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자료실

0
 112   6   1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File #1  
   2014072800032_0[1].jpg (38.6 KB)   Download : 351
Subject  
   한국 성악가, 獨 바그너 聖地에 우뚝



** 사진 / 바이로이트 페스티벌 제공

▶ 사무엘 윤, 연광철, 바이로이트 축제 오페라 동시 출연

'방황하는 네덜란드인'서 함께 호흡, 사상 최초 한국인 동시 출연

막이 내려오고 조명이 꺼지자 관객들이 마룻바닥을 발로 구르는 소리가 천둥
처럼 몰아쳤다. 26일 밤(현지 시각) 독일 바이에른주(州)의 소도시 바이로이트
의 축제극장. 나비 넥타이를 맨 검은색 정장 차림의 신사들과 화려한 드레스
로 성장한 여성들이 흥분한 아이들처럼 발을 구르며 브라보를 외쳐댔다. 이날
개막 공연을 마친 바그너 오페라 '방황하는 네덜란드인'에 보내는 환호였다.

지휘를 맡은 크리스티안 틸레만(55)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 음악감독을 비롯,
바리톤 사무엘 윤, 베이스 연광철이 대여섯 차례 불려나왔다. 사무엘 윤은 이
날 주인공 '네덜란드인'을 불렀고, 연광철은 노르웨이인 선장 달란트로 나섰
다. 바그너가 1876년 바이로이트 페스티벌을 만든 지 138년 만에 한국인 성악
가 2명이 같은 작품의 주역 둘을 맡아 함께 출연한 것은 처음이다. 바이로이
트 축제는 전 세계 바그너 애호가들이 성지(聖地)로 꼽는 최고의 음악 축제이
다.

7월 26일, 독일 바이로이트에서 열린 바그너 ‘방황하는 네덜란드인’주역으로
출연한 바리톤 사무엘 윤(오른쪽)과 베이스 연광철. 140년 가까운 바이로이트
축제 역사상 한국인 성악가 2명이 한 작품에서 주역을 맡은 것은 처음이
다. '방황하는 네덜란드인'은 영원히 바다를 떠도는 저주를 받은 유령선의 '네
덜란드인'이 젠타의 사랑을 받아 구원을 받는다는 내용. 30대 연출가 얀 필립
글로거(Gloger)는 '네덜란드인'은 비즈니스맨으로, 달란트는 선풍기를 만드는
기업가로 바꿨다. 무대는 현대 또는 미래 도시처럼, 고층 건물과 번쩍이는 불
빛으로 현란했다. 쉴 새 없이 바뀌는 숫자는 주가(株價)가 오르내리는 모습을
표현했다.

양복 차림의 사무엘 윤은 여행용 캐리어에 돈을 잔뜩 넣어 다니며 자신을 구원
해줄 여인을 찾아다녔다. 첫 등장부터 진지하고, 울림 깊은 목소리로 목표 없
는 현대인의 고뇌를 담아냈다. 연광철은 사업 궁리에 여념 없는 기업가였다.
'네덜란드인'의 재력(財力)을 보고, 딸 젠타를 넘겨주면서 사업 기회만 떠올리
는 기회주의자이면서도 밉지 않은 달란트였다. 1막의 하이라이트는 사무엘 윤
과 연광철이 15분 넘게 이중창을 부르는 대목. 사무엘 윤의 고뇌 어린 목소리
와 연광철의 따뜻하면서도 힘 있는 저음(低音)이 잘 어울렸다.

