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자료실

0
 112   6   3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File #1  
   2014033100010_0[1].jpg (56.7 KB)   Download : 311
Subject  
   메조 소프라노 베셀리나 카사로바… 통영음악제 상주예술가로 첫 내한


3월 29일 오후, 알렉산더 리브라이히 통영국제음악제 예술감독이 지휘하는 페
스티벌 오케스트라와 함께 무대에 선 불가리아 출신 메조소프라노 베셀리나
카사로바(49). 1300석짜리 통영 국제음악당 콘서트홀을 가득 채운 청중들은
카사로바의 드라마틱한 목소리는 물론 손짓과 눈짓 하나하나에 빠져들었다.

헨델과 모차르트 등 바로크 오페라에 정통한 카사로바는 모차르트 후기 작품
인 오페라 '황제 티토의 자비'의 '나는 떠나지만 돌아오라, 나의 사랑이여'로
시작했다. 합스부르크 제국 레오폴드 2세의 황제 대관식에 맞춰 작곡된 이 작
품은 실존 인물인 로마 황제 티투스의 관용을 찬양하는 내용. 카사로바는 티토
의 친구이자 신하이지만 애인의 독촉으로 암살을 시도하는 인물 세스토였다.

어깨를 드러낸 검은 드레스 차림으로 등장한 카사로바는 오케스트라와 클라리
넷 반주에 맞춰 우아하면서도 격정적인 창법으로 박수를 받았다. 암살 음모가
드러나 황제의 심문을 받는 대목에서 부르는 '아! 이 순간만이라도'와 또 다른
모차르트 오페라 '폰토의 왕 미트리타테'중 '오소서, 성난 아버지여'까지 3곡
모두 강약이 분명한 아리아를 힘있는 저음과 폭발적인 고음을 절묘하게 대비
시키면서 긴장을 증폭시켰다. 자막이나 가사 해설도 없었지만 카사로바의 목
소리와 몸짓만으로 분위기를 헤아릴 정도였다.

앙코르로 부른 비제 오페라 '카르멘'의 유명한 아리아 '하바네라'는 카사로바
의 집중력과 카리스마를 보여준 클라이맥스였다. 순진한 군인 돈 호세를 유혹
하는 '팜므 파탈'(악녀)로 둔갑한 카사로바는 남자 바이올린 단원을 껴안는가
하면, 지휘자 리브라이히를 유혹하는 듯한 눈길을 던졌다. 객석에 앉은 청중까
지 카르멘의 유혹을 받는 '돈 호세'로 착각할 만큼, 공연장을 지배한 여신(女
神)이었다. 음악 칼럼니스트 유혁준씨는 "전성기를 맞은 당대 최고의 메조소프
라노의 완벽한 공연이었다"고 했다.

카사로바는 빈 국립오페라극장과 런던 로열 오페라하우스, 잘츠부르크 페스티
벌 등 최고의 무대에 서는 인기 절정의 메조소프라노로 이번이 첫 내한공연이
다. 올해 통영음악제 상주예술가인 카사로바는 노부스 콰르텟과 함께 4월 1일
저녁 베를리오즈의 연가곡 '여름밤'을 연주한다.

지난 28일 통영국제음악제 개막과 함께 정식 개관한 통영국제음악당. 1300석
콘서트홀과 300석 소극장을 갖췄다. 28일 저녁 리브라이히가 이끄는 80여명
의 통영페스티벌 오케스트라와 함께 개막한 통영국제음악제 주제는 ‘바다의
풍경’(Seascapes). 통영 항구를 바라보며 도남동 옛 충무관광호텔 자리에 들
어선 음악당은 바다를 향해 펼쳐져 있다. 윤이상의 ‘오케스트라를 위한 유동
(流動)’으로 시작한 개막 연주는 손열음의 라벨 피아노협주곡, 브리튼의 ‘4개
의 바다 간주곡’, 드뷔시의 ‘바다’ 등 바다와 물을 주제로 한 음악으로 채웠다.

28일부터 30일까지 통영 국제음악제 상주 작곡가인 이탈리아 출신 살바토레
샤리노의 음악극 ‘죽음의 꽃’, 아르메니아 출신 티그란 만수리안의 작품도 연
주됐다. 어린이를 위한 콘서트 ‘동물의 사육제’(4월1일) 국립국악관현악단의
‘한국의 작곡가들’(4월2일) 상주 예술가 노부스 콰르텟의 베토벤·리게티 연주
(4월3일)와 폐막공연(4월3일)이 이어진다. (055)650-0421

▶ 출처 / 조선일보, 2014년 4월1일 자

◈ 베셀리나 카사로바의 상세한 프로필은 <음악가 이야기>에서 검색할 수 있
습니다.




Name
Memo
Password
 
     


no
subject
name
date
hit
*
72
   카타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음악감독 되는 장한나 인터뷰

곽근수
2012/12/10 2984 312
71
  백건우 탈락 논란

곽근수
2014/07/06 1686 311

  메조 소프라노 베셀리나 카사로바… 통영음악제 상주예술가로 첫 내한

곽근수
2014/03/31 2177 304
69
  곽근수의 맛있는 클래식 인문학 제12강

곽근수
2016/10/25 1066 302
68
  현대 클래식음악의 巨匠, 로린 마젤 타계

곽근수
2014/07/15 1642 297
67
  잠실에 국내 첫 파이프오르간 콘서트홀 생긴다

곽근수
2014/11/18 2298 296
66
  잘츠부르크 축제 오페라에 '강남스타일' 떴네

곽근수
2014/09/02 1960 295
65
  K클래식, 유럽을 홀리다

곽근수
2014/07/11 1649 293
64
  커피 한잔 건네듯 '친근한 음악회'

곽근수
2014/07/03 1648 289
63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8월 1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교황을 위한 연주를 한다

곽근수
2014/07/30 1674 288
62
  빈 소년 합창단 500여년 역사상 첫 한국인 지휘자가 탄생했다

곽근수
2012/11/05 2370 283
61
  솔 오페라단 <나부코> 공연 소식

곽근수
2013/09/19 1959 283
60
  인문학 강좌 신문기사

곽근수
2015/11/09 1707 283
59
  국공립 오케스트라 첫 여성 예술단장 성시연 “혁신, 새 도전”

곽근수
2014/03/19 1705 283
58
  솔 오페라단 <사랑의 묘약> 공연

곽근수
2014/03/03 1692 282
57
  한국 성악가, 獨 바그너 聖地에 우뚝

곽근수
2014/07/29 1738 282
56
  장한나 카타르 필 음악감독 돌연 사임

곽근수
2014/09/22 1983 282
55
  ‘곽근수의 맛있는 음악’ 제15강

곽근수
2017/02/08 1396 281
54
  첼리스타 첼로앙상블 두번째 연주회

곽근수
2014/07/06 1858 280
53
  정명훈의 '오텔로', 올해는 오랑주 간다

곽근수
2014/06/27 1828 279
[1][2] 3 [4][5][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