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자료실

0
 112   6   3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File #1  
   2012110500100_0[1].jpg (41.2 KB)   Download : 301
Subject  
   빈 소년 합창단 500여년 역사상 첫 한국인 지휘자가 탄생했다


합창 지휘자 김보미(34)씨가 최근 이 합창단의 모차르트반 상임 지휘자로 임
명됐다고 합창단 측이 4일 밝혔다. 한국인으로서는 물론 아시아 출신 중에서
도 처음이며 이 합창단의 첫 여성 지휘자이기도 하다. 김씨는 연세대 교회음
악과와 독일 레겐스부르크 음대에서 수학한 뒤 현재 빈 국립음대에서 박사 과
정을 밟고 있다.

빈 소년 합창단은 1498년 창단됐으며 작곡가 하이든과 슈베르트가 유년 시
절 활동했던 합창단으로 유명하다. 지금도 하이든반·모차르트반·브루크너반·
슈베르트반으로 나뉘어 전 세계에서 공연을 펼치고 있으며 빈 필하모닉의 신
년음악회와 빈 국립 오페라극장의 공연에도 출연한다. 지난 2일에는 이 합창
단의 브루크너반이 내한 공연을 가졌다. 김씨는 지난 9월 오스트리아 빈의 명
문 음악당인 무지크페라인에서 이 소년 합창단을 이끌고 상임 지휘자 취임
후 첫 연주회를 가졌다.

김씨는 4일 본지와 전화 인터뷰에서 "지난 8월 합창단의 지휘자에 응모할 때
에도 동양인이나 여성에 대한 장벽이 있는지 합창단에 문의했다. 하지만 3대1
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것을 보면 그런 장벽은 없는 것 같다"며 웃었다. 김
씨는 "빈 소년 합창단 상임 지휘자는 피아노·합창·지휘 같은 음악적 실력 못지
않게 남자 아이들 25명을 언제 어디서든 이끌고 나갈 수 있는 통솔력이 중요
한 자리"라며 "성가대에서 지휘와 반주를 할 때부터 단체활동을 많이 했기 때
문에 아이들 통솔은 자신 있다"고 말했다. 김씨는 9세 때부터 피아노를 배우
고, 11세 때부터 서울 이문동 성당에서 합창단원과 피아노 반주자로 활동했
다. 16세부터는 이 성가대의 합창 지휘자로도 활동했다.

김씨는 "빈 소년 합창단 단원들은 평소에는 '남자 친구 있어요?'라고 짓궂게
물으면서 장난을 치다가도 막상 무대에 서면 여느 전문 합창단 못지않은 실력
과 진지함을 보여줘서 항상 놀란다"고 말했다.

김씨는 2010년 스위스 루체른 페스티벌에서 쇤베르크 합창단의 지휘 작업을
맡기도 했으며 내년 빈 소년 합창단 모차르트반을 이끌고 아시아 순회공연을
가질 예정이다. 그는 "하루빨리 아이들과 함께 고국을 찾고 싶다"고 했다.

** 출처 / 조선일보 기사(2012년 11월 5일자)


Name
Memo
Password
 
     


no
subject
name
date
hit
*
72
   카타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음악감독 되는 장한나 인터뷰

곽근수
2012/12/10 2984 312
71
  백건우 탈락 논란

곽근수
2014/07/06 1686 311
70
  메조 소프라노 베셀리나 카사로바… 통영음악제 상주예술가로 첫 내한

곽근수
2014/03/31 2177 304
69
  곽근수의 맛있는 클래식 인문학 제12강

곽근수
2016/10/25 1066 302
68
  현대 클래식음악의 巨匠, 로린 마젤 타계

곽근수
2014/07/15 1642 297
67
  잠실에 국내 첫 파이프오르간 콘서트홀 생긴다

곽근수
2014/11/18 2298 296
66
  잘츠부르크 축제 오페라에 '강남스타일' 떴네

곽근수
2014/09/02 1960 295
65
  K클래식, 유럽을 홀리다

곽근수
2014/07/11 1649 293
64
  커피 한잔 건네듯 '친근한 음악회'

곽근수
2014/07/03 1648 289
63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8월 1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교황을 위한 연주를 한다

곽근수
2014/07/30 1674 288

  빈 소년 합창단 500여년 역사상 첫 한국인 지휘자가 탄생했다

곽근수
2012/11/05 2369 283
61
  솔 오페라단 <나부코> 공연 소식

곽근수
2013/09/19 1958 283
60
  인문학 강좌 신문기사

곽근수
2015/11/09 1707 283
59
  국공립 오케스트라 첫 여성 예술단장 성시연 “혁신, 새 도전”

곽근수
2014/03/19 1705 283
58
  솔 오페라단 <사랑의 묘약> 공연

곽근수
2014/03/03 1692 282
57
  한국 성악가, 獨 바그너 聖地에 우뚝

곽근수
2014/07/29 1738 282
56
  장한나 카타르 필 음악감독 돌연 사임

곽근수
2014/09/22 1982 282
55
  ‘곽근수의 맛있는 음악’ 제15강

곽근수
2017/02/08 1396 281
54
  첼리스타 첼로앙상블 두번째 연주회

곽근수
2014/07/06 1858 280
53
  정명훈의 '오텔로', 올해는 오랑주 간다

곽근수
2014/06/27 1827 279
[1][2] 3 [4][5][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