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자료실

0
 112   6   3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File #1  
   FB_IMG_1447219865490.jpg (64.8 KB)   Download : 341
Subject  
   곽근수의 맛있는 클래식 인문학 제12강


모차르트 음악회에 참석하겠다는 예약자 명단은 점점 줄어들었다. 그가 세상을 떠나기 2년
전엔 불과 몇몇만이 예약을 했을 뿐이다. 모차르트 음악회의 개근자 슈비텐도 마지막까지
후원자로 남았지만 실질적 재정적 지원을 끊었다. 모차르트의 제자들조차 스승의 음악회에
나타나지 않았다. 작곡 의뢰도 사라졌다. 다만 궁정에서 열리는 가장무도회를 위한 춤곡만
부탁받는 정도였다. 이듬해부터는 본격적으로 그의 존재가 무시 되었고 잊혀진 사람이 되고
말았다. 모든 사람들이 큰 변화 없이 일상적인 일을 해나갔지만, 모차르트에게만 일거리가
없었다. 이와 대조적으로 다른 유럽 도시에서는 모차르트의 오페라가 연일 무대에 올랐고,
기획사들은 엄청난 수입을 올렸다. 그러나 작곡자는 당시 상업적 관례에 따라 한 푼도 받지 못했다.

하이든은 옥스퍼드 대학교에서 명예박사학위를 받았고, 스웨덴 왕립 아카데미 회원, 암스테
르담 펠릭스 상 수상자, 파리 인스티튜트 회원, 빈의 명예시민, 쌍트 페테르부르크 필하모니
협회의 명예회원이 되었다. 그러나 모차르트는 영광은 커녕 발붙일 땅도 없었다.

매월 둘째 화요일 밤에 열리는 무지크바움의 인문학강좌 ‘곽근수의 맛있는 음악’ 제12강은
모차르트의 삶과 음악에 관한 두 번째 강의로 진행된다. 너무도 안타까운 그의 생애 최후의
모습들과 그의 주변에서 함께 살았던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들이 그의 주옥같은 작품들과
함께 소개된다.    

장소 : 무지크바움(지하철 1호선, 교대역 5번 출구에서 동래방향 30m)
때   : 2016년 11월 8일(화) 오후 8시
문의 및 예약 : 010-9056-0747, 회비 : 15,000원


Name
Memo
Password
 
     


no
subject
name
date
hit
*
72
   카타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음악감독 되는 장한나 인터뷰

곽근수
2012/12/10 2984 312
71
  백건우 탈락 논란

곽근수
2014/07/06 1686 311
70
  메조 소프라노 베셀리나 카사로바… 통영음악제 상주예술가로 첫 내한

곽근수
2014/03/31 2177 304

  곽근수의 맛있는 클래식 인문학 제12강

곽근수
2016/10/25 1065 302
68
  현대 클래식음악의 巨匠, 로린 마젤 타계

곽근수
2014/07/15 1642 297
67
  잠실에 국내 첫 파이프오르간 콘서트홀 생긴다

곽근수
2014/11/18 2298 296
66
  잘츠부르크 축제 오페라에 '강남스타일' 떴네

곽근수
2014/09/02 1960 295
65
  K클래식, 유럽을 홀리다

곽근수
2014/07/11 1649 293
64
  커피 한잔 건네듯 '친근한 음악회'

곽근수
2014/07/03 1648 289
63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8월 1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교황을 위한 연주를 한다

곽근수
2014/07/30 1674 288
62
  빈 소년 합창단 500여년 역사상 첫 한국인 지휘자가 탄생했다

곽근수
2012/11/05 2368 283
61
  솔 오페라단 <나부코> 공연 소식

곽근수
2013/09/19 1958 283
60
  인문학 강좌 신문기사

곽근수
2015/11/09 1707 283
59
  국공립 오케스트라 첫 여성 예술단장 성시연 “혁신, 새 도전”

곽근수
2014/03/19 1705 283
58
  솔 오페라단 <사랑의 묘약> 공연

곽근수
2014/03/03 1691 282
57
  한국 성악가, 獨 바그너 聖地에 우뚝

곽근수
2014/07/29 1738 282
56
  장한나 카타르 필 음악감독 돌연 사임

곽근수
2014/09/22 1982 282
55
  ‘곽근수의 맛있는 음악’ 제15강

곽근수
2017/02/08 1396 281
54
  첼리스타 첼로앙상블 두번째 연주회

곽근수
2014/07/06 1858 280
53
  정명훈의 '오텔로', 올해는 오랑주 간다

곽근수
2014/06/27 1827 279
[1][2] 3 [4][5][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