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자료실

0
 112   6   1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File #1  
   2008032401703_0[1].jpg (111.5 KB)   Download : 443
Subject  
   김민진 독집 음반 냈다



국내 바이올리니스트 중 처음
김성현 기자 danpa@chosun.com(조선일보)  

우리만 모르고 있었다. 바이올리니스트 김민진(30·사진)씨가 세계적 클래식 음
반사인 소니 클래시컬과 계약을 맺고 독집 음반을 발매했다. 김영욱(바이올린)
씨가 요요마(첼로)·엠마누엘 액스(피아노)와 이 음반사를 통해 실내악 활동을
활발하게 했지만, 한국 바이올리니스트가 자신의 이름만으로 독집 음반을 내
놓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음반에서 김씨는 명 지휘자 앤드류 데이비스
가 지휘하는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와 베토벤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이언 브
라운의 피아노 연주로 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 7번을 각각 녹음했다. 영국 유
수의 음반 전문지인 그라모폰은 이 음반에 대해 "때로는 진지하면서도 달콤한
톤의 연주로 베토벤의 경건함에 잘 맞는다"고 평했다.

김씨는 3세 때 런던 주재원으로 발령 받은 회사원 아버지를 따라 영국으로 이
주했다. 6세 때부터 바이올린을 배우기 시작해서 9세에 퍼셀 음악원에 진학했
으며 16세에는 영국 로열 컬리지 오브 뮤직에 진학했다. 그는 이메일 인터뷰에
서 "12세 때부터 직업적으로 바이올린을 연주하기 시작했지만, 부모님은 내가
다른 아이들처럼 음악가만이 아니라, 인간으로서도 충분히 성장할 시간적 여
유를 갖기를 바라셨다. 그 때문에 본격적으로 콘서트를 갖기 시작한 건 10대
후반부터였다"고 말했다.

1995년 런던 무대에 데뷔했고 지난 2000년 명 지휘자 주세페 시노폴리가 지휘
하는 독일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의 내한 공연 당시 멘델스존의 바이올린 협
주곡을 협연했다. 이듬해 타계한 시노폴리에 대해 김씨는 "언제나 젊은 연주자
들의 재능을 돌보는데 열성적이었고 너그러웠으며, 작품을 깊이 있게 분석한
뒤 연주한다는 점에서 많은 걸 배웠다"고 말했다.

그 동안 상대적으로 국내 연주는 뜸한 편이었지만, 김씨는 "이번 음반 발매를
계기로 가까운 미래에 한국 연주회를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의 취미는
당구다. 그는 "무엇보다 집중력을 높여주는데 도움을 준다"고 했다.

** 사진 / 조선일보


Name
Memo
Password
 
     


no
subject
name
date
hit
*
112
  몸값 수십억… 名器는 어떤 소리를 낼까? 스트라디바리우스 vs. 과르네리 / 허윤희 기자 [9]

곽근수
2008/02/23 8133 704
111
  명테너 디 스테파노, 칼라스 곁으로 가다. [7]

곽근수
2009/05/22 7508 576
110
  뉴욕 필 새 지휘자에 40세 앨런 길버트(Alan Gilbert) [2]

곽근수
2007/12/20 6856 848
109
  마에스트로, 성자의 영혼을 부활케 한다 (조선일보 / 김성현 기자) [4]

곽근수
2008/02/06 6767 771
108
  인터넷과 일상생활의 변화 [3]

곽근수
2007/12/20 6043 451
107
  러시아 출신 첼로 거장 로스트로포비치 타계 [1]

곽근수
2007/12/20 6042 752
106
  부산시향 2005 송년음악회

곽근수
2007/12/20 5582 689
105
  여성문화회관 영상감상회

곽근수
2007/12/20 5564 678
104
  유리로 만든 CD [1]

곽근수
2008/01/09 5490 804
103
  금정문화회관 수요 클래식 감상회

곽근수
2007/12/20 5423 639
102
  ‘신이 내린 목소리’ 성악의 거장 파바로티 타계

곽근수
2007/12/20 5341 783
101
  소출력 FM 라디오 방송국 설립을 [9]

곽근수
2007/12/20 5305 609

  김민진 독집 음반 냈다

곽근수
2008/03/26 5223 638
99
  부산시립교향악단 제430회 정기연주회

곽근수
2007/12/20 5183 783
98
  조선일보 공연팀이 뽑은 올해의 10대 뉴스

곽근수
2007/12/29 5130 723
97
  부산시향 제381회 정기연주회

곽근수
2007/12/20 5123 725
96
  금정문화회관 수요 클래식 감상회 [1]

곽근수
2007/12/20 4992 523
95
  금정문화회관 수요음악감상회

곽근수
2007/12/20 4870 603
94
  부산시향 제377회 정기연주회안내

곽근수
2007/12/20 4745 568
93
  대중문화 삼켜 버린 인터넷 - 인터넷 시대의 대중문화

곽근수
2007/12/20 4655 589
1 [2][3][4][5][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