패기만만한 글로거의 연출과 독일을 대표하는 지휘자 틸레만의 조련, 그리고
사무엘 윤의 활약은 이 작품을 최근 바이로이트의 대표작으로 만들었다. 바이
로이트는 '니벨룽겐의 반지' 4부작을 비롯, 보통 1년에 1편씩 신작을 올리고,
한번 올린 작품은 5~6년씩 이어진다. 2012년 시작한 '방황하는 네덜란드
인'은 사무엘 윤에겐 기회의 무대였다. 원래 배역을 맡았던 성악가가 과거 나
치 문양을 새겼다는 스캔들 때문에 도중하차하고, 최종 리허설을 5시간 앞두
고 투입됐다. '바이로이트를 구한 성악가'란 보도가 나올 만큼 그의 노래는 성
공적이었고, 작년에 이어 올해까지 3년째 바이로이트에서 '네덜란드인'을 부
르고 있다. 1996년부터 바이로이트에 서온 연광철은 틸레만의 '긴급 호출'을
받고 올해 '탄호이저'와 '방황하는 네덜란드인' '발퀴레'에 긴급 투입됐다.

연광철은 전날인 25일 바이로이트 축제 개막 공연 '탄호이저'에도 주역 헤르
만 영주로 나서 출연진 가운데 가장 많은 박수와 환호를 받았다. 이날 시작 25
분 만에 무대가 제대로 움직이지 않아 공연이 중단되고, 관객들이 40여분간 극
장 밖에서 대기하는 작은 사고가 있었지만 아무런 문제도 되지 않았다.

연광철, 사무엘 윤이 극장 밖을 나서자 이들을 알아보고 사인을 부탁하거나 사
진 촬영을 요청하는 팬들이 몰려들었다. 맥주 한잔 마시기 위해 들어간 카페
주인도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두 사람은 바이로이트의 스타였다. 베이스
전승현(서울대 교수)도 '니벨룽겐의 반지' 4부작 중 하나인 '신들의 황혼' 주
요 배역인 하겐에 나선다.

◈ 출처 / 조선일보 김기철기자


Name
Memo
Password
 
     


no
subject
name
date
hit
*
112
  현대 클래식음악의 巨匠, 로린 마젤 타계

곽근수
2014/07/15 1631 297
111
  함경(Kyeong Ham, 오보이스트, 1993- ) [2]

곽근수
2015/07/09 1600 244
110
  한국의 세 목소리, 뉴욕 '메트'를 접수하다

곽근수
2016/02/11 1820 277

  한국 성악가, 獨 바그너 聖地에 우뚝

곽근수
2014/07/29 1726 282
108
  피아니스트 조성진 폴란드 국제 쇼팽 피아노 콩쿠르 우승 [1]

곽근수
2015/10/21 2261 257
107
  피아니스트 손열음 독주회-앙코르 7곡, 쉴 틈 없이 이어져… 아찔한 기교에 휘파람 선율 [1]

곽근수
2013/03/09 3606 361
106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8월 1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교황을 위한 연주를 한다

곽근수
2014/07/30 1657 288
105
  피아니스트 문지영(20)양 부조니 콩쿠르 우승 [3]

곽근수
2015/09/07 2023 251
104
  토요상설무대-부산시립교향악단

곽근수
2010/09/01 3570 460
103
  토요상설무대 / 국악공연 [1]

곽근수
2010/09/01 4163 459
102
  테너 카를로 베르곤치 사망

곽근수
2014/07/29 1793 264
101
  테너 강요셉, 오스트리아 음악극장상 남우주연상 수상 [1]

곽근수
2016/06/30 1503 256
100
  클래식 올림픽 있다면

곽근수
2012/08/10 2099 351
99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황수미 성악 부문 우승

곽근수
2015/04/23 2127 268
98
  커피 한잔 건네듯 '친근한 음악회'

곽근수
2014/07/03 1636 289
97
  첼리스타 첼로앙상블 두번째 연주회

곽근수
2014/07/06 1845 280
96
  지휘자 다니엘레 가티의 새소식 [1]

곽근수
2014/10/06 1651 265
95
  지휘자 구자범 2년만에 클래식계 복귀

곽근수
2015/06/27 2205 252
94
  지휘 겸업하는 장한나

곽근수
2012/07/05 2688 381
93
  조선일보 공연팀이 뽑은 올해의 10대 뉴스

곽근수
2007/12/29 5130 723
1 [2][3][4][5][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