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자료실

0
 111   6   5
  View Articles

Name  
   곽근수 
File #1  
   2012110500100_0[1].jpg (41.2 KB)   Download : 301
Subject  
   빈 소년 합창단 500여년 역사상 첫 한국인 지휘자가 탄생했다


합창 지휘자 김보미(34)씨가 최근 이 합창단의 모차르트반 상임 지휘자로 임
명됐다고 합창단 측이 4일 밝혔다. 한국인으로서는 물론 아시아 출신 중에서
도 처음이며 이 합창단의 첫 여성 지휘자이기도 하다. 김씨는 연세대 교회음
악과와 독일 레겐스부르크 음대에서 수학한 뒤 현재 빈 국립음대에서 박사 과
정을 밟고 있다.

빈 소년 합창단은 1498년 창단됐으며 작곡가 하이든과 슈베르트가 유년 시
절 활동했던 합창단으로 유명하다. 지금도 하이든반·모차르트반·브루크너반·
슈베르트반으로 나뉘어 전 세계에서 공연을 펼치고 있으며 빈 필하모닉의 신
년음악회와 빈 국립 오페라극장의 공연에도 출연한다. 지난 2일에는 이 합창
단의 브루크너반이 내한 공연을 가졌다. 김씨는 지난 9월 오스트리아 빈의 명
문 음악당인 무지크페라인에서 이 소년 합창단을 이끌고 상임 지휘자 취임
후 첫 연주회를 가졌다.

김씨는 4일 본지와 전화 인터뷰에서 "지난 8월 합창단의 지휘자에 응모할 때
에도 동양인이나 여성에 대한 장벽이 있는지 합창단에 문의했다. 하지만 3대1
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것을 보면 그런 장벽은 없는 것 같다"며 웃었다. 김
씨는 "빈 소년 합창단 상임 지휘자는 피아노·합창·지휘 같은 음악적 실력 못지
않게 남자 아이들 25명을 언제 어디서든 이끌고 나갈 수 있는 통솔력이 중요
한 자리"라며 "성가대에서 지휘와 반주를 할 때부터 단체활동을 많이 했기 때
문에 아이들 통솔은 자신 있다"고 말했다. 김씨는 9세 때부터 피아노를 배우
고, 11세 때부터 서울 이문동 성당에서 합창단원과 피아노 반주자로 활동했
다. 16세부터는 이 성가대의 합창 지휘자로도 활동했다.

김씨는 "빈 소년 합창단 단원들은 평소에는 '남자 친구 있어요?'라고 짓궂게
물으면서 장난을 치다가도 막상 무대에 서면 여느 전문 합창단 못지않은 실력
과 진지함을 보여줘서 항상 놀란다"고 말했다.

김씨는 2010년 스위스 루체른 페스티벌에서 쇤베르크 합창단의 지휘 작업을
맡기도 했으며 내년 빈 소년 합창단 모차르트반을 이끌고 아시아 순회공연을
가질 예정이다. 그는 "하루빨리 아이들과 함께 고국을 찾고 싶다"고 했다.

** 출처 / 조선일보 기사(2012년 11월 5일자)


Name
Memo
Password
 
     


no
subject
name
date
hit
*

  빈 소년 합창단 500여년 역사상 첫 한국인 지휘자가 탄생했다

곽근수
2012/11/05 2294 281
30
  클래식 올림픽 있다면

곽근수
2012/08/10 2067 348
29
  지휘 겸업하는 장한나

곽근수
2012/07/05 2635 379
28
  120년 역사 피츠버그심포니, 신인 협연자 경연으로 선발

곽근수
2012/02/24 2501 364
27
  토요상설무대 / 국악공연 [1]

곽근수
2010/09/01 4102 456
26
  토요상설무대-부산시립교향악단

곽근수
2010/09/01 3531 458
25
  부산시립교향악단 특별기획연주회 2010 웰빙콘서트III "미뉴에트와 스케르초"

곽근수
2010/09/01 4318 425
24
  말러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곽근수
2010/08/05 3884 378
23
  명테너 디 스테파노, 칼라스 곁으로 가다. [7]

곽근수
2009/05/22 7365 566
22
  김민진 독집 음반 냈다

곽근수
2008/03/26 5173 633
21
  몸값 수십억… 名器는 어떤 소리를 낼까? 스트라디바리우스 vs. 과르네리 / 허윤희 기자 [9]

곽근수
2008/02/23 8013 697
20
  마에스트로, 성자의 영혼을 부활케 한다 (조선일보 / 김성현 기자) [4]

곽근수
2008/02/06 6674 759
19
  유리로 만든 CD [1]

곽근수
2008/01/09 5419 795
18
  조선일보 공연팀이 뽑은 올해의 10대 뉴스

곽근수
2007/12/29 5061 712
17
  ‘신이 내린 목소리’ 성악의 거장 파바로티 타계

곽근수
2007/12/20 5277 774
16
  뉴욕 필 새 지휘자에 40세 앨런 길버트(Alan Gilbert) [1]

곽근수
2007/12/20 6739 839
15
  러시아 출신 첼로 거장 로스트로포비치 타계 [1]

곽근수
2007/12/20 5971 740
14
  부산시립교향악단 제430회 정기연주회

곽근수
2007/12/20 5078 775
13
  부산시향 2005 송년음악회

곽근수
2007/12/20 5516 682
12
  부산시향 제381회 정기연주회

곽근수
2007/12/20 5064 717
[1][2][3][4] 5 [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tyx