다. 숙소는 코모도어호텔. 일본의 연휴(連休)가 겹친 탓인지 호텔
로비는 장터를 방불케 했다. 그러나 창문을 통해 한 눈에 들어오는 부산항의 아름다움에 단원
들은 탄성을 터뜨렸다. 지휘자를 포함해서 전 단원이 부산은 처음이란다.

세계 정상급의 오케스트라는 달랐다. 공식적으로 짜인 부산 관광이나 쇼핑 시간을 제외한 시
간에 단원들은 예외 없이 각자의 방에서 개인 연습에 열중하는 모습을 보여 주었다. 특히, 낮
시간대는 그 강도가 높았다. 개인 연습은 그들의 체질인 듯 싶었고, 그런 모습들이 우리를 감
동 시켰다. 바로 이런 것이 이 악단을 세계 정상급으로 만든 저력이었다. 지금도 서울에서
<교향악 축제>가 열리고 있지만 지방에서 올라온 단원들이 숙소에서 개인 연습에 매달리는
모습은 보기 어렵다고 한다.

조수미와 지휘자의 피아노 리허설은 17일 오후에 호텔에서 시작됐다. 많은 보도진과 관계자들
이 지켜보는 가운데 연습이 진행되고 있었지만 두 사람은 연습에 집중했다. 뫼스트는 처음 대
하는 한국가곡에 대해서 특히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그리운 금강산>이라는 가곡이 우리 민
족의 통일염원을 담고 있는 작품이라고 설명하자 그의 태도는 더욱 진지한 것이 된다. 연습
후 뫼스트에게 조수미의 음악에 대해 필자가 몇 가지 질문을 하자 “놀라운 소리다. 세계 최고
의 소리라고 확신한다”며 격찬하고 놀라워 했다. 이런 훌륭한 성악가와 함께 연주하는 것이
얼마나 행복하냐고 몇 번이고 거듭했다.

전 단원과 조수미가 참여한 무대 연습은 18일 오전에 있었다. 단원들도 조수미의 노래에 “브
라보” 연발이다. 연습은 막힘이 없이 즐겁게 진행되었다. 수많은 연습을 지켜본 필자지만, 이
렇게 즐겁게 진행되는 연습은 처음 본다. 우리 민요 <새야 새야 파랑새야>, 우리 가곡 <보리
밭> <그리운 금강산>이 런던 필에 의해서 본격적인 연습에 들어간다. “세상에! 우리 노래가
런던 필에 의해서 연주되다니!”. 연습을 지켜보는 사람들이 이구동성으로 감격해서 뱉은 말이
다. 특히, <새야 새야 파랑새야>의 반주는 그것 하나로도 완벽한 관현악곡으로 존재할 수 있
을 만큼 편곡과 연주 솜씨가 기막히다.

차이콥스키의 <비창>과 모차르트의 <프라하>는 눈 감고도 연주할 수 있는 작품이다. 적어도
런던 필의 단원이라면! 그래서인지 연습도 몇 부분만 발췌해서 간단하게 해치우고 만다. 관악
기군(管樂器群)이 표출하는 피아니시모가 사람들의 기를 죽인다. 피아니시모 부분만 되면 뚝뚝
끊어지는 소리만 들었던 우리들 귀에 그들의 피아니시모는 ‘경이로움’ 그 자체였다.

이번 연주회의 백미는 역시 조수미의 무대였다. 그가 구사하는 콜로라투라 기술은 기악 연주
자들이 오히려 주눅이 들 정도였고, 고음(高音)은 말 할 수 없는 엑스타시를 객석에 던져주는
것이었다. 그녀의 딕션은 명경(明鏡)같은 전달력을 지니고 있었고, 감정 표현의 폭과 깊이는
가늠하기조차 어려울 만큼 달인(達人)의 경지를 들려주었다. 청중의 열광은 폭풍 같았다. 당연
한 반응이다. 그 열광은 앙코르를 3곡이나 끌어냈다. 세상사에서 묻은 번뇌가 한순간에 씻어
지는 시간들이 계속 이어졌다. 놀라운 경험이다. 잊을 수 없는 체험이다.

프란츠 벨저 뫼스트는 비록 34세의 약관이었지만 그의 음악은 이미 대가(大家)의 위치에 올라
서 있었다. 그의 비트는 한 점 흐트러짐 없이 정확했고, 친절했으며, 대단한 통제력을 발휘하
고 있었다. 그가 설정한 아티큘레이션과 프레이징은 상식의 범주를 벗어나지 않으면서도 독특
한 개성으로 계산된 것이었다. 느린 악장의 노래와 빠른 페세지에서의 약동감에서 그 계산은
강한 개성으로 표출되고 있었다. 모차르트의 <프라하>에서 이 작품이 지니는 오페라적 속성을
너무도 유연하게 표현하고 있었고, 차이코프스키의 <비창>에서는 어두움과 빛남의 콘트라스트
를 극명하고도 극적으로 대비시키고 있었다. 런던 필의 현악 앙상블은 놀라운 직조감(織造感)
을 들려주었고, 관 파트는 유연성과 당당함으로 음악의 조형(造形)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
었다.

런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조수미의 조인트 콘서트는 이 지역 연주사(演奏史)에 커다란 획
을 그은 이벤트로 기록될 것이다. 또한, 아름다운 음악이 사람들을 얼마나 감동시키는 것인지
를 여실하게 보여준 잊지 못할 추억을 남겨 주었다. “음악은 어떠한 선(善)보다도 뛰어나다!”
                                                       1995년 3월 20일  곽 근 수

◈ 런던 필과 조수미의 공연 스케치(유투브)
◈ 출처 / KBS
http://www.youtube.com/watch?feature=player_detailpage&v=wU2p_0grs2c


Name
Memo
Password
 
     
Next
   讚! 사랑은 아름다워라!

곽근수